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채빵 > 포토에세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포토에세이

  •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시마을내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야채빵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129회 작성일 19-02-26 13:00

본문

결혼의 실패와 더불어 사업의 계속된 무너짐과 빚더미에 거리에 나오게 되었다. 거리의 생활은 배고픔의 연속이다. 2주째부터 행색은 초라하고 몸에서 냄새가 나기 시작했다. 씻지 못해 내 손톱은 기름때가 꼈던 아버지의 손톱보다 더 더러웠다. 하지만 무엇보다 참을 수 없는 건 허기였다.

 

배가 고프다는 것이 인간을 이렇게 바닥에 붙어있게 한다는 것을 미쳐 몰랐다. 몇 번이고 지나다니던 재래시장의 빵집에서 나는 저녁시간에 그 집에 들어가 빵을 하나 훔치기로 했다. 갈등이 심했다. 지금까지 한 번도 남의 물건에 손을 대본 적이 없었는데 이렇게 무너지다니. 주인은 늙은 할아버지다. 하나만 훔칠 것이다. 달려 나오면 된다. 아무리 배가 고파 힘이 없지만 할아버지는 나를 잡지 못할 것이다. 빵 하나를 만지작거리다가 나는 주머니에 넣었다. 그리고 냅다 빵집을 달려 나오려는데 문지방에 걸려 넘어지고 말았다.

 

그때 주인장이 와서는 나를 일으켜주었다. 나의 더러운 손을 잡아 주었다. 그리고 내 나머지 주머니에 빵을 하나 더 넣어주었다. 그리고 주인장은 등을 보이며 빵집 안으로 들어갔다. 나는 너무 정신이 없어서 그대로 뛰어나와 달렸다. 얼마나 달렸을까. 굉장한 허기로 다리에 힘이 빠져 풀어질 때 주머니에서 훔친 빵을 꺼내서 먹었다. 허겁지겁 먹었다.

 

하나 먹어서는 도저히 배가 차지 않았다. 이쪽 주머니에 넣어준 주인장의 빵을 꺼냈다. 랩으로 둘러싸인 빵이었다. 케첩이 야채와 으깨진 빵이었다. 요즘은 잘 팔지 않는 빵. 누구도 쳐다보지 않는 빵. 맛도 없는 빵. 나는 그 빵을 한 입 먹었을 때 더 이상 씹지 못하고 고개를 떨 굴 수밖에 없었다. 흐르는 눈물을 참을 수 없었다.

 

중환자실에서 아버지가 겨우 일반 병실로 옮겨 왔을 때 레지던트 3년 차가 나를 불렀다. 심장에 이상이 있어 혈관에 무리가 가는 이벤트가 조만간에 일어날 것이다. 관을 삽입해야 한다, 하나에 800만 원, 일단 3개를 삽입하자. 어머니나 아내나 여동생의 동의가 아닌 나의 동의가 있어야만 수술이 이루어진다. 그때, 그때 앞뒤 보지 않고 수술해주십시오, 아버지를 살려 주십시오.라고 말을 하지 못 했다. 빚을 끌어들여 사업한다고 들어간 돈 때문에 아버지의 관 삽입 수술에 동의를 바로 하지 못 했다. 나는 이후에 그 일을 제대로 후회하지도 않았다. 질질 끄는 사이 아버지는 돌아가시고 나는 나이가 들어버렸고 거리에 나앉게 되었다.

 

어수선한 거리와 분위기, 따분한 사람들, 모든 것이 한순간에 사라져서 없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늘 생각하고 있었다. 누군가가 모든 걸 끝내줬으면 좋겠다고. 미래 따위는 없다. 산다는 거…… 너무 힘들다. 앞이 보이지 않으면 불안하고 앞이 보이게 되면 절망뿐이고. 미래에는 괴로운 일만 가득할 뿐이다. 어른이 되었지만 좋은 일 따위는 하나도 없다.

 

그런데, 그런데 주인장이 넣어준 야채빵을 먹고 나는 알게 되었다. 미래가 보이지 않는다 해도, 야채빵 안에 뭐가 들어있는지 다 알고 있다고 해도 먹어보기 전에는 모르는 것이라고. 그래야 10년, 15년 후의 모습을 알 수 있으니까.

 

 

#

사진을 담고 이야기를 만들어봤습니다.

수필이라기보다 소설형식에 가까운 글입니다.


