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잔치 > 포토에세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포토에세이

  •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시마을내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꽃잔치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hemil해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465회 작성일 18-03-28 05:07

본문


20180326_091832.jpg

20180326_103339.jpg

화면 캡쳐011577.jpg

화면 캡쳐011528.jpg

20180327_131711.jpg

20180326_105859.jpg

20180327_143150.jpg

화면 캡쳐011586.jpg

화면 캡쳐011538.jpg

화면 캡쳐011589.jpg

화면 캡쳐011520.jpg

화면 캡쳐011504.jpg

 

꽃들이 잔치를 벌이기 시작했다.
매화가 지기 시작하자 순백의 목련이 새색시처럼 수줍게 하나 둘 피어 오르더니
어느덧 나무 전체를 흰색으로 덮어 버렸다.


칙칙한 회색 나무 숲 속에서 허공 높이 장대하게 우뚝 솟아오른 커다란 목련나무에는
가지 가지 마다 가득 가득하게 주먹만한 목련 꽃송이가 탐스럽게 피어나 주변을 환하게 만들었다.
하늘은 맑았고 한낮의 봄 햇살은 이르게도 따가웠다.
그 강렬한 햇살아래 꽃송이는 더욱 눈부셨다.


외진 숲속
작은 무덤 하나 있는 곳
그 무덤 조금 위 쪽
가시 덤불 너머 서 있는 목련나무는
가리는것 없이 햇살을 온전해 받았고 그래서 더욱 빛이 났다.


봄바람이 불었고 꽃잎이 하나 둘 날리기 시작했다.

절정의 순간이 유난히도 짧은 이 꽃은
꽃이 필 때 쯤이면 궂은 날씨로 인해 꽃 몸살을 많이 앓아 
온전하게 피어난 모습을 찾기가 쉽지 않다.
올해는 날씨가 좋아 이처럼 화사한 모습을 볼수 있다니...

 

목련이 꽃 잔치를 벌이자 맹숭맹숭하게 보이던 벗나무들이 분홍색 꽃봉우리를 부풀리더니
하룻밤 사이에 폭죽처럼 꽃 무더기를 터트리며 나무 나무마다 풍성한 꽃무리를 만들기 시작했다.


그에 앞서 버들벗꽃은 벌써 피어 났다.
공원 한쪽 아래로 내려 가는 계단 입구에 자리한 늙은 수양버들벗꽃에서
꽃들이 피어나 가지마다 수북하게 매달렸다.

 

이 수양버들벗꽃 나무는 늙었다.
밑둥 껍질은 윤기가 사라져 푸석 거렸고 푸른색 이끼가 가득 끼었다.
오래된 가지중 어떤것은 썩어 부러졌고
그 남은 가지를 자양분 삼아 노란 버섯들이 한줄로 단정하게 늘어서서 자라고 있다.
한 겨울 매서운 삭풍이 나무를 흔들때는 영락없이 죽어 있는듯 했는데
봄이 오자 벗나무 중에 제일 먼저 꽃을 피워 내었다.


휘영청 늘어진 가지마다 풍성하게 매달린 꽃 송이들은 바람결에 몸을 흔들며
어린 나무에서는 볼 수 없는 고목스러운 풍경을 멋지게 연출했다.

 

새들이 지저귀고 꿀을 모으는 벌들이
다리마다 한가득 꽃가루를 묻히고 꽃 사이로 분주했다.

 

 

 

 

추천0

댓글목록

한남주부님의 댓글

profile_image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파란 하늘아래 풍성한 백목련 감탄합니다
꽃잔치에 초대받은듯이 마냥 즐거웠답니다

백목련 꽃속에서 나오니 흐드러지게 핀 벗꽃
호화로움에 자지러질뻔 했습니다
백색세계가 이렇게 아름답구나 했지요

멋지게 담아오신 님의 수고하심에
감사 글 몇자 놓읍니다

물가에아이님의 댓글

profile_image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목련이 꽃 잔치를 벌이자 맹숭맹숭하게 보이던 벗나무들이 분홍색 꽃봉우리를 부풀리더니
하룻밤 사이에 폭죽처럼 꽃 무더기를 터트리며 나무 나무마다 풍성한 꽃무리를 만들기 시작했다."


