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雨 또는 비非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비雨 또는 비非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551회 작성일 20-10-17 19:13

본문

또는 비

 

 

나무속에 비가 내린다 하늘은 푸르지만

나무에는 한창 비가 내리는 중이다

질퍽질퍽해진 길을 맨발로 걷는다

신발 없어도 생을 걸어가는 나무

한결같이 투정하는 소리가 없다

나무속에는 벌써 장마 졌다

흙탕물이 강둑을 넘쳐 논밭 덮치고

저승 가는 길을 끊어 버렸다

겨울과 봄의 수작이 무너져

산골짜기까지 들이닥친 바다에

돌고래가 돌아다니는지 소란하다

해마다 한 번은 폭우가 쏟아져

흙탕물이 방안에 들이닥쳐도

나무속에 내리는 비는 나무 밖으로

한 번도 넘치지 않았다

태풍이 군홧발로 함부로 쏘다녀도

밖으로 물기가 비치지 않는다

그러나 매미는 장마를 용케 알고

나무에 침을 넣어 마신다

나비도 마른데에 앉아

흙탕물을 피해 나뭇잎에 맺힌

맑은 이슬만 받아 마신다

나무속에 가랑비가 내릴 때

알게 모르게 그 밑에 서거나 눕는다

햇빛을 피해 선 곳이 강물이 출렁이는

문득 나무 밑임을 깨닫는 노루,

시방 나무속에는 여름 장마가 한창이다.


추천0

댓글목록

Total 514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14
평화 댓글+ 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7-27
513
나비장 댓글+ 2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 07-16
51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 07-08
511
칼의 방식 댓글+ 4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7-03
510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6-17
509
임성용 댓글+ 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06-03
50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5-26
507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5-25
506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5 0 03-11
505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9 2 05-03
50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 0 05-02
503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 04-24
502
이별 연습 댓글+ 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 0 04-15
50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0 04-02
500
목련 여로 댓글+ 3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2 0 03-23
499
댓글+ 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4 0 03-18
498
첫눈 외 댓글+ 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0 0 03-07
497
천국의 거리 댓글+ 3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3 0 02-24
496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8 0 01-12
495
식물 댓글+ 2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0 0 01-10
494
낙화落花 댓글+ 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8 3 12-10
493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0 12-10
492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12-07
491
알람 외 1편 댓글+ 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5 1 12-01
490
행복한 열쇠 댓글+ 4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0 0 11-17
489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7 0 11-10
488
단풍 댓글+ 2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6 1 11-05
열람중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2 0 10-17
486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2 1 10-09
485
소묘素描 댓글+ 2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6 0 09-19
484
나비 댓글+ 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6 0 09-16
483
소리 댓글+ 2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4 0 09-07
482
내대리에서 댓글+ 2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2 1 09-05
481
태풍 댓글+ 5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0 0 09-04
480
선풍기 댓글+ 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6 0 09-03
479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9 0 09-02
47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9 0 09-02
477
고슴도치 댓글+ 4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7 0 08-13
476
댓글+ 3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4 0 08-09
475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6 0 07-17
47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9 2 07-13
473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9 0 07-10
472
격리 댓글+ 5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6 1 07-05
471
흰죽 댓글+ 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7 1 07-01
470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8 0 06-15
469
피라미드 댓글+ 2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2 1 06-03
468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0 1 06-01
467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 1 05-25
46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2 1 05-12
465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4 1 04-2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