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열쇠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행복한 열쇠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82회 작성일 20-11-17 18:15

본문

행복한 열쇠


    

정윤호


 

먼 나라에서 왔지요 매일 열두 시간 일하고

*유증기에 눈 아파해요

아내는 배 불러오고 늘 배고프고

어지러움 속에서 줄타기해요

곱 낀 눈으로 하루하루 살얼음 위 걸어요

출구 없는 방, 문을 찾아요

달력에 친 동그라미 매달려 봤나요

더듬는 나의 오늘, 곁눈질하지 마세요

마른 바닥에 모심기하듯

모가지 디밀어 피 흘리고 있어요


산다는 것 어디나 일반이라며

칼끝 같은 유증기에 찔끔거리는 반덕’,

 

오늘도 그늘에 묻어 둔 남은 삼 년 꺼내 보며

만삭의 황띠뚜이함께

불안 두른 고치 속에서

반짝이는 고향집 열쇠로 변태하고 있다

2013.5.23


입자의 크기가 1~10µm인 기름방울이 안개 형태로

공기 중에 분포되어 있는 상태를 말한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00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열람중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11-17
499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1-10
498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1 11-05
497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10-17
496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1 10-09
495
소묘素描 댓글+ 2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0 09-19
494
나비 댓글+ 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0 09-16
493
소리 댓글+ 2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0 09-07
492
내대리에서 댓글+ 2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1 09-05
491
태풍 댓글+ 5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09-04
490
선풍기 댓글+ 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09-03
489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9-02
488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9-02
487
고슴도치 댓글+ 4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08-13
486
댓글+ 3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 0 08-09
485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9 0 07-17
48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2 2 07-13
483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07-10
482
격리 댓글+ 5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7 1 07-05
481
흰죽 댓글+ 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 1 07-01
48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1 06-23
479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1 0 06-15
478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 0 06-11
477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2 06-08
476
피라미드 댓글+ 2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 1 06-03
475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1 06-01
474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1 05-25
473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7 1 05-12
472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1 04-23
471
집콕 22 댓글+ 4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 1 04-18
470
타워 크레인 댓글+ 2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1 04-08
469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5 0 03-21
468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1 0 03-13
467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 1 03-09
46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4 1 02-23
465
산봉우리 댓글+ 3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9 1 02-19
464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 0 01-31
463
돌섬 댓글+ 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4 1 01-20
462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0 0 12-30
461 박미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0 0 12-30
460
구멍들 댓글+ 1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2 1 12-24
459
열병 댓글+ 2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5 0 12-19
458
시간 자판기 댓글+ 3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1 1 12-12
457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0 1 12-09
456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5 0 12-08
455
12월 댓글+ 4
윤석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2 1 12-08
454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8 1 12-02
453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 1 12-01
452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3 3 11-14
451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9 2 11-1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