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술 없는 꽃 > 포토에세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포토에세이

  •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시마을내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꽃술 없는 꽃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마음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3건 조회 195회 작성일 18-09-14 07:06

본문



즐겨보는 TV 드라마나 예능 프로그램들 중에 '영재 발굴단'이란 프로가 있습니다.
어제는 이번 주 방영된 그 프로를 보다가 머리에 둔기를 한 대 맞은 듯 저를 멍해지게 
만드는 11살 소년이 있었습니다. 그 아이 이름은 '이수'랍니다.

이수는 그림을 그리고 그 그림에 동화를 담아내는 동화 작가입니다.
벌써 세권의 책이 출간되었고, 네번 째 책을 준비하고 있다네요.

자연과 사람, 가족, 장애, 소통과 조화...
그 아이가 술술 그려내고 풀어내는 그림과 이야기에 담긴 내용들은
머리가 아닌 가슴에서 우러나오는 참 따뜻한 내용들이었는데
그 중에서도 한 순간 저를 울컥하게 만든 그림이 하나 있었습니다.

산과 들과 냇물이 어울어진 한 폭의 자연 풍경 속에 구불구불 굽은 
길이 냇물 따라 이어져 있고, 그 길위에 한 아이와 그 아이의 엄마가 있습니다.    

앞서 걸어가는 아이는 막대기로 땅을 두르려가며 조심조심 걷는 시각 장애인이고,
그 아이의 엄마는 좀 떨어진 뒤에서 금방이라도 아이에게 달려가 도와주고 싶은 마음을 
꾹꾹 누르며 서 있는 그림이었습니다. 
그림은 한 장이었지만 그 그림을 보는 순간 제 마음 속엔 수 백 수 천 갈래의 생각과 느낌들이
한 순간에 소용돌이 치며 가슴을 찌르르 울렸습니다.
열 한 살의 소년이 그 마음들을 어떻게 그렇게 표현할 수 있는지...

그 소년은 제주도에 살고 있는데, 최근에 그린 그림 중에 비자림 그림이 소개되었습니다.
관광객이 늘자, 비자림 도로를 넓히느라 도로를 덮을 듯 그 울창했던 나무들이 넓히는 도로 폭 만큼 
뭉텅뭉텅 잘려 나갔는데, 이수는 그 아픔을 그림으로 그렸습니다.
울창한 나무 숲, 모든 나무들이 데생으로만 그려져 있고, 오직 한 나무만 온전한 색을 드러낸 그림은
이수가 느끼는 슬픔과 분노, 어른들에 대한 실망과 나무들에 대한 미안함이 잘 드러나 있었습니다.
'느리게 가더라도 비자림의 풍경을 보면서 가면 기분이 좋아질 텐데, 조금 더 빨리 가려고 나무들을 
막 잘라내고...'
비자림 길을 좋아했던 저로서 십분 공감되는 마음이었습니다. 

그 비자림 그림을 보며, 며칠 전 찍어둔 사진 하나가 떠올랐습니다.
달라스에 사는 딸 아파트를 들릴 때마다 보게되는 화단의 꽃 무리들. 그 꽃에는 꽃술이 없습니다.
제가 꽃에 대해선 문외한이라 원래 그런 생명인지, 아니면 꽃술을 어디에 숨겨두는 꽃인 지는
잘 모르겠지만, 만약 관상용으로 즐기겠다고 저질러진 생명과학의 결과라면...
마음이 참 아플 것 같습니다.

사람이 편하자고 나무들을 잘라내고, 그저 눈 즐겁자고 씨앗 없는 생명을 만들어내고...
먹기 편하라고 씨 없는 수박을 만드신 우장춘 박사님을 과학자로서는 이해를 해도
인간적으로는 존경할 수 없는 그런 마음으로 모처럼 글 하나 올려 봅니다.  

