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잔치 > 포토에세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포토에세이

  •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시마을내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꽃잔치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hemil해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443회 작성일 18-03-28 05:07

본문


20180326_091832.jpg

20180326_103339.jpg

화면 캡쳐011577.jpg

화면 캡쳐011528.jpg

20180327_131711.jpg

20180326_105859.jpg

20180327_143150.jpg

화면 캡쳐011586.jpg

화면 캡쳐011538.jpg

화면 캡쳐011589.jpg

화면 캡쳐011520.jpg

화면 캡쳐011504.jpg

 

꽃들이 잔치를 벌이기 시작했다.
매화가 지기 시작하자 순백의 목련이 새색시처럼 수줍게 하나 둘 피어 오르더니
어느덧 나무 전체를 흰색으로 덮어 버렸다.


칙칙한 회색 나무 숲 속에서 허공 높이 장대하게 우뚝 솟아오른 커다란 목련나무에는
가지 가지 마다 가득 가득하게 주먹만한 목련 꽃송이가 탐스럽게 피어나 주변을 환하게 만들었다.
하늘은 맑았고 한낮의 봄 햇살은 이르게도 따가웠다.
그 강렬한 햇살아래 꽃송이는 더욱 눈부셨다.


외진 숲속
작은 무덤 하나 있는 곳
그 무덤 조금 위 쪽
가시 덤불 너머 서 있는 목련나무는
가리는것 없이 햇살을 온전해 받았고 그래서 더욱 빛이 났다.


봄바람이 불었고 꽃잎이 하나 둘 날리기 시작했다.

절정의 순간이 유난히도 짧은 이 꽃은
꽃이 필 때 쯤이면 궂은 날씨로 인해 꽃 몸살을 많이 앓아 
온전하게 피어난 모습을 찾기가 쉽지 않다.
올해는 날씨가 좋아 이처럼 화사한 모습을 볼수 있다니...

 

목련이 꽃 잔치를 벌이자 맹숭맹숭하게 보이던 벗나무들이 분홍색 꽃봉우리를 부풀리더니
하룻밤 사이에 폭죽처럼 꽃 무더기를 터트리며 나무 나무마다 풍성한 꽃무리를 만들기 시작했다.


그에 앞서 버들벗꽃은 벌써 피어 났다.
공원 한쪽 아래로 내려 가는 계단 입구에 자리한 늙은 수양버들벗꽃에서
꽃들이 피어나 가지마다 수북하게 매달렸다.

 

이 수양버들벗꽃 나무는 늙었다.
밑둥 껍질은 윤기가 사라져 푸석 거렸고 푸른색 이끼가 가득 끼었다.
오래된 가지중 어떤것은 썩어 부러졌고
그 남은 가지를 자양분 삼아 노란 버섯들이 한줄로 단정하게 늘어서서 자라고 있다.
한 겨울 매서운 삭풍이 나무를 흔들때는 영락없이 죽어 있는듯 했는데
봄이 오자 벗나무 중에 제일 먼저 꽃을 피워 내었다.


휘영청 늘어진 가지마다 풍성하게 매달린 꽃 송이들은 바람결에 몸을 흔들며
어린 나무에서는 볼 수 없는 고목스러운 풍경을 멋지게 연출했다.

 

새들이 지저귀고 꿀을 모으는 벌들이
다리마다 한가득 꽃가루를 묻히고 꽃 사이로 분주했다.

 

 

 

 

추천0

댓글목록

한남주부님의 댓글

profile_image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파란 하늘아래 풍성한 백목련 감탄합니다
꽃잔치에 초대받은듯이 마냥 즐거웠답니다

백목련 꽃속에서 나오니 흐드러지게 핀 벗꽃
호화로움에 자지러질뻔 했습니다
백색세계가 이렇게 아름답구나 했지요

멋지게 담아오신 님의 수고하심에
감사 글 몇자 놓읍니다

물가에아이님의 댓글

profile_image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목련이 꽃 잔치를 벌이자 맹숭맹숭하게 보이던 벗나무들이 분홍색 꽃봉우리를 부풀리더니
하룻밤 사이에 폭죽처럼 꽃 무더기를 터트리며 나무 나무마다 풍성한 꽃무리를 만들기 시작했다."


차를 타고 동강을 가면서 남쪽에 꽃들이 피는 순서를 잊은 것을 알았어요~
개나리 핀 곳에 복사꽃 이화꽃 벚꽃이 함께 마구 피는 중이였어요
이제 꽃이 피는 계절의 의미 보다 피는시기가 윗지방과 아랫지방으로 나누어 질것 같습니다...ㅎ
하얀곷 이 피워내는 순백의 이미지 멋집니다
맛깔 나는 글도 멋져요~!!!

