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화 > 포토에세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포토에세이

  •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시마을내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국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hemil해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3건 조회 207회 작성일 18-10-24 10:54

본문

20e553d003554a99c036d052cf9baadc_1540345727_98.jpg

20e553d003554a99c036d052cf9baadc_1540345728_59.jpg

20e553d003554a99c036d052cf9baadc_1540345731_21.jpg

20e553d003554a99c036d052cf9baadc_1540345729_03.jpg

20e553d003554a99c036d052cf9baadc_1540345732_24.jpg

20e553d003554a99c036d052cf9baadc_1540345729_61.jpg

20e553d003554a99c036d052cf9baadc_1540345730_76.jpg

20e553d003554a99c036d052cf9baadc_1540345730_22.jpg


20e553d003554a99c036d052cf9baadc_1540345731_63.jpg 

20e553d003554a99c036d052cf9baadc_1540345766_29.jpg 


국화가 피어나기 시작했다.
가을이 절반쯤 익어가나 보다
아침 기온은 서늘하고 싸늘했지만 햇살은 따스하게 내려와 바람없는 대지를 온유롭게 감싸 안았다. 
 
가을 하늘은 한 없이 높고 청명했다.
하늘은 푸른 비단 벽라를 사방으로 탱탱하게 당겨서 펼쳐 놓은 듯 어느 한 곳 구김이 없었고,
끝을 알 수 없는 파란 심연을 간직한 광대한 대양이 아스라히 높은 벽공 위에 무한히 펼쳐져 있는듯 했다.  
칼 끝을 대면 쨍하고 반으로 갈라져 버릴듯 팽팽한 생기와 긴장이 흘렀고
새하얀 천을 허공에 던지면 푸른 물이 배어들듯 그렇게 하늘은 가이없이 짙푸르렀다. 
 
저 멀리 하늘과 맞 닿은 산등성이 넘어에서 흰 구름 한 조각이 일 없이 배회하고 있었다.
그 모습은
너무나도 깨끗한 하늘속, 저기로 들어가도 되는 걸까? 하고 망설이고 있는 것 같았다.
 
푸른 잎들과, 동글동글한 꽃봉우리로 무수하게 덮여 있었던 국화 덤불에서,
꿈결처럼 몽환처럼 샛노란 국화꽃이 무더기로 서리서리 피어 올랐다.  
수북수북 파도처럼 굴곡을 이루며 피어난 국화는 두툼하고 넓은 방석처럼 포근하고 안락해 보였다. 
 
밤 사이 찬 이슬이 비처럼 내려와 꽃잎을 흠뻑 젹셨고,
꽃잎 마다에는 들깨알처럼 작은 물방울들이 또로롱 동그랗게 몸을 말고 있었다.  
이슬들은 따로따로 떨어져 새침하게 앉아, 떠오르는 아침 햇살을 온몸으로 받아들여 보석처럼 반짝거렸다. 
 
꽃 위로 벌들이 시끄러울 정도로 앵앵거리며 바쁘게 돌아 다녔고
나비들의 날개짓은 소리없이 조용햇지만 그들 또한 꽃들 사이를 돌아다니며 분주하기는 마찬가지였다.  
이름을 알 수 없는 크고 작은 나방들과 작은 날파리들도 국화꿀 쟁탈전에 가세했다.
그들은 서로를 간섭하지 않았고 각기 자신의 일에 몰두했다.   
 
향긋한 화향이 주위를 감돌았다
더 짙은 냄새를 맡고 싶어 무릎을 구부려 땅에 대고, 허리를 숙여 절을 하듯 꽃 가까이 얼굴을 가져갔다.
코를 통해 전해진 진한 국화 향기가 폐부 깊숙하게 들어왔고, 화향이 온 몸으로 번지듯 스며들었다. 
 
국화향은 진했지만 순하고 부드러웠다.
마음껏 그 향기를 마셔도 부담이 없었다.
매화나 장미처럼 조금만 맡아도 머리속을 어지럽게 하는
알알하고 알싸한 향기가 아니어서 오래시간 그 향기를 음미 할 수 있었다. 
 
국화가 만개하며 가마솥에 고구마 익듯 향긋한 향기를 풍기며 가을이 무르익고 있었다.    
 
 
하늘은 청명했고 억새는 고요했다.
바람기 하나 없는 대지는 시간이 멈춘듯 조용했고
바람결에 매일 정성스레 머리를 다듬던 억새는
오늘은 휴식을 취하듯 명상에 잠기듯
가만히 가만히 고적하게 서 있었다. 

향기로운 커피향이 흘러 나오는
어느 작은 카페
그곳에도 가을이 내려 앉았다. 
 
