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양사 가을풍경에 마음뺏기다... > 포토에세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포토에세이

  •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시마을내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백양사 가을풍경에 마음뺏기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6건 조회 288회 작성일 19-11-21 21:31

본문

 

 

 

장성 백양사로 가는 길은 힘든 여정임을 각오를해야 했다.

왕복 약 8시간을 달려야 하므로 체력적 한계를 느끼기 충분한 거리고,

또, 단풍시즌이라 주차전쟁을 피하려면 다른 관광객보다 일찍 도착해야 하니

출발 시간은 새벽 4시 즈음이어서 졸음운전에 신경을 곤두세워야 할 것도 같다.

날씨는 차가웠고 먼 길을 달려와 육신의 기운이 바닥이 났지만 백양사 입구에서 부터 늘어선 애기단풍의 붉고 노랗고

찬란한 색색의 단풍을 보니 피로의 기운은 눈녹듯이 사르르 사라지고 입가에 환한미소만 가득했다.

일찍 서두른 탓에 무사히 주차장에 입성했고 우리동네 근처에 사시는 주차관리 도움이 아저씨는 반갑게 인사를 하며

사찰스님의 부탁으로 단풍시즌만 도와주러 왔다며 따뜻한 동향의 인사를 나누었다.

단풍이 끝무렵이라고 말들했지만 나의 시선은 아직까지 절정이지 싶을정도로 아름다웠으므로

몸은 차가웠지만 마음은 포근하고 따뜻해지고 조금이라도 더 단풍을 보듬고자 열심히 발품을 팔았다.

내장산 단풍보다 더 곱고 예쁘다는 마눌님 말에 공감하며 보무도당당히 힘찬 걸음을 내딛고,

추천1

댓글목록

은영숙님의 댓글

profile_image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백양사, 내장산, 공주, 계룡산, 소녀 시절의 추억이
6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듯 설렘을 주는 가을입니다
작가님이 부럽습니다
잘 감상 하고 모셔 갑니다
감사 합니다  한표 추천 드리고 갑니다
건안 하시고 고운 밤 되시옵소서

허수 작가님!~~^^

Heosu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은영숙 시인님!
백양사의 애기단풍들이 얼마나 곱든지 넋을 잃고 바라다보았습니다..
물론, 쌍계루의 반영도 황홀한 풍경이었지만 그래도 절정의 단풍이 단연 으뜸이었지요...

가을이라 불러보는 시간도 얼마남지 않았습니다...
추워지는 날씨에 건강유의하시고 멋진 시간들로 남은 가을을채우시길 바랍니다..

물가에아이님의 댓글

profile_image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ㅎ 맨 아래 사진 담는 징검다리에서 카메라랑 같이 물에 빠진 추억이 있습니다...^^*
중앙에 서서 반영을 제대로 담아볼 요량으로...
요즘은 깊지 않은 돌다리나 징검다리 건널때 트라우마로 남아서..
그러나 힘든 시간이 추억의 시간은 오래 가는것 같습니다
올해 백양사 사진은 가는 대신 허수님의 사진으로 대리만족합니다
수고하셨습니다 ^^*

Heosu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물가에아이님!
전라도지방의 여행은 힘듦이 갈때마다 느끼곤 합니다..
단풍이 끝무렵일거란 생각을 하면서도 백양사를 향하는 심리가 제 스스로 웃겼습니다...
가까운 곳이거나 일박일정이었다면 느긋하게 암자들을 둘러봤을텐데 그러지 못해 안타까운
시간이었죠...요즘 백양사는 고불총림 해제로 시끌시끌한 모양이더라고요...장성군과 함께
조계정 총무원에 재고를 부탁하느라 뒤숭숭하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가을이 끝나고 있지만 아직도 단풍은 색동옷을 뽐내며 이산저산을 숨박꼭질을 해대고있습니다..
모쪼록 건강잘 챙기시고 보람찬 가을을 마무리하는 시간이 되시길 빕니다..

