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 떠나보자, 이 겨울에/박만엽 (낭송:박종미&이충관) > 낭송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낭송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낭송시

(운영자 : 향일화, 이재영,남기선)

☞ 舊. 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 제목 뒤에 작가명과 낭송자명을 명기해 주세요  

* 예 : 동백꽃 연가 / 박해옥 (낭송 : 향일화)
※  한 사람이 1일 1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해 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홀로 떠나보자, 이 겨울에/박만엽 (낭송:박종미&이충관)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73회 작성일 18-10-26 16:16

본문



홀로 떠나보자, 이 겨울에 ~ 박만엽 


자고 일어나 
혼탁한 공기에
숨이 막혀
창문을 열어젖히니
살을 에는 듯한 찬 공기가
친숙한 젖비린내와 함께 
가슴속으로 파고든다

이렇게 하루 내내 
수족관에 갇힌 
물고기처럼 
유리창 밖의 세계를 
두려움과 동경에 찬 
눈초리로 바라만 보면서 
살다가 갈 것인가

살기 위해
커피 한잔과 
빵 몇 조각 먹으며
생존과 글쓰기를 핑계 삼아 
컴퓨터를 켜고 보다가
피곤하면 쓰러져 
나무토막처럼 시체가 되어 잔다 

탯줄을 끊고 두 주먹 
불끈 쥐며 태어나도
갈 때는 빈손으로 가는 세상  
젓줄이 끊기더라도 새가 되어 
새장을 박차고 날아보자
홀로 그리움 찾아 떠나보자
떠나지 않으면 만남도 없지 않은가

(DEC/15/2008) 

소스보기

<center><iframe width="700" height="393" src="https://www.youtube.com/embed/ny_Oia_RDts?&autoplay=1" frameborder="0" allow="autoplay; encrypted-media" allowfullscreen></iframe></center> <br> <pre><b> 홀로 떠나보자, 이 겨울에 ~ 박만엽 </b> 자고 일어나 혼탁한 공기에 숨이 막혀 창문을 열어젖히니 살을 에는 듯한 찬 공기가 친숙한 젖비린내와 함께 가슴속으로 파고든다 이렇게 하루 내내 수족관에 갇힌 물고기처럼 유리창 밖의 세계를 두려움과 동경에 찬 눈초리로 바라만 보면서 살다가 갈 것인가 살기 위해 커피 한잔과 빵 몇 조각 먹으며 생존과 글쓰기를 핑계 삼아 컴퓨터를 켜고 보다가 피곤하면 쓰러져 나무토막처럼 시체가 되어 잔다 탯줄을 끊고 두 주먹 불끈 쥐며 태어나도 갈 때는 빈손으로 가는 세상 젓줄이 끊기더라도 새가 되어 새장을 박차고 날아보자 홀로 그리움 찾아 떠나보자 떠나지 않으면 만남도 없지 않은가 (DEC/15/2008) </pre>
추천0

첨부파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05건 1 페이지
낭송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20 0 10-06
504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4-22
503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4-20
502 풀잎이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4-18
501 이온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 04-17
500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4-17
499 풀잎이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4-13
498 함기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4-12
497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4-12
496 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4-10
495 못말리는짬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4-10
494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4-08
493 못말리는짬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4-06
492 벽송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 04-04
491 이온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4-02
490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3-31
489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 03-30
488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 03-29
487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 03-27
486 유현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2 03-27
485 못말리는짬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3-24
484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 03-21
483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3-21
482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1 03-20
481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3-19
480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3-19
479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3-19
478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3-14
477 OK옷수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3-08
476 해송김경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1 03-07
475 못말리는짬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3-06
474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4 1 02-26
473 OK옷수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1 02-25
472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 0 02-24
471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3 1 02-20
470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8 0 01-22
469 딸이좋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0 1 01-20
468 나리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7 0 01-08
467 gaewool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9 1 01-05
466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12-2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