카페 창문앞
낮고 넓은 테라스에 놓여진 국화꽃 화분 몇 개.
그보다 조금 더 낮은 땅
풀밭에 심어진 몇 그루 국화에서
빨강,하얀,노란 국화가 소담스레 피어났다. 
 
화사하게 부어지는 가을 햇살을 받아
그보다 더욱 더 화사한 꽃색을 드러낸 국화에는
소박하고 단아하고
기품넘치는 고귀함이 가득 배어있었다. 
 
따스한 햇살
테라스 나무 계단에 놓인
향기 진한 커피 한 잔과
빵 하나









추천0

댓글목록

산그리고江님의 댓글

profile_image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국화향이 마구 쏟아지는듯 합니다
가을에 피어서 오래토록 피어 주는 국화 좋아라 한답니다

물가에아이님의 댓글

profile_image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올해는 무어 바쁜지 국화향 제대로 못 맡아보고 지나갑니다
국화 사촌 쯤 되는 구절초밭에만 다녀왔어예~
가을 지나고 겨울 까지 향기가 남는듯한 국화
향기에 취해봅니다~ 건강 하시어요~

Total 4,215건 1 페이지
포토에세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1-21
공지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1-18
4213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12:59
4212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2-20
4211
좋은 비 댓글+ 2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2-18
4210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1 02-17
4209
댓글+ 5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 02-17
420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 02-17
4207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2-16
4206
가지복수초 댓글+ 6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1 02-15
4205
생강나무 댓글+ 9
작음꽃동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2-15
4204
동박새 연가 댓글+ 6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 02-14
4203
봄의소리 댓글+ 4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2-14
4202
하얀매화 댓글+ 6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2-14
4201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2-14
4200
동백의 눈물 댓글+ 6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2-13
4199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2 02-13
4198
매화 댓글+ 6
나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1 02-12
4197
동백 댓글+ 5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2-11
4196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1 02-11
4195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2-11
4194
한송이 梅花 댓글+ 6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1 02-09
4193
겨울나무 댓글+ 6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 02-09
4192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2 02-09
4191
풍년화 댓글+ 13
작음꽃동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2-08
4190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2 02-07
4189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1 02-06
4188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2-06
4187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02-04
4186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1 02-04
4185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02-02
4184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1 02-02
4183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1 02-01
4182 나온제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 02-01
4181 청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 02-01
4180
속초 영랑호 댓글+ 8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2-01
4179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2-01
4178
눈 오는날 댓글+ 6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1-31
417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2 1 01-29
4176
영춘화 댓글+ 4
hemil해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1 01-29
4175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1-29
4174
말의 의미 댓글+ 8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1-29
4173
바다향기로 댓글+ 8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1-29
4172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1 01-28
4171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 01-28
4170
통도사에서 댓글+ 1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1 01-28
4169 코스모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1 01-26
4168
유향제 댓글+ 4
이진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1 01-26
4167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1 01-26
416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 01-25
4165 작음꽃동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1-25
4164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1-24
4163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1-24
4162
시골길 댓글+ 6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1-24
4161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1-24
4160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01-23
4159
풍선초 댓글+ 5
은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1-23
415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1 01-23
4157 작음꽃동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1-22
4156
겨울 단상 댓글+ 10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3 01-22
4155
계룡산 댓글+ 5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1-21
4154
마창대교 댓글+ 4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1-21
4153
민들레 댓글+ 10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1-21
4152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1-21
4151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1-20
4150
제주 여행 댓글+ 4
고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1-20
4149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1 01-20
414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1-20
4147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1-20
4146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1-20
4145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1-19
4144
설국 열차 댓글+ 16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1-18
4143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 01-18
4142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0 01-17
4141 작음꽃동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1-17
4140
안개 댓글+ 2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1-17
4139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1-16
4138
금당실 마을 댓글+ 3
은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1 01-16
4137
오메가 댓글+ 6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1-15
4136 작음꽃동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1-14
4135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1-11
4134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01-10
4133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1-10
4132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1-10
4131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1-10
4130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0 01-10
4129
새해의 마음 댓글+ 5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1-09
4128
붉은 열매 댓글+ 6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1-09
4127
가우도 댓글+ 5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1-08
4126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0 01-08
4125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1-07
4124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1-07
4123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1 01-06
4122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4 1 01-06
412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1-06
4120
겨울 풍경 댓글+ 5
은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1-06
4119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1-05
4118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 01-05
4117
새해인사 댓글+ 5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1-04
4116
땅에 피는 꽃 댓글+ 5
은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1-0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