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꽃의 향기... > 포토에세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포토에세이

  •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시마을내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등꽃의 향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3건 조회 412회 작성일 18-04-22 11:16

본문

 

 

등나무는 다른 나무와 피나는 경쟁으로 삶의 공간을 확보하는 것이 아니라

일종의 기생나무처럼 다른남의 등을 올라타서 살아간다고 한다.

그런 까닭에 옛선비들은 등나무를 못마땅하게 생각하고 멸시를 했다고 전한다.

그러나 등나무는 쓰임새가 참 많았다고도 한다.

지팡이도 만들고, 생활도구 바구니도 만들고 종이 원료도 사용되었다고 하니..

 

어디 그뿐이랴 등나무 아래에 서 있으면 바람을 타고 온

그 향기는 아카시향기 만큼이나 달콤하고 은은하다

등꽃이 질 즈음은 여름향기가  발등아래까지 와 있을 것이다..

추천0

댓글목록

물가에아이님의 댓글

profile_image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햇살에 은은한 등나무
무언가를 타고 오르는 나무들은 나름대로 또 아픔이 있겠지 싶습니다
여름은 이미 시작된듯 한 낮 더위가 장난 아니더군요
내일 모레 비소식 이 비가 식혀 줄거라 합니다
행복한 봄날 되시길요~

Heosu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물가에아이님,
등꽃향기가 얼마나 향긋하고 달콤한지 그 자리를 떨수가 없었습니다..
등나무줄기도 어찌나 굵고 크든지 진정 오래되었음을 엿볼수가 있었답니다..
등꽃피고 이팝꽃 피면 봄과 여름의 경계선에 서 있다고 말할수 있을것도 같습니다...

얼마남지 않은 이 봄 날 알뜰하게 보듬으시길 바랍니다..

해정님의 댓글

profile_image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서수님!
등나무는 좋은일를 많이 하군요.
여름이면 등나무 아래는
여러사람들에게 편안한 쉼터가 되지요.
감사히 잘 쉬어봅니다.
편안하신 오후 되세요.

Heosu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해정님,
사람이든, 동물이든, 식물이든 장점이 있으면 단점도 있기 마련이죠...
말씀대로 등나무 그늘 아래에 있으면 오수도 달콤하게 즐길 수 있겠다 싶습니다..

늘 건강 조심하시고,
즐겁고 행복한 나날이 되시길 바랍니다..

Heosu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오호여우님,
가만히 생각해 봤습니다..
18세때 많은 추억들이 무엇일까....하고
아마도 등꽃향기 만큼 달콤한 추억들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즐거움과 행복이 가득한 저녁 시간이 되시길 빕니다..

산그리고江님의 댓글

profile_image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동네 가운데 하나씩 있는 정자에 이 등꽃이 있어 환 합니다
꽃 아래 도란도란 이야기 나누든 이웃이 점점 줄어듭니다

Heosu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산그리고江님,
그렇습니다...이웃간의 정들은 점점 메말라 가고
그 자리에 물질만능주의가 팽배해지는 것 같아 안타깝기 그지 없습니다...
이런 모습을 보면 배가 고파도 옛날 그 시절의 인정이 그립습니다..

건강 잘 챙기시고
멋진 행보가 되시길 바랍니다...

Heosu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초록별ys님,
맞습니다...맞고요...
봄바람따라 온 등꽃향기의 유혹에 빠져 허우적 거리는 날이죠..
이제 곧 아카시꽃향기도 뭇사람들을 유혹을 하리라 봅니다..

환절기에 건강 잘 챙기시고,
사랑과 낭만이 함께하는 나날이 되시길 빕니다..

사노라면.님의 댓글

profile_image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사노라면이 특별하게 좋아하는꽃입니다
요즘은 베어 버렸는지 해마다 피는 곳에 안 피어서 속상한데 사진으로 봅니다

Heosu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사노라면님,
저도 아카시나무랑 등꽃을 매우 좋아라 합니다...
봄바람에 실려온 등꽃향기는 우연히 만난 첫사랑 설렘이 아닐까 싶습니다..
사람들의 편리함을 위해 아무렇게나 허물고 베어버리는 우를 범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오늘도 편안한 저녁 쉼의 시간이 되시고
멋진 행보가 되시길 바랍니다...