 
추천0

댓글목록

물가에아이님의 댓글

profile_image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느리게 가더라도 비자림의 풍경을 보면서 가면 기분이 좋아질 텐데, 조금 더 빨리 가려고 나무들을
막 잘라내고...'
물가에도 제주 비자림 숲을 잘라낸 기사에 댓글을 달았지요
좀체로 댓글 표현을 안하는 편인데도...
너무나 안타깝고 속이 상했지요
그런데 실제 그곳에 사는 사람들은 그걸 원한다고 데모를 하고... 먼 미래를 보면 그것이 아닐거라는 생각이 간절한데요~

어린 소년의 맑은 영혼이 모든 표현을 그렇게 해 나가지 않을까 싶네요
때묻지 않은 심성으로 보아야만 표현 할수 있는 어떤것...
마음자리님의 꽃술 없는 꽃 발견도 아마 그런 맥락이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오랫만에 심쿵 해지는 글로 오셔서 너무나 행복한 아침 입니다
그곳 시간은 밤으로 가는 시간 이겠지만요~
가을비 추적 추적 내리는 아침 사진반 등교 할 준비로 맘이 설레이기도 하구요..
늘 건강 하시고 하시는 모든일이 술술 잘 풀리시길 기원 합니다 ^^*

산그리고江님의 댓글

profile_image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마음이 따뜻해 지는 이야기 입니다
여린 심성이 때묻지 않고 살아가 지도록 어른도 세상도 도와야 합니다

Total 4,158건 1 페이지
포토에세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1-18
4157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22:19
4156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 22:05
4155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16:15
4154
민들레 새글 댓글+ 1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13:59
4153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11:51
4152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1-20
4151
제주 여행 댓글+ 4
고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1-20
4150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1-20
4149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1-20
4148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1-20
414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1-20
4146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1-19
4145
설국 열차 댓글+ 16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1-18
4144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01-18
4143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1-17
4142 작음꽃동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1-17
4141
안개 댓글+ 2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1-17
4140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1-16
4139
금당실 마을 댓글+ 3
은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1-16
4138
오메가 댓글+ 6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1-15
4137 작음꽃동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1-14
4136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1-11
4135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1-10
4134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1-10
4133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1-10
4132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1-10
413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1-10
4130
새해의 마음 댓글+ 5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1-09
4129
붉은 열매 댓글+ 6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1-09
4128
가우도 댓글+ 5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1-08
412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1-08
4126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1-07
4125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1-07
4124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 01-06
4123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1 01-06
4122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1-06
4121
겨울 풍경 댓글+ 5
은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1-06
4120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1-05
4119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 01-05
4118
새해인사 댓글+ 5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1-04
4117
땅에 피는 꽃 댓글+ 5
은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1-04
411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1-02
4115
새해에는 댓글+ 6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1 01-02
4114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0 01-02
4113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1-01
4112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1-01
4111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12-31
4110
부용화 댓글+ 5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12-31
4109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1 12-31
4108
미련 댓글+ 6
은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12-30
4107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12-30
410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12-28
4105
겨울나무 댓글+ 5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12-28
4104
해운대 빛축제 댓글+ 12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12-27
4103
그리운 소래 댓글+ 13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0 12-27
4102
고무신 댓글+ 6
은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12-27
4101
바이욘 사원 댓글+ 14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 12-26
4100 은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12-26
4099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 12-25
4098
꿈꾸는 새 댓글+ 2
은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12-24
4097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0 12-21
409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12-20
4095
화포천 댓글+ 2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12-20
4094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0 12-20
4093
겨울 이야기 댓글+ 9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12-19
4092
동백 댓글+ 5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12-19
4091
남천 댓글+ 5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12-17
4090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0 12-16
4089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0 12-16
408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12-15
408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9 0 12-14
4086
동백 댓글+ 5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12-13
4085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12-13
4084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12-13
4083
세덤꽃 댓글+ 5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12-12
4082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12-12
4081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12-11
4080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0 12-11
4079
국화 댓글+ 5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12-10
4078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0 12-10
4077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0 12-09
4076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 12-08
4075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 0 12-07
4074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0 12-07
4073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12-06
4072
해넘이 댓글+ 4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0 12-06
4071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12-06
4070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12-06
4069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12-05
4068
애기동백(?) 댓글+ 6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12-05
4067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12-05
4066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12-05
4065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12-04
4064
안개 댓글+ 4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12-04
4063
과꽃 댓글+ 4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12-03
4062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 0 12-03
4061
고산정 단상 댓글+ 2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 12-03
4060
송년 찬가 댓글+ 7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1 0 12-02
4059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0 11-2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