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새 울음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시조새 울음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64회 작성일 22-05-11 19:27

본문

시조새 울음

 

 

오랜 멍에를 늙은 소의 등에 메이고

써레질 하다보면 홍해 바다처럼

앞뒤가 환하게 갈라지다

높음을 낮게 낮음을 높게 하다보면

아랫도리가 같은 높이로 간결해지다

슬픔과 기쁨도 같은 깊이로

밀려났다 채워지는 논바닥으로

서툰 자세인양 부는 바람,

소와 나는 단지 모내기일 뿐인데

종일 굳이 해야 할 일인데

하늘과 땅이 항상 내통하며

논바닥을 체온體溫으로 데운다

써레질할수록 한 음으로 묶이는 논

아니 한 몸으로 비추는 구름,

저녁 무렵 애들처럼 개구리 울면

홍해를 밀듯 앞서가는 소

시조새 울음 섞인 목소리로

신고산 타령이나 부르다가

땀에 찌든 하루 개울에 담그면

산다는 것과 살아야 한다는 낱말

모래처럼 이빨 사이로 구르다가

ㄱ ㄴ ㄷ...으로 풀어지면

금세 파랗게 떨리는 입술

송사리가 종아리의 소름을 물면

핏줄마다 아프게 터지는 웃음,

초승달은

고맙거나 섭섭하지 않게 뒷산 비추다.

추천0

댓글목록

Total 546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열람중
시조새 울음 댓글+ 1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5-11
545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5-04
544
고통의 힘 댓글+ 1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4-24
543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2 03-30
542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3-29
541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03-22
540
불편 외 1편 댓글+ 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3 03-14
539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 03-13
538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3-10
537
사랑의 기억 댓글+ 1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03-09
536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6 0 02-12
535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0 02-10
534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02-02
533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0 01-21
532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0 01-19
531
청산도 댓글+ 2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7 1 12-23
530
댓글+ 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8 1 12-21
529
눈발 댓글+ 2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0 1 12-19
528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0 0 12-18
527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6 0 12-04
526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1 0 11-20
525
한 장의 사진 댓글+ 4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2 1 11-20
524
댓글+ 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8 1 11-20
523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0 11-19
522 장남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1 11-13
521
웃기는 파도 댓글+ 2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0 11-12
520
애기똥풀 댓글+ 4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0 1 11-01
519
물을 긷다 댓글+ 4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9 1 10-26
518
폐플라스틱 댓글+ 3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8 0 10-03
517
시월 댓글+ 4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1 0 10-03
51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7 0 09-11
515
도마와 생선 댓글+ 1
배월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0 0 08-21
514
댓글+ 2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5 1 08-09
513
주남저수지 댓글+ 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6 0 08-02
512
평화 댓글+ 3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6 0 07-27
511
나비장 댓글+ 3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3 1 07-16
510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1 1 07-08
509
칼의 방식 댓글+ 5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8 2 07-03
508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2 1 06-17
507
임성용 댓글+ 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8 0 06-03
506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5 0 05-26
505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6 0 05-25
504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1 0 03-11
503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6 2 05-03
502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3 0 05-02
501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9 1 04-24
500
이별 연습 댓글+ 2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8 0 04-15
499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2 0 04-02
498
목련 여로 댓글+ 3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3 0 03-23
497
댓글+ 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4 1 03-1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