추천0

댓글목록

물가에아이님의 댓글

profile_image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현실리하면 너무 가혹합니다
너무 가슴 아픈 스토리라서 읽으면서 가슴이 멍 해집니다
봄인데 밝은 이야기도 올려주시어요~!!

사노라면.님의 댓글

profile_image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요즘은 음식이 많이 버려지고 있어서 그 쓰레기도 치우기 만만 찮다고 하는데
또 한쪽에서는 아직도 배 고픈 사람들이 있다고 합니다
극과 극으로 치닫는 현실이 언제 해결될런지 ....

산그리고江님의 댓글

profile_image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주 어릴때 배 고픈 시절이 잠깐 있었지요
마음껏 못 먹고 무엇이든 조금씩 아껴야 하든 시절
지금은 낭비다 싶을 만큼 넘쳐 나는 것들이 그때는 왜 그렇게 귀했는지..

베드로(김용환)님의 댓글

profile_image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잘쓰십니다
현실로 착각도 할정도입니다
세제로 격으신본이신가 생각하다가
맨아래 추신 글을보고서야 소설형식
포토 아야기 글이란걸 알았습니다
글에맞는사지/ 사진을찍고 그사진속에서 글을창조한다는건
보통 일이아닌데 참 잘쓰신다고 칭찬드리고싶습니다
왜 나에게 이런 제주가 없는것일까?....
요렇게 대리만족 하게하여주심 감사드림니다

Total 4,460건 1 페이지
포토에세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 0 01-18
4459
기차를 타고 새글 댓글+ 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5:35
4458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5-22
445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 05-21
4456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5-20
4455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5-20
4454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5-20
4453
민들레 홀씨 댓글+ 5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5-20
4452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 05-20
4451
고창 댓글+ 5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5-19
4450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5-19
4449
사랑 댓글+ 3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5-18
4448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5-18
4447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5-17
4446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2 05-17
4445
부네치아 댓글+ 8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5-16
4444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5-15
4443
장미야~!! 댓글+ 9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5-15
4442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5-14
4441
꽃꿩의다리 댓글+ 6
작음꽃동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5-14
4440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1 05-13
4439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5-12
4438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5-12
4437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5-12
4436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1 05-12
4435
풀꽃 댓글+ 8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5-10
4434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5-10
4433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5-09
4432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5-09
4431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 05-08
4430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5-08
4429
은하수 담기 댓글+ 4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5-08
4428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5-08
442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1 05-07
4426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5-07
4425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5 0 04-15
4424
패턴 댓글+ 3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5-07
4423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 05-06
4422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1 05-05
4421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5-03
4420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5-03
4419
모양성 철쭉 댓글+ 2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1 05-02
441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5-02
4417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5-02
4416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1 05-01
4415
그리움만이 댓글+ 9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5-01
4414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5-01
4413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5-01
4412
댓글+ 3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 04-30
4411
모란 댓글+ 7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1 04-30
4410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4-29
4409
사진놀이 댓글+ 2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4-29
4408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 04-29
4407
뱀사골 수달래 댓글+ 1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1 04-29
4406
COLOR 2 댓글+ 3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4-27
4405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1 04-27
4404
아 월류봉 ! 댓글+ 7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1 04-26
4403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04-25
4402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4-25
4401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04-24
4400
유채꽃 향기 댓글+ 3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0 04-24
4399
진달래꽃 댓글+ 3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4-24
4398
통영의 야경 댓글+ 4
나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4-24
439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 04-24
4396
성주사의봄 댓글+ 2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4-24
4395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4-24
4394
청산도의 봄 댓글+ 3
bonos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4-23
4393
매 발톱꽃 댓글+ 5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4-23
4392
금낭화 댓글+ 3
꽃거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1 04-22
439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1 04-22
4390
용비지의 봄 댓글+ 2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4-21
4389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 04-21
4388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4-20
4387 꽃거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4-19
4386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4-19
4385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1 04-19
4384
세량지의 아침 댓글+ 15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1 04-19
4383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4-18
4382
바람 좋던 날 댓글+ 2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04-17
4381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4-17
4380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04-16
4379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04-16
437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4-16
4377 나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4-16
4376 나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4-16
4375
사16 댓글+ 1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4-16
4374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4-15
4373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04-15
4372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4-15
4371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1 04-14
4370
COLOR 댓글+ 3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4-13
4369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1 04-13
436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4-12
4367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 04-11
4366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4-11
4365
목련 댓글+ 2
작음꽃동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4-11
4364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1 04-11
4363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4-11
4362 꽃거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4-10
4361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 04-1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