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의 편지 - 이진영 / 남기선 낭송 > 전문낭송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전문낭송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전문낭송시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전용)

 ☞ 舊. 전문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국내 최고 수준의 시마을 낭송작가 작품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이용자 편의를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어머니의 편지 - 이진영 / 남기선 낭송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7건 조회 578회 작성일 21-06-27 04:14

본문

소스보기

<iframe width="1024" height="576" src="https://www.youtube.com/embed/1ImqyjKe9RE" title="YouTube video player"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clipboard-write; encrypted-media; gyroscope; picture-in-picture" allowfullscreen></iframe>
추천2

댓글목록

이진영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진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어느날
어머니 숨소리는 들리지 않는데
가방만 낮은 숨을 쉬고 있었습니다
참았던 숨을  토해내는 소리가 울음처럼  가방 안을 맴돌다
허공으로 흩어지더군요

어머니가 생전에 손에서 놓치 않으셨던  가방은
 자꾸 멀어지는 세상으로 채운 기억의 창고였습니다
 잡고 가던 생의 마지막 끈이었습니다.
그 가방 안에 나는 영원히 자라지 않는 작은 아이였음을~~

어머니는 떠나고 가방만 남았는데....
어머니의 영혼 그 어느 곳에도 기대지 못한
나도 남았습니다.
가방 속 내가 나를 올려다 봅니다.

부족한 시,
남기선 낭송가님이  따스하고 애잔한 음성에 얹어 들려주시니
시의 언어들이 하나씩 가방을 벗어나 감동의 씨앗으로 날아갑니다.

몸과 눈물 사이에 경계가 허물어져서인가
축축히 젖은 시야로 가방을 품에 안은 어머니의 모습이 어른거립니다.

고맙습니다~

향일화님의 댓글

profile_image 향일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진영 샘의 맑고 깊은 감성의  시심을
남기선  회장님의 곱고  감미로운 음성으로
시의 숨결을 잘 살려 놓으셨네요
 잔잔한 감동으로 잘 우려내신
고운 시심에 사로잡히는 저녁입니다
어머니는 떠올리는 기억 만으로도
위대한 힘인 것 같아요
감사히 머물다 갑니다~

최경애님의 댓글

profile_image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가만히 눈을 감고 저도 멀리계신 어머니를 생각해봅니다.
덩그러니 남겨진 가방을 볼때마다 눈가가 촉촉해질 이진영샘의 마음을 위로하며...
회장님의 고운 음성으로 감사히 듣습니다.

*김재관님의 댓글

profile_image *김재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고운영상시화 감사히 잘보고 갑니다
끝없는 행복이 가득하시고
좋은일만 늘 함께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남기선님의 댓글

profile_image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마을 시낭송대회를 통해 낭송가로
"시마을"의 회원이 되신  이진영 회원님의 시를  읽고
오래전 세상을 떠나신 어머니가 생각나서
참  오래 먹먹 하였드랬습니다.
참 좋은 시 낭송할수 있어 좋네요

낭송뿐 아니라  좋은 시를 쓰시는
좋은 시인으로 함께 해요

이루다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삼십년이 넘도록
어머니들과 함께  생을 공부했지요.
제가 전해드리는
짧은 지식에
어머니들이 주시는 사랑은
과분했습니다.

오늘은
그 분들이 떠오릅니다.

이재영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이재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어머니는 떠나시고,
남겨진 가방처럼 남겨진 모든 사람들..

이진영 샘의 글이었군요.
남기선 회장님께서 온기를 담아 전해주셔서,
더욱 이진영 샘의 마음이 잘 전해지는 것 같습니다.
감사히 감상했습니다...^^*

Total 606건 1 페이지
전문낭송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4 0 05-24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64 0 05-06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85 0 04-17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87 1 03-07
602 이진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2 11:33
601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2 01-26
600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 01-26
599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0 4 01-04
598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2 01-04
597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2 12-30
596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3 12-22
595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1 12-20
594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12-04
593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3 2 11-21
592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1 2 11-07
591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1 1 10-22
590 비그목박성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8 2 10-05
589 유천 홍성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1 10-05
588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7 2 10-01
587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8 3 09-12
586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 2 09-07
585 박태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1 2 08-28
584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8 3 08-24
583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1 2 08-21
582 서수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8 2 08-20
581 유천 홍성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7 1 08-16
580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5 1 08-12
579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1 2 07-24
578 이루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0 2 07-17
577 송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4 1 07-11
열람중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9 2 06-27
575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8 1 06-25
574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7 0 06-13
573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9 3 06-07
572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2 1 06-03
571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6 1 05-25
570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5 2 05-04
569 먼하늘선혜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8 2 04-27
568 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7 1 04-22
567 박태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6 1 04-0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