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나리꽃길 > 포토에세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포토에세이

  •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시마을내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개나리꽃길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5건 조회 378회 작성일 18-04-05 09:12

본문



    꽃길에서/물가에 아이

    벚꽃이 터널을 이룬 샛길에
    개나리꽃 노랗게 방실거리고 있다


    따순 입깁 곱게 불어주는 봄의 품에 안겨
    마냥 싱글거리는 노란빛 ~


    연분홍 마음의 소녀가 뒷태를 보이고
    그 누굴 향한듯 고운 걸음을 옮긴다


    엷은 꽃잎 사이로 햇살도 곱디고와
    봄 물에 노란 속살까지 다 열어 주었나 보다

     열어준들 어쩌랴 봄을 사랑하는 죄

    그저 좋기만 한 것을


    하얀 꽃그림자에
    개나리꽃도 저리 좋아 하는데
    그 속에 나도 한바탕 뒹굴었으면


     봄은 깊숙이 스며들고 있었다

 

 




 

추천0

댓글목록

물가에아이님의 댓글

profile_image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꽃길이 아름다운 봄날....
비가 내려 좋으면서도 걱정입니다
주작산 진달래가 다 떨어질까봐...ㅎ
봄비 그치면 잠시 쌀쌀해진다고 하니 감기조심 하시길요~!

물가에아이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산그리고江 님~!
온듯 빨리 가 버리는 봄이 그저 아쉬울뿐입니다
봄 그림 자주 보시고 행복하신 시간 되시길요~!

물가에아이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여우님~
여길 봐도 봄 저기를 봐도 봄입니다
봄비 야단스럽게 다녀가 쪼맨 걱정입니다~!
진달래가 다 떨어지고 없으면 어쩌나 걱정도되구요...ㅎ
늘 좋은 날들 되시길요~!

맹꽁이네만년콩님의 댓글

profile_image 맹꽁이네만년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지금의 개나리가 왜 개나리라는 이름으로 불려지게 되었는지는 더 연구해 볼 필요가 있지만
물푸레나무의 일가인 이 녀석에게 나리란 이름은 다시 생각해도 참 어울리지 않네요
이름만 보면 그저 참나리에 비해 이쁘지도 않고 흔해서 붙여진 이름이란 뜻인데
이 노란 개나리에게는 나리와 닮은 구석이라고는 전혀...
제 소견으로는 아마도 중국을 통해 들어온 백합의 한 종류를 가리켜 부르던 것이 이 개나리에 잘 못 붙여진 듯한데
지금의 이 개나리의 옛 이름 중 가지꽃이나 붓꽃도 있었다 하니
그 중에 헷갈리지 않는 이름인 가지꽃으로 부르는 게 더 나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

물가에아이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꽃 박사님~
물가에도 가지꽃에 한 표 던집니다
가지에 길게 꽃이 달린 가지꽃...
중국에서 넘어 온듯한 꽃이 여러가지 있는듯합니다
봄날 늘 좋은날 되시길요~!

해조음님의 댓글

profile_image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
예뻐요.  정말 예뻐요..
벗꽃이 터널을 이루고 개나리가 길따라 피어 있는..
그 길을 살금 살금 걸어가는 여인하며..
제 스타일의 그림을 예쁘게 담으셨어요..ㅎㅎ
우리 집 주위에도 개나리꽃이 흐드러지게 피었어요.
이때쯤이면 8년전 룸메이트와 사진 찍던일, 그리고 14년전
우리 어머니 돌아가신던 때가 생각나네요..

물가에아이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해조음님~!
좋아하시는 분위기여서 더 좋습니다
4월 마지막 토요일 대전역에 10시까지 모이는 출사에 오시기를 다시 한번 알려드립니다
여사님과 바람씌는 의미로 함께 오시면 더 좋구요~!
꽃사진 좀 담아 올려주시어요
너무 오래 쉬시는듯해요..ㅎㅎ
봄날 행복하시고 건강 도 챙기시구요~!

물가에아이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초록별님~
봄그리고 가을은 어디에 카메라를 들이대도 멋스러운것 같아요~
광곽렌즈가 아닌게 아쉬운 시간이였기도 합니다
전체를 다 담고 싶었거든요~
늘 좋은날 되시길요~

사노라면.님의 댓글

profile_image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동화속 나라 같아요
벚꽃이 있고 개나리가 있는...
진달래 한두송이 같이 피었다면 하고 욕심을 내어봅니다
봄이라서 가져볼만한 그림입니다

물가에아이님의 댓글

profile_image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사노라면님~
모델님의 옷이 그렇기도 하지요~!
봄이라서 좋은데 언제 가 버릴지 초조하기도 합니다...ㅎ
늘 건강 하시길요~!

Heosu님의 댓글

profile_image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저만 그런지 모르겠습니다...만,
올핸 유난히 개나리꽃이 샛노란 것 같아 더 아름답다 싶었습니다..
봄꽃향기가 가득한 그 길을 걷노라면 마음은 풍선처럼 하늘을 향해 날아갈 것 같습니다.