사노라면.님의 댓글

profile_image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열심히 수고로히 다녀주시는 덕분에
편안하게 가을을 느낍니다
감기 조심하시고 건강하세요

Heosu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사노라면님!
봄에는 꽃들로, 가을엔 단풍으로 세상의 모든 사람들을 유혹하지요..
짧은 가을이지만 단풍과 낙엽을 감상할 수 있음은 짧지만 즐겁고 보람된 시간이 아닐까 싶습니다..

날씨가 점점 차가워지고 있습니다..건강 잘챙기시고 아름다운 가을날이 되시길 바랍니다..

Total 4,988건 1 페이지
포토에세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0 1 01-18
498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2 09-30
498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2 09-29
4985 집시 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1 09-28
4984 풀아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9-28
4983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1 09-28
4982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9-27
4981 풀아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0 09-27
4980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 09-27
4979
이질풀 댓글+ 8
풀아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9-27
4978 하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9-27
497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 09-27
4976
사랑의 등불 댓글+ 8
집시 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9-27
4975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9-26
4974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1 09-25
4973
塔과 꽃 댓글+ 13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1 09-25
4972
내 삶의 노래 댓글+ 3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9-25
4971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 09-25
4970
세잎쥐손이 댓글+ 6
풀아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9-25
4969
침묵 댓글+ 6
집시 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9-25
4968 풀아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9-24
4967
야화 댓글+ 6
집시 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9-24
4966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9-24
4965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9-23
4964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9-23
4963 하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9-22
4962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9-22
4961
석별의 정 댓글+ 8
꿈의숫자를찾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9-21
4960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9-21
4959 비가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9-21
4958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3 09-21
4957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9-19
4956 하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1 09-19
4955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9-19
4954
그리움 댓글+ 3
녹향 김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9-18
4953 꿈의숫자를찾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9-18
4952
쥐방울덩굴 댓글+ 8
풀아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9-18
4951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9-18
4950 비가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9-17
4949
또 호랑나비 댓글+ 9
풀아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9-17
4948
안동 하회마을 댓글+ 15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 09-17
4947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9-16
4946
허상 댓글+ 8
꿈의숫자를찾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2 09-15
4945 하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9-14
4944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9-14
4943
안반데기 아침 댓글+ 1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1 09-12
4942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9-11
4941 하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9-11
4940
마중 댓글+ 10
꿈의숫자를찾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9-11
4939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9-10
4938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9-08
4937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 09-08
4936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 09-08
4935
밤의 여인 댓글+ 16
꿈의숫자를찾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1 09-07
4934
태풍흔적 댓글+ 18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0 09-07
4933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9-06
4932
겨우살이 꽃 댓글+ 16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 09-06
4931
매월폭포 댓글+ 8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9-05
4930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9-05
4929 하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9-04
4928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09-04
4927 하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9-02
4926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1 09-02
4925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8-30
4924
그리운 추억들 댓글+ 11
꿈의숫자를찾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1 08-29
4923 하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8-29
4922
땅끝마을 에서 댓글+ 1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1 08-29
4921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8-29
4920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8-28
4919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8-26
4918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1 08-26
4917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08-26
4916 하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08-25
4915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 08-24
4914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08-21
4913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 08-21
4912 하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8-21
4911
표충사 배롱꽃 댓글+ 1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2 08-21
4910 하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8-20
4909
호랑나비 댓글+ 3
풀아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8-20
4908 풀아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8-19
4907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8-19
4906
털백령풀 댓글+ 6
풀아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8-19
4905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8-19
4904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8-19
4903
무소유 댓글+ 7
꿈의숫자를찾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8-18
4902
큰석류풀 댓글+ 5
작음꽃동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8-15
4901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8-15
4900
순비기나무 댓글+ 6
작음꽃동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8-14
4899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1 08-13
4898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 1 08-06
4897 작음꽃동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08-05
4896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08-05
4895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8-05
4894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1 08-04
4893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0 08-02
4892
갯씀바귀 댓글+ 6
작음꽃동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7-31
489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7-31
4890
쥐방울덩굴 댓글+ 6
작음꽃동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7-30
4889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7-3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