꽃무릇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꽃무릇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185회 작성일 18-12-05 12:59

본문

꽃무릇


성영희



무리를 지으면 쓸쓸하지 않나
절간 뜰을 물들이며 흘러나간 꽃무릇이
산언덕을 지나 개울 건너
울창한 고목의 틈새까지 물들이고 있다.
여린 꽃대 밀어 올려
왕관의 군락을 이룬 도솔산 기슭
꽃에 잘린 발목은 어디에 두고
붉은 가슴들만 출렁이는가
제풀에 지지 않은 꽃이 있던가
그러니, 꽃을 두고 약속하는 일
그처럼 헛된 일도 없을 것이지만
저기, 천년고찰 지루한 부처님도
해마다 꽃에 불려나와
객승과 떠중이들에게 은근하게
파계를 부추기는지도 모르는 일이다.
어느 화사한 말이든
무릇을 앞 뒤로 붙여
허망하지 않은 일 있던가
꽃이란 무릇, 홀로 아름다우면 위험하다는 듯
같이 피고 같이 죽자고
구월의 산문(山門)을 끌고
꽃무릇, 불심에 든 소나무들 끌고 간다.



2018 <문학의 오늘> 겨울호

댓글목록

임기정님의 댓글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 역시 꽃무릇에 지치는줄 오르고 시 속을 뛰어다녔습니다.
보면 볼수록 탐이나 는 꽃무릇 말고 시요
성영희 시인님 팬 다녀갑니다.
은은함에 흠뻑 취해
어질

성영희님의 댓글의 댓글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끝없이 펼쳐진 꽃무릇 사이를 걷다보면
무릎이 둥둥 떠 있는 것 같기도 했지요.
왕팬 시인님 고마워요.^^

Total 362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362
귀신이 산다 새글 댓글+ 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2-17
361
허물벗기 댓글+ 2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 12-07
열람중
꽃무릇 댓글+ 4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12-05
359
유령 댓글+ 3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2-05
358
겨울 숲 댓글+ 8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12-03
357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2-01
356
춘추화 댓글+ 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1-29
355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11-24
354 香湖김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11-22
353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11-22
352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1-21
351
명륜(明倫) 댓글+ 7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11-16
350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11-14
349
조화 댓글+ 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11-09
348
미시령에서 댓글+ 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 11-07
347
금요일엔 댓글+ 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8 10-26
346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10-22
345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8 10-20
344
대추 댓글+ 6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2 10-19
343
댓글+ 5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 10-17
342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8 10-13
341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9 10-12
340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5 10-10
339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 09-21
338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8 09-21
337
물고기좌 댓글+ 15
문정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6 09-13
336 한인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09-07
335
딱정벌레들 댓글+ 10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5 09-06
334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8 09-05
33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 09-05
332
인썸니아 댓글+ 10
金離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09-04
331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4 09-04
330
담쟁이 댓글+ 3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08-30
329
고아 댓글+ 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8-30
328
춘화의 태도 댓글+ 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8 08-23
327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8-21
326
거미의 무렵 댓글+ 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4 08-16
325
적的 댓글+ 4
金離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 08-14
324
여름궁전 댓글+ 5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5 08-09
323
유산(遺産) 댓글+ 6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8-09
322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8 08-06
32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08-05
320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07-31
319
뚱딴지 댓글+ 6
김선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07-30
318
환풍 댓글+ 4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4 07-16
317
어린 것들이 댓글+ 8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07-15
316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7 07-11
315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4 07-09
314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7 07-09
313
얼굴 댓글+ 7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4 07-0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