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망 / 워터루 > 영상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영상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영상시

(운영자 : ssun)

 ☞ 舊. 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 1일 2편 내에서 올려주시고 제목뒤에 작가명을 써주시기 바랍니다 (동백꽃 연가 / 박해옥)

☆ 게시물과 관련한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 타 사이트 홍보용 배너가 있는 영상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소망 / 워터루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82회 작성일 19-12-04 01:04

본문



● 소망 / 워터루

내년에는 떠오르는 태양이
올해 보다더 높게 솟아 오른다면 참 좋겠다
내년에는 세상으로 내려오는 달빛도
올해 보다더 따스했으면 좋겠다
내년에는 가슴아픈 재난과 가난으로 인하여
고통 받고 아파하는 사람들이
없었으면 참 좋겠고
다음 해에는 정치하는 위정자들이 서로 싸우지도 말고
합심해서 우리를 편안하게 해준다면 참 좋겠다
그래서
다음 해에는 우리 우리 모두다 행복했으면
참 좋겠다

소스보기

<center><embed width="990" height="600" src="http://cfile234.uf.daum.net/original/213A404D567E95E321C26D"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allowscriptaccess="never" allowfullscreen="true" ?="" scale="exactfit" wmode="transparent" -flash"=""><div id="item1" style="left: 100px; top: 340px; width: 870px; height: 221px; position: absolute; z-index: 2;"><span style="height: 100px; color: rgb(255, 255, 255); font-family: Arial RED; font-size: 8pt;"> <font color="#ffffff" face="휴먼옛체" style="font-size: 19pt;"> ● 소망 / 워터루 <font color="#ffffff" face="휴먼옛체" style="font-size: 14pt;"> 내년에는 떠오르는 태양이 올해 보다더 높게 솟아 오른다면 참 좋겠다 내년에는 세상으로 내려오는 달빛도 올해 보다더 따스했으면 좋겠다 내년에는 가슴아픈 재난과 가난으로 인하여 고통 받고 아파하는 사람들이 없었으면 참 좋겠고 다음 해에는 정치하는 위정자들이 서로 싸우지도 말고 합심해서 우리를 편안하게 해준다면 참 좋겠다 그래서 다음 해에는 우리 우리 모두다 행복했으면 참 좋겠다 <embed width="0" height="0" src="http://a.tumblr.com/tumblr_n2yu71SOCX1tu534wo1.mp3" type="audio/mpeg" style="left: 0px; top: 0px; width: 0px; height:0 px;" allowscriptaccess="sameDomain" allownetworking="internal" controller="true" volume="0" loop="true" autostart="true"></font></font></pre></center></span></div></div></tr></tbody></table></embed></center>
추천2

댓글목록

은영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데카르트 님

안녕 하셨습니까? 반갑고 반갑습니다
요 아래 비처럼 이별은 흘러내린다 // 그곳엔 추천도 않 먹고
댓글을 두번이나 올려도 등록이 않 되어서  못 뵈었습니다
혜량 하시옵소서

구구절절 공감으로 시인님의 시향 속에 멈춰 섰다가 가옵니다
감사 합니다  한표 추천 드리고 갑니다
건안 하시고 좋은 연말 연시되시옵소서

데카르트 작가 시인님!

데카르트님의 댓글

profile_image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옛날에 물레방아 돌고 도는 방아터가 아직 있다면  맑은 물소리 또로록 흐르는 고향이 무척 생각납니다
아마도 푸른잔디 아름다운 그 고향의 인심과 사람과 사람을 서로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들이 아늑한 초가삼간의
세상을 그렇게 지키며 살아가고 있을 것인데요, 요즈음은 자기들의 이익을 위한 욕심으로 서로들 할퀴고 싸우며
철학 없는.사명감 없는..양측이 서로 이기심을 앞세워서 민심의 흉흉을 조작하는 과오를 범하는 형국이라서
그 아름다운 고향 같은 인심을 버리게 되는것만 같아서요 안타까운 생각만 든답니다,
정치를 싸우는 것보다 배려하고 지는것 부터 배웠다면 우리에게도 행복일텐데요..그런 참다운 세상이 와야 되며 
우리 다시 옛날의 고향같은 마음으로 돌아 갈수 없을까요
이제 그만 그만들 하고 우선 고향의 그 참다운 정으로 돌아 간다면 모두가 편안하고 행복해 질텐데요
그 아름다운 마음들이 서로들 양보하며 배려하는 사명의 정치라면 이기면 어떻고? 지면 또 어쩐답니까...!!
다가 우리의 조국을 위한 마음들 인데요..
우리에게 편안을 주고 조국에는 충성하고 후세에는 정직하고. 장해서. 자랑스러워서  국민들에게 행복을 안겨 주는 것인데요,
위정자들의 깊지 못한 단순한 정치 의식에 마음만 착찹합니다 다방면으로 공부들좀 해야 하는데요 당리당략의 욕심들 뿐만 같아서
아마도 정치하는 것을 잘못 배운듯 합니다..서로가 지는 것도 이길수 있는 것이다를 배웠어야 하는데요,
슬프고 마음아파서....................................................................!!!
고향의 아름다운 마음들이 그립고 답답하여 오랜만에 들어보는 고향의 음원에서 큰 위안을 새기려고요............................!

오늘도 역시 천금 같은 추천을 내려 놓고 가신 은영숙 / 시인님 감사합니다
항상 건강과 함께 하는 차갑지만  행복한 겨울이십시요

Total 12,845건 1 페이지
영상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12845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1 10:08
12844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 12-13
12843 메밀꽃산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12-13
12842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12-13
12841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 12-13
12840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2 12-13
12839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12-13
12838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12-13
12837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12-13
12836 천사의 나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2 12-12
1283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12-12
1283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 12-12
12833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12-12
12832 블리블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12-12
12831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12-11
12830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12-11
12829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12-11
12828 천사의 나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4 12-11
12827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 12-11
12826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12-11
12825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4 12-10
12824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1 12-10
1282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12-10
1282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12-10
12821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3 12-10
12820 내마음의풍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12-10
12819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12-09
1281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12-09
12817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12-09
12816
모정 . 댓글+ 7
메밀꽃산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2 12-09
12815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 12-09
12814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 12-08
12813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12-08
1281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 12-07
12811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3 12-07
12810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12-07
12809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3 12-07
1280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12-07
12807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 12-07
12806 민경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12-07
12805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 12-07
12804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5 12-06
12803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3 12-06
12802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2 12-06
12801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2 12-06
12800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 12-06
1279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12-05
1279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12-05
12797
한옥마을 . 댓글+ 4
메밀꽃산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 12-05
12796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1 12-0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