물가에아이님의 댓글

profile_image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허수님~
등꽃 보기가 점점 귀해져 갑니다
은근 보라색이 살짝 비치는 이 꽃을 참 좋아라 하거든예~!
꽃사진도 멋지게 챙겨 오시네예~!!

Total 4,850건 10 페이지
포토에세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3950
핑크빛 가을 댓글+ 5
나온제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6 0 09-30
3949
새깃유홍초.. 댓글+ 10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 0 09-29
3948 신호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8 0 09-29
3947
가을 예약 댓글+ 6
hemil해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 0 09-29
3946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0 0 09-29
3945
과꽃 댓글+ 6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 09-29
3944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4 0 09-28
3943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7 0 09-27
3942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 0 09-27
3941 길위에서나를보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0 09-27
3940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1 0 09-25
3939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9 0 09-25
3938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7 0 09-23
3937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2 0 09-21
3936
국사봉아래서 댓글+ 1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5 0 09-21
3935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0 09-20
3934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 09-20
3933 신호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09-20
3932
채송화 댓글+ 4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 0 09-20
3931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0 0 09-20
3930
부안 내소사 댓글+ 4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2 0 09-19
3929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0 09-19
3928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6 0 09-19
392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8 0 09-17
392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7 0 09-14
3925 신호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3 0 09-14
3924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3 0 09-14
3923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0 0 09-14
3922
꽃술 없는 꽃 댓글+ 3
마음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4 0 09-14
3921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0 09-13
3920
풍등 날리기 댓글+ 10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4 0 09-13
3919 bonos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0 09-12
3918
수련 댓글+ 2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8 0 09-12
391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3 0 09-12
3916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3 0 09-11
3915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8 0 09-11
3914
수국 댓글+ 4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0 09-10
3913
가을 그리움 댓글+ 4
정기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5 0 09-10
3912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4 0 09-08
3911
모정(母情) 댓글+ 1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7 0 09-07
3910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2 0 09-07
3909
가을의시작 댓글+ 2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5 0 09-07
3908
한우산의 夕陽 댓글+ 1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8 0 09-06
3907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0 0 09-05
3906 나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2 0 09-05
3905
해양공원 댓글+ 3
나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1 0 09-05
3904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4 0 09-04
3903
가을인가요? 댓글+ 4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8 0 09-04
3902
어리연 댓글+ 2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0 0 09-03
390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8 0 09-03
3900 길위에서나를보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4 0 09-02
3899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9 0 09-01
3898
강아지풀 댓글+ 5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6 0 08-31
3897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8 0 08-30
3896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0 0 08-29
3895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0 0 08-29
3894
천일홍 댓글+ 10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7 0 08-28
3893
낙산 해수욕장 댓글+ 14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1 0 08-27
3892 나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3 0 08-26
389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4 0 08-26
3890
嗔心 댓글+ 5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6 0 08-25
3889 길위에서나를보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 0 08-25
388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8 0 08-25
3887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1 0 08-24
3886
댓글+ 3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1 0 08-24
3885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4 0 08-24
3884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1 0 08-23
3883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 0 08-22
3882 신호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5 0 08-21
388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1 0 08-21
3880 꽃거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1 0 08-20
3879
8월의 연꽃... 댓글+ 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4 0 08-20
3878
금불초 댓글+ 5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 0 08-20
387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7 0 08-20
3876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0 08-20
3875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4 0 08-19
3874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 0 08-19
3873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0 08-18
3872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5 0 08-18
3871
노란 장미 댓글+ 3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0 08-17
3870
호박꽃 댓글+ 4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0 08-17
3869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2 0 08-15
3868
시원함 댓글+ 3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3 0 08-15
3867
능소화 댓글+ 8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 0 08-14
3866
번뇌 [煩惱] 댓글+ 13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2 0 08-14
3865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5 0 08-14
3864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4 0 08-13
3863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7 0 08-13
3862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3 0 08-12
3861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 0 08-12
3860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7 0 08-11
3859
구름궤적 댓글+ 2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0 08-11
3858
덥다구요 ~` 댓글+ 4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0 08-11
3857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0 08-11
3856 길위에서나를보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0 0 08-10
3855
강주리 夕陽 댓글+ 5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7 0 08-10
3854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4 0 08-09
3853
북해도 피서 댓글+ 6
신호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5 0 08-09
3852 宇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4 0 08-08
3851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3 0 08-0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