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칠 듯이 그리울 때 / 신광진 > 영상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영상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영상시

(운영자 : ssun)

 ☞ 舊. 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 1일 2편 내에서 올려주시고 제목뒤에 작가명을 써주시기 바랍니다 (동백꽃 연가 / 박해옥)

☆ 게시물과 관련한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 타 사이트 홍보용 배너가 있는 영상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미칠 듯이 그리울 때 / 신광진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219회 작성일 18-10-08 11:09

본문

      미칠 듯이 그리울 때 / 신광진


      옷깃을 스치는 짙게 물든 바람의 향기
      사뭇 치도록 그리운 얼굴을 그려놓고
      거리의 향기는 가을 내음으로 젖어


      그리운 마음 소리 없이 흘러내리는
      독주에 취한 듯 뼛속까지 파고드는 쓸쓸함
      바람에 실려오는 향기 미칠 듯이 그립다


      짙은 내음에 취해서 더 독한 향기로 채우려
      거리에 몸 하나 쓸쓸한 마음을 던져봐도
      스치는 바람은 향기만 마음에 실어 놓고


      내리는 눈물 폭풍우 휘몰아쳐 부서져도
      패인 가슴은 더 아픈 상처로 가득 채워도
      한이 서려 죽음의 길목에서 목메어 부르고


      불러도 대답 없는 목이 메 부르다 쓰러져
      끊지 못한 생명줄로 목놓아 우는데
      기댈 곳 없는 몸 하나 거리를 찾아 헤매다


      어디에도 없는 그리워할수록 초라해지는
      마음에서 보내고 돌아서서 되돌아보고
      또다시 그려지는 미소 속에 너의 그리움


      거리는 그리움으로 물들어 타고 내리는 눈물
      미칠 듯이 보고 싶어, 부르다 죽고 싶어
      열병이 발작되면 흔들리는 끝자락에 매달려


      터질듯한 감성들에 서러운 울음소리
      살고 싶어 아픈 가슴을 채찍질로 달래도
      금방이라도 부르는 것 같아 숨이 멎을 듯이


      아픔 서러움 날려 보내고 솟구치는 용기의 함성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티 없이 맑은 미소로
      보낼 너를 그리며 행복한 미소를 보낸다



       

추천0

댓글목록

신광진님의 댓글

profile_image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소스 입니다
소스 보기로 하면은 글씨가 한줄로 됩니다
밑에 복사 하셔서 블로그, 카페, 사용하시면 됩니다.^^
네이버가 아닌 다음에 맞는 소스입니다
블로그, 카페에 글을 올리실때 글쓰기 누르시면
우측 위에>> HTML << 네모안에 꼭 체크를 하셔야 영상이 나옵니다






<ul><ul>
<table width="487" bordercolor="#000000" border="5" cellspacing="10" cellpadding="10">
<tbody>
<tr>
<td><embed width="576" height="324" src="http://cfile8.uf.tistory.com/media/256E2C4C52242DE6337A81"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embed="" allowfullscreen="true" scale="exactfit" allownetworking="internal" allowscriptaccess="sameDomain">
<tr>
<td><pre><span style="letter-spacing: 0px; font-size: 11pt;"><font color="#000000" face="Verdana">
<p align="left"></p></font><p style="margin-left: 150px;"><font color="#000000" face="Verdana">
<span id="style" style="line-height: 25px;"><b><span style="color: rgb(153, 0, 76); font-family: Verdana,sans-serif; font-size: 17pt;"> 미칠 듯이 그리울 때</span> / 신광진</b>


옷깃을 스치는 짙게 물든 바람의 향기
사뭇 치도록 그리운 얼굴을 그려놓고
거리의 향기는 가을 내음으로 젖어

그리운 마음 소리 없이 흘러내리는
독주에 취한 듯 뼛속까지 파고드는 쓸쓸함
바람에 실려오는 향기 미칠 듯이 그립다

짙은 내음에 취해서 더 독한 향기로 채우려
거리에 몸 하나 쓸쓸한 마음을 던져봐도
스치는 바람은 향기만 마음에 실어 놓고

내리는 눈물 폭풍우 휘몰아쳐 부서져도
패인 가슴은 더 아픈 상처로 가득 채워도
한이 서려 죽음의 길목에서 목메어 부르고

불러도 대답 없는 목이 메 부르다 쓰러져
끊지 못한 생명줄로 목놓아 우는데
기댈 곳 없는 몸 하나 거리를 찾아 헤매다

어디에도 없는 그리워할수록 초라해지는
마음에서 보내고 돌아서서 되돌아보고
또다시 그려지는 미소 속에 너의 그리움

거리는 그리움으로 물들어 타고 내리는 눈물
미칠 듯이 보고 싶어, 부르다 죽고 싶어
열병이 발작되면 흔들리는 끝자락에 매달려

터질듯한 감성들에 서러운 울음소리
살고 싶어 아픈 가슴을 채찍질로 달래도
금방이라도 부르는 것 같아 숨이 멎을 듯이

아픔 서러움 날려 보내고 솟구치는 용기의 함성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티 없이 맑은 미소로
보낼 너를 그리며 행복한 미소를 보낸다

</span></font><p><b>&nbsp;</b></p></span></pre></td></tr></tbody></table><ul><ul>
<embed width="0" height="0" src="http://image.yes24.com/blogimage/blog/s/s/ss433ss/Movie_biikjo.swf"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style="border:0px double rgb(0,0,0);" wmode="transparent" allowscriptaccess="never" allownetworking="internal">

신광진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상큼한 나비 영상 작가님 반갑습니다
고운 마음 댓글 주셔서 고맙습니다
가을이라서 쓸쓸한 분위기가 가슴에 닿네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Total 11,248건 1 페이지
영상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11248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 02:15
11247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00:45
11246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1 02-18
11245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 02-18
11244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02-18
11243 푸르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2-18
11242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2-18
11241 향기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 02-18
11240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2-18
11239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 02-17
11238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2-17
1123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2-17
1123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2-17
11235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1 02-16
11234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 02-16
11233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2-16
11232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 02-16
11231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2-16
11230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2-16
11229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2-16
11228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2 02-15
11227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 02-15
11226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2-15
11225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1 02-14
11224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2-14
11223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1 02-14
11222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2-13
11221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2-13
11220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1 02-13
11219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2-13
11218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0 4 02-12
11217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2 02-12
11216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 02-12
11215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1 02-12
11214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2 02-12
11213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1 02-12
11212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1 02-12
11211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2-12
11210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 02-11
11209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2-11
11208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2 02-11
11207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2 02-11
11206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4 02-11
11205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1 02-11
11204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 02-11
11203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2-11
11202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3 02-10
11201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3 02-10
11200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1 02-10
11199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2 02-1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