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양사 가을풍경에 마음뺏기다... > 포토에세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포토에세이

  •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시마을내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백양사 가을풍경에 마음뺏기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6건 조회 225회 작성일 19-11-21 21:31

본문

 

 

 

장성 백양사로 가는 길은 힘든 여정임을 각오를해야 했다.

왕복 약 8시간을 달려야 하므로 체력적 한계를 느끼기 충분한 거리고,

또, 단풍시즌이라 주차전쟁을 피하려면 다른 관광객보다 일찍 도착해야 하니

출발 시간은 새벽 4시 즈음이어서 졸음운전에 신경을 곤두세워야 할 것도 같다.

날씨는 차가웠고 먼 길을 달려와 육신의 기운이 바닥이 났지만 백양사 입구에서 부터 늘어선 애기단풍의 붉고 노랗고

찬란한 색색의 단풍을 보니 피로의 기운은 눈녹듯이 사르르 사라지고 입가에 환한미소만 가득했다.

일찍 서두른 탓에 무사히 주차장에 입성했고 우리동네 근처에 사시는 주차관리 도움이 아저씨는 반갑게 인사를 하며

사찰스님의 부탁으로 단풍시즌만 도와주러 왔다며 따뜻한 동향의 인사를 나누었다.

단풍이 끝무렵이라고 말들했지만 나의 시선은 아직까지 절정이지 싶을정도로 아름다웠으므로

몸은 차가웠지만 마음은 포근하고 따뜻해지고 조금이라도 더 단풍을 보듬고자 열심히 발품을 팔았다.

내장산 단풍보다 더 곱고 예쁘다는 마눌님 말에 공감하며 보무도당당히 힘찬 걸음을 내딛고,

추천1

댓글목록

은영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백양사, 내장산, 공주, 계룡산, 소녀 시절의 추억이
6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듯 설렘을 주는 가을입니다
작가님이 부럽습니다
잘 감상 하고 모셔 갑니다
감사 합니다  한표 추천 드리고 갑니다
건안 하시고 고운 밤 되시옵소서

허수 작가님!~~^^

Heosu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은영숙 시인님!
백양사의 애기단풍들이 얼마나 곱든지 넋을 잃고 바라다보았습니다..
물론, 쌍계루의 반영도 황홀한 풍경이었지만 그래도 절정의 단풍이 단연 으뜸이었지요...

가을이라 불러보는 시간도 얼마남지 않았습니다...
추워지는 날씨에 건강유의하시고 멋진 시간들로 남은 가을을채우시길 바랍니다..

물가에아이님의 댓글

profile_image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ㅎ 맨 아래 사진 담는 징검다리에서 카메라랑 같이 물에 빠진 추억이 있습니다...^^*
중앙에 서서 반영을 제대로 담아볼 요량으로...
요즘은 깊지 않은 돌다리나 징검다리 건널때 트라우마로 남아서..
그러나 힘든 시간이 추억의 시간은 오래 가는것 같습니다
올해 백양사 사진은 가는 대신 허수님의 사진으로 대리만족합니다
수고하셨습니다 ^^*

Heosu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물가에아이님!
전라도지방의 여행은 힘듦이 갈때마다 느끼곤 합니다..
단풍이 끝무렵일거란 생각을 하면서도 백양사를 향하는 심리가 제 스스로 웃겼습니다...
가까운 곳이거나 일박일정이었다면 느긋하게 암자들을 둘러봤을텐데 그러지 못해 안타까운
시간이었죠...요즘 백양사는 고불총림 해제로 시끌시끌한 모양이더라고요...장성군과 함께
조계정 총무원에 재고를 부탁하느라 뒤숭숭하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가을이 끝나고 있지만 아직도 단풍은 색동옷을 뽐내며 이산저산을 숨박꼭질을 해대고있습니다..
모쪼록 건강잘 챙기시고 보람찬 가을을 마무리하는 시간이 되시길 빕니다..

사노라면.님의 댓글

profile_image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열심히 수고로히 다녀주시는 덕분에
편안하게 가을을 느낍니다
감기 조심하시고 건강하세요

Heosu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사노라면님!
봄에는 꽃들로, 가을엔 단풍으로 세상의 모든 사람들을 유혹하지요..
짧은 가을이지만 단풍과 낙엽을 감상할 수 있음은 짧지만 즐겁고 보람된 시간이 아닐까 싶습니다..

날씨가 점점 차가워지고 있습니다..건강 잘챙기시고 아름다운 가을날이 되시길 바랍니다..

Total 4,716건 1 페이지
포토에세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0 0 01-18
4715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10:23
4714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3 01-25
4713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 01-24
4712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1-24
4711
둘이 또 둘 댓글+ 8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2 01-23
4710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1-21
4709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1 01-20
4708
댓글+ 4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 01-19
470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2 01-19
4706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1 01-17
4705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1-16
4704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 01-15
4703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1 01-15
4702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 01-14
4701
겨울 산 댓글+ 7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 01-12
4700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2 01-12
4699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1-11
469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1-10
4697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 01-09
4696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 01-08
4695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1 01-06
4694
산 그리메 ~ 댓글+ 6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1 01-05
4693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1 01-04
4692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1-03
4691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0 01-02
4690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1 01-01
4689
2020년 1월1일 댓글+ 5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1 01-01
4688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 01-01
4687
겨울 소나타 댓글+ 6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12-30
4686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1 12-29
4685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12-28
4684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1 12-28
4683
말없는 약속 댓글+ 6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12-26
4682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12-26
468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3 12-26
4680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0 12-25
4679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 12-25
4678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0 12-24
4677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12-23
4676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1 12-23
4675
바위 댓글+ 5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 12-22
4674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1 12-21
4673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0 12-20
4672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12-18
4671
취미 댓글+ 12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 12-18
4670
합천 돌다리 댓글+ 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 12-18
4669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12-18
4668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12-17
4667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 2 12-17
4666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12-17
4665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2 12-17
4664
지리산에서 댓글+ 4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12-16
4663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12-15
4662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2 12-14
4661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12-13
4660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12-12
4659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2 12-11
465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1 12-11
465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 12-11
4656
고군산군도 댓글+ 5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12-10
4655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12-08
4654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2 12-06
4653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2 12-05
4652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2 12-04
465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2 12-04
4650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0 12-03
4649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12-02
4648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1 12-01
4647
동백 댓글+ 8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1 11-30
464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1 11-29
4645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4 1 11-29
4644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11-29
4643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1 11-28
4642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 11-27
4641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11-26
4640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1 11-26
4639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11-26
4638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6 0 11-26
4637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1 11-24
4636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1 11-23
열람중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1 11-21
4634
떠나는 가을 댓글+ 5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11-21
4633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11-20
4632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 0 11-20
463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1 11-19
4630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11-18
4629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1 11-17
4628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1 11-16
4627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9 0 11-16
4626
대승폭포 댓글+ 3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 11-16
4625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1 11-15
4624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1 11-14
4623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 11-12
4622
친구여 댓글+ 1
교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11-12
4621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1 11-12
4620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11-12
4619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11-11
4618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11-11
461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1 11-1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