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도밤 나도밤 > 시마을동인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시마을동인의 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너도밤 나도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6건 조회 110회 작성일 23-01-18 07:35

본문

너도밤 나도밤

                                  /장 승규



한여름 어스름에 뒷뜰에 나갔더니

발 아래 다짜고짜 굴러떨어지는

너도밤 한 송이

아직 푸른 빛이다


어느 층 가지인지 

이 설익은 반항을 당장 제자리에 올려놓고 싶다

내 발 아래가 아니라

새 삶의 첫날이어야 하니까


나도 한 때 그랬다 

삶의 의미를 찾아 다녔다

왜 사는지

어떻게 살아야 하는 건지


한 나절 뜨겁게 밀어올리던 둥근 해

다시 굴러떨어진 뒷뜰에

나는

제법 가시 돋은 나도밤 한 송이


삶은 그 자체가 반항이다 

온 만큼 다시 돌아가야 하는 이 길에

오늘은

뜨겁게 살아가고 싶으니까



(남아공 서재에서  2023.01.17) 

추천0

댓글목록

鵲巢님의 댓글

profile_image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날씨가 많이 풀린 듯합니다. 선생님 여기는 요.
1월이고 대한이 내일입니다. 예전보다는
씨앗처럼 뭔가 새로운 것을 하고 싶고 해야하는데
요즘들어 막막하네예....늘 건강하시고요. 선생님

서피랑님의 댓글

profile_image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도 살아있다는 것이 얼마나 큰 의미인지,
조금은 알 것 같은 나이가 된 것 같습니다.
건안하십시오~

장승규님의 댓글

profile_image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임시인님! 서피랑님!
다녀가신 흔적
반갑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늘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김용두님의 댓글

profile_image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어려운 주제를 쉽게 풀어 내셨습니다.
한 때 설익은 반항을 저도 해 보았습니다.
잘 감상하였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소서.^^

Total 684건 1 페이지
시마을동인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84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12:00
683
수평선 댓글+ 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1-22
682
선물 댓글+ 1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1-20
681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1-19
열람중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1-18
679
눈물 밥 댓글+ 6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1-16
678
갈퀴 댓글+ 4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1-16
677
각자의 미식 댓글+ 4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1-16
676
꽃 막음 댓글+ 3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1-16
675 香湖김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1-08
674
겨울나무 댓글+ 2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1-08
673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2 01-05
672
첫눈 댓글+ 8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1-04
671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1-03
670
수국 댓글+ 8
香湖김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1-02
669
댓글+ 9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1 01-02
668
(수정)여자 댓글+ 5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1-02
667 무의(無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1-01
666
소중이 댓글+ 8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12-28
665
조물 댓글+ 1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12-22
664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12-21
663
폭설 댓글+ 4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12-21
662
한파 댓글+ 3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12-21
661 香湖김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12-19
660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12-17
659
증발 댓글+ 4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2-15
658
억새들, 외 댓글+ 5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12-14
657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0 12-09
656
남극의 슬픔 댓글+ 4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12-09
655
창 너머 3 댓글+ 10
香湖김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12-07
654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1 12-05
653
피아노 댓글+ 7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12-04
652
청춘 ING 댓글+ 3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1-29
651
버르장머리 댓글+ 4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1 11-23
650
공수거 댓글+ 5
장승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11-23
649
거치 댓글+ 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11-21
648
냉큼 댓글+ 10
임기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11-18
647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11-17
646
폐기물창고 댓글+ 6
제어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11-15
645
절정 댓글+ 2
박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11-13
644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11-13
643
별들의 식탁 댓글+ 5
박커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11-10
642 香湖김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11-08
641
격리 댓글+ 5
정윤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11-07
640
피어라 연꽃! 댓글+ 3
강태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1 11-07
639
댓글+ 3
성영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 11-06
63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1 11-04
637
가을 마시기 댓글+ 2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11-03
636
과월호 댓글+ 4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3 11-02
635
슬픈 개 댓글+ 4
이시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 10-2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gmail.com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