물가에아이님의 댓글

profile_image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허수님~
꽃들이 얼었다 피어서그럴까요~!
유난히 색이 선명하더군요~
아름다운 길에 눌러 앉고 싶었어요~
답글 늦어 죄송합니다
늘 건강 하시길요~!

Total 4,595건 10 페이지
포토에세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3695
화본역 댓글+ 5
신호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6 0 06-06
3694
해운대 야경 댓글+ 6
길위에서나를보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 0 06-06
3693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0 0 06-06
3692
백로의 육추 댓글+ 1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4 0 06-05
3691
파꽃과 양파 댓글+ 4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7 0 06-05
3690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1 0 06-05
3689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9 0 06-05
3688
구제봉일몰 댓글+ 6
길위에서나를보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 0 06-05
3687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4 0 06-04
3686
쌍둥이 댓글+ 6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8 0 06-04
3685
양파작업 댓글+ 15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7 0 06-04
3684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5 0 06-03
3683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0 0 06-03
3682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3 0 06-03
3681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8 0 06-02
3680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7 0 06-01
3679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9 0 06-01
3678
사랑초 댓글+ 6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8 0 05-31
367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6 0 05-31
3676
사랑이란... 댓글+ 5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6 0 05-30
3675
수련 댓글+ 4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4 0 05-30
3674
양귀비가 필때 댓글+ 10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2 0 05-29
3673
장미 댓글+ 4
길위에서나를보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 0 05-29
3672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8 0 05-29
3671
결명자 댓글+ 10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3 0 05-29
3670
덕유산의 봄 댓글+ 6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9 0 05-29
3669
염색 퍼포먼스 댓글+ 13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8 0 05-29
3668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4 0 05-28
3667
불꽃낙화 댓글+ 4
길위에서나를보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 0 05-28
3666
버킷 리스트 댓글+ 8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4 0 05-28
3665
사람 마음은 댓글+ 5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2 0 05-28
3664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0 0 05-27
3663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0 0 05-27
3662
팡시온 작약 댓글+ 4
길위에서나를보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 0 05-26
3661
낙화놀이 댓글+ 10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2 0 05-25
3660 신호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5 0 05-24
3659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1 0 05-24
3658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3 0 05-24
3657 bonos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8 0 05-24
3656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5 0 05-23
3655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6 0 05-23
3654 신호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1 0 05-23
3653
다랭이논 댓글+ 6
길위에서나를보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2 0 05-23
3652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6 0 05-23
3651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0 05-23
3650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9 0 05-23
3649
사월 초파일 댓글+ 5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2 0 05-22
3648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7 0 05-22
3647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5 0 05-22
3646
밤의 해운대 댓글+ 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5 0 05-22
3645
인동초 댓글+ 6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6 0 05-21
3644
남바람꽃 댓글+ 11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2 0 05-21
3643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2 0 05-20
3642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6 0 05-20
3641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2 0 05-20
3640
독일 마을 댓글+ 5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8 0 05-19
3639
야경 댓글+ 6
길위에서나를보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3 0 05-19
3638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8 0 05-19
3637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7 0 05-19
3636
작약꽃 댓글+ 4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0 0 05-19
3635
물가에님~ 댓글+ 8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2 0 05-19
3634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2 0 05-18
3633
야생화 댓글+ 4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1 0 05-18
3632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1 0 05-18
3631
황매산 댓글+ 4
길위에서나를보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4 0 05-17
3630
태화강의 아침 댓글+ 1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0 0 05-17
3629
빗속의 장미 댓글+ 5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8 0 05-17
362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6 0 05-16
3627
작약이 피면 댓글+ 12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7 0 05-16
3626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2 0 05-15
3625
만화방초 댓글+ 5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6 0 05-15
3624
용소폭포 댓글+ 15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1 0 05-15
3623
산위에 올라 댓글+ 6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9 0 05-15
3622
병꽃 댓글+ 14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9 0 05-14
3621
오죽헌 댓글+ 9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0 0 05-13
3620
야생화 댓글+ 11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9 0 05-13
3619
태화강의 작약 댓글+ 15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5 0 05-13
361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 0 05-13
3617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4 0 05-13
3616 신호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3 0 05-12
3615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5 0 05-12
3614
위양지 반영 댓글+ 4
고독한영웅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0 0 05-12
3613 고독한영웅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6 0 05-12
3612
옥천사에서 댓글+ 5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9 0 05-12
3611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 0 05-12
3610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9 0 05-12
3609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9 0 05-11
3608 나온제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9 0 05-11
3607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9 0 05-10
360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0 0 05-09
3605
카페에서 댓글+ 5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9 0 05-09
3604
안반데기 댓글+ 5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1 0 05-08
3603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3 0 05-08
3602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7 0 05-07
3601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9 0 05-07
3600
생명 댓글+ 6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8 0 05-07
3599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0 0 05-06
3598
작은 소망 댓글+ 3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6 0 05-06
3597
송춘곡 댓글+ 4
나온제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6 0 05-06
3596 녹향 김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9 0 05-0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