차를 타고 동강을 가면서 남쪽에 꽃들이 피는 순서를 잊은 것을 알았어요~
개나리 핀 곳에 복사꽃 이화꽃 벚꽃이 함께 마구 피는 중이였어요
이제 꽃이 피는 계절의 의미 보다 피는시기가 윗지방과 아랫지방으로 나누어 질것 같습니다...ㅎ
하얀곷 이 피워내는 순백의 이미지 멋집니다
맛깔 나는 글도 멋져요~!!!

산그리고江님의 댓글

profile_image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꽃 잔치 풍성 합니다
안 먹어도 배부른 잔치 입니다
맘이 행복해지는 풍성한 꽃잔치 즐감 합니다

Total 4,845건 10 페이지
포토에세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3945
과꽃 댓글+ 6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 09-29
3944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4 0 09-28
3943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7 0 09-27
3942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 0 09-27
3941 길위에서나를보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5 0 09-27
3940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1 0 09-25
3939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9 0 09-25
3938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7 0 09-23
3937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2 0 09-21
3936
국사봉아래서 댓글+ 1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5 0 09-21
3935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0 09-20
3934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 09-20
3933 신호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09-20
3932
채송화 댓글+ 4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 0 09-20
3931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0 0 09-20
3930
부안 내소사 댓글+ 4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1 0 09-19
3929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0 09-19
3928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6 0 09-19
392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8 0 09-17
392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7 0 09-14
3925 신호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3 0 09-14
3924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3 0 09-14
3923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0 0 09-14
3922
꽃술 없는 꽃 댓글+ 3
마음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0 09-14
3921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 0 09-13
3920
풍등 날리기 댓글+ 10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4 0 09-13
3919 bonos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0 09-12
3918
수련 댓글+ 2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8 0 09-12
391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3 0 09-12
3916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3 0 09-11
3915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8 0 09-11
3914
수국 댓글+ 4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0 09-10
3913
가을 그리움 댓글+ 4
정기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5 0 09-10
3912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4 0 09-08
3911
모정(母情) 댓글+ 1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6 0 09-07
3910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2 0 09-07
3909
가을의시작 댓글+ 2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4 0 09-07
3908
한우산의 夕陽 댓글+ 1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8 0 09-06
3907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0 0 09-05
3906 나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0 09-05
3905
해양공원 댓글+ 3
나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1 0 09-05
3904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3 0 09-04
3903
가을인가요? 댓글+ 4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6 0 09-04
3902
어리연 댓글+ 2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0 0 09-03
390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8 0 09-03
3900 길위에서나를보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4 0 09-02
3899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8 0 09-01
3898
강아지풀 댓글+ 5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5 0 08-31
3897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8 0 08-30
3896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9 0 08-29
3895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0 0 08-29
3894
천일홍 댓글+ 10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7 0 08-28
3893
낙산 해수욕장 댓글+ 14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0 0 08-27
3892 나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1 0 08-26
389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4 0 08-26
3890
嗔心 댓글+ 5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5 0 08-25
3889 길위에서나를보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 0 08-25
388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8 0 08-25
3887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1 0 08-24
3886
댓글+ 3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1 0 08-24
3885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 0 08-24
3884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1 0 08-23
3883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 0 08-22
3882 신호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5 0 08-21
388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1 0 08-21
3880 꽃거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0 0 08-20
3879
8월의 연꽃... 댓글+ 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4 0 08-20
3878
금불초 댓글+ 5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 0 08-20
387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7 0 08-20
3876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0 08-20
3875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3 0 08-19
3874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 0 08-19
3873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0 08-18
3872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4 0 08-18
3871
노란 장미 댓글+ 3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0 08-17
3870
호박꽃 댓글+ 4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0 08-17
3869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2 0 08-15
3868
시원함 댓글+ 3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3 0 08-15
3867
능소화 댓글+ 8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3 0 08-14
3866
번뇌 [煩惱] 댓글+ 13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2 0 08-14
3865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5 0 08-14
3864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4 0 08-13
3863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7 0 08-13
3862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3 0 08-12
3861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 0 08-12
3860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7 0 08-11
3859
구름궤적 댓글+ 2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0 08-11
3858
덥다구요 ~` 댓글+ 4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0 08-11
3857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0 08-11
3856 길위에서나를보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0 0 08-10
3855
강주리 夕陽 댓글+ 5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7 0 08-10
3854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3 0 08-09
3853
북해도 피서 댓글+ 6
신호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5 0 08-09
3852 宇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4 0 08-08
3851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3 0 08-07
3850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6 0 08-07
3849
나리꽃 댓글+ 6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5 0 08-06
3848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3 0 08-05
384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0 0 08-04
384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5 0 08-0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