산그리고江님의 댓글

profile_image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꽃 잔치 풍성 합니다
안 먹어도 배부른 잔치 입니다
맘이 행복해지는 풍성한 꽃잔치 즐감 합니다

Total 4,565건 10 페이지
포토에세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3665
사람 마음은 댓글+ 5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0 0 05-28
3664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9 0 05-27
3663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9 0 05-27
3662
팡시온 작약 댓글+ 4
길위에서나를보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7 0 05-26
3661
낙화놀이 댓글+ 10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1 0 05-25
3660 신호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6 0 05-24
3659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3 0 05-24
3658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2 0 05-24
3657 bonos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9 0 05-24
3656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5 0 05-23
3655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1 0 05-23
3654 신호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2 0 05-23
3653
다랭이논 댓글+ 6
길위에서나를보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5 0 05-23
3652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5 0 05-23
3651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 05-23
3650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7 0 05-23
3649
사월 초파일 댓글+ 5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1 0 05-22
3648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5 0 05-22
3647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5 0 05-22
3646
밤의 해운대 댓글+ 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7 0 05-22
3645
인동초 댓글+ 6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3 0 05-21
3644
남바람꽃 댓글+ 11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3 0 05-21
3643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3 0 05-20
3642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8 0 05-20
3641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0 0 05-20
3640
독일 마을 댓글+ 5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8 0 05-19
3639
야경 댓글+ 6
길위에서나를보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6 0 05-19
3638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5 0 05-19
3637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7 0 05-19
3636
작약꽃 댓글+ 4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0 0 05-19
3635
물가에님~ 댓글+ 8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3 0 05-19
3634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2 0 05-18
3633
야생화 댓글+ 4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2 0 05-18
3632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2 0 05-18
3631
황매산 댓글+ 4
길위에서나를보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6 0 05-17
3630
태화강의 아침 댓글+ 1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7 0 05-17
3629
빗속의 장미 댓글+ 5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7 0 05-17
362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6 0 05-16
3627
작약이 피면 댓글+ 12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6 0 05-16
3626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9 0 05-15
3625
만화방초 댓글+ 5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7 0 05-15
3624
용소폭포 댓글+ 15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4 0 05-15
3623
산위에 올라 댓글+ 6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8 0 05-15
3622
병꽃 댓글+ 14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7 0 05-14
3621
오죽헌 댓글+ 9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9 0 05-13
3620
야생화 댓글+ 11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8 0 05-13
3619
태화강의 작약 댓글+ 15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5 0 05-13
361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3 0 05-13
3617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3 0 05-13
3616 신호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5 0 05-12
3615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3 0 05-12
3614
위양지 반영 댓글+ 4
고독한영웅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 0 05-12
3613 고독한영웅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9 0 05-12
3612
옥천사에서 댓글+ 5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9 0 05-12
3611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 0 05-12
3610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0 0 05-12
3609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8 0 05-11
3608 나온제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0 05-11
3607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0 0 05-10
360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8 0 05-09
3605
카페에서 댓글+ 5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5 0 05-09
3604
안반데기 댓글+ 5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4 0 05-08
3603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3 0 05-08
3602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8 0 05-07
3601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9 0 05-07
3600
생명 댓글+ 6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6 0 05-07
3599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0 0 05-06
3598
작은 소망 댓글+ 3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6 0 05-06
3597
송춘곡 댓글+ 4
나온제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7 0 05-06
3596 녹향 김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1 0 05-06
3595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0 0 05-05
3594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7 0 05-04
3593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1 0 05-04
3592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1 0 05-03
3591
부귀산운해 댓글+ 6
길위에서나를보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7 0 05-03
3590
경남수목원 댓글+ 4
신호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1 0 05-03
3589
새한마리..... 댓글+ 4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0 05-03
3588
반구정 일출 댓글+ 19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9 0 05-03
3587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5 0 05-02
3586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1 0 05-02
3585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2 0 05-01
3584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6 0 05-01
3583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7 0 05-01
3582
작약 댓글+ 7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0 0 05-01
3581 신호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4 0 05-01
3580
아침이슬 댓글+ 13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5 0 05-01
3579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2 0 05-01
3578 길위에서나를보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3 0 04-30
3577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0 0 04-30
357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5 0 04-30
3575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4 0 04-30
3574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0 0 04-30
3573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 0 04-30
3572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5 0 04-30
3571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3 0 04-30
3570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7 0 04-29
3569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6 0 04-28
3568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2 0 04-27
3567 신호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8 0 04-26
3566
민들레 댓글+ 13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5 0 04-2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