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쩍새! > 포토에세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포토에세이

  •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시마을내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소쩍새!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0건 조회 100회 작성일 24-05-13 21:31

본문

국화옆에서 / 서정주

                                  


한송이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봄부터 소쩍새는

그렇게 울었나 보다


한송이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천둥은 먹구름속에서

그렇게 울었나 보다


그립고 아쉬움에 가슴조이던

머언먼 젊음의 뒤안길에서

인제는 돌아와 거울앞에 선

내 누님 같이 생긴 꽃이여


노오란 네 꽃잎이 필려고

간밤엔 무서리가 내리고

내게는 잠도 오지 않았나 보







주말마다 비가 오는 날씨에 허탕만 치다가 

해가 지고 어두워질 때 만난 소쩍새를 너무 어두워 사진을 담기는 포기하고 

눈과 귀로만 만나다가 다시 찾아보았다. 

이른 새벽에 나가서 허탕을 치고, 오후쯤 지난주에 만난 곳에 다시 

배경이 될만한 나무둥치에 맞추어 세팅을 하고 기다려 보았다. 


산너머로 해는 넘어갔고, 포기하고 집에 가야 하나 하면서 머뭇거리는데, 

갑자기 한 순간 반응하는 소쩍새 소리가 들리고, 푸드덕 날갯짓하면서 

눈앞 전방 소나무 위에 앉는 것이 보인다. 

어두운 형체에 간신히 한컷 담어본다. 

사진 찍는 나를 보았는지, 바로 어둠 속의 다른 나무속으로 숨어버렸다. 


콜 하는 나무둥치로 나오기를 기대해 보았지만, 

시간은 사진 담기에는 빛이 너무 없어 바로 철수를 했다. 

다가오는 휴일에는 다른 곳으로 좀 더 치밀한 준비를 다짐해본다. 

한 장의 인증샷! 아쉽지만.... 빛이 있을 때에는 나오지 않으니 어쩌랴!





추천2

댓글목록

안박사님의 댓글

profile_image 안박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밤하늘의`등대* PHoto-作家님!!!
 擔아주신 "소쩍새"의 貌襲보며,"娘朗18세"曲을 즐`聽해요..
"백난아"氏의 노래를 "요요미"孃이 부르니,貴엽고 예쁩니다`如..
 本人`恩師인 "서정주"詩人님의,"菊花 옆에서"詩香도 즐`感합니다..
"등대"寫眞作家님!"소쩍새"映像과 曲에,感謝드리며..늘,康`寧하세要!^*^

밤하늘의등대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우리가 잘 아는 시에서나 또는 노랫말 가사에도 자주 등장하는
소쩍새를 사진으로 담기 위해 노력을 해보았는데,
생각보다는 쉽지를 않군요!
어느 순간 생각지도 못하게 만날 수 있는 경우도 있지만,
이번에는 날씨도 따라주지 않고 간신히 얼굴만 보고 옵니다...^^...

돌아오는 휴일에 다시 한번 만나기를 희망해 봅니다.
감사합니다. 안박사님!

계보몽님의 댓글

profile_image 계보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등대님의 집요한 기다림에 보답이라도 하듯 소쩍새가 포즈를 취합니다
날이 어두워지면 나타난다니 참 어려운 싸움인 것 같습니다
오랜만에 다소곳한 서정주님의 국화 옆에서를 읽으며 기다림의 향수를 느껴 봅니다
낭낭18세의 가락속에 소쩍새가 등장하는 것도 생경하네요 ㅎ

긴 기다림의 결과가 좋아서 다행입니다
귀한 영상 잘 감상했습니다
감사합니다 등대님!

밤하늘의등대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소쩍새가 요사이 짝짓기 시절이라 소리로 불러보면
만나 볼 수 있지만, 이것도 철이 지나면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도심 속에서는 보기 힘들지만, 도심 속에 위치한 주변 산에 가게 되면
터를 잡고 사는 모습을 발견하게 됩니다...

시나 노랫말에 쉽게 등장하는 소쩍새는 우리 일상생활 주변과
가까웠던 모습이 아닌가 생각을 해봅니다...^^...
다음에는 좀 더 나은 사진을 담기를 희망해 봅니다.

감사합니다. 게보몽 님!

물가에아이님의 댓글

profile_image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밤하늘의 등대님~
좋아하는 詩 국화옆에서 소리내어 낭송하면서 즐감 해 봅니다
언제 읽어도 가슴이 따뜻해지는 詩이지예
詩속에 나오는 누님이 국화랑 너무나 닮은  멋.....

새 사진은 사진의 미학 '기다림' 중에서도 으뜸 이지예
선비처럼 차분한 기다림이 없어면 절대 불가능한 새 촬영...
왠지 올 봄은 주말 마다 어김 없이 비가 내리니 참 아쉽게 지나갑니다
주중엔 태양이 반짝이다가 주말에만....
사진은 일단 먹고 사는일 아니라 조금 뒤로 미루더라도예
주말에 매상을 올려야 하는 외식업이나
놀이 공원이나 참 애가 타겠습니다
자연이 하는 일이니 하겠지만 결국 어리석은 사람들이 만든 재앙 입니다
다른 나라 홍수 피해 보면서 그나마 위로를 받지만
세계는 지구촌 입니다
직접 피해는 아니더라도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같겠지예...
이바구 또 옆으로 샙니다,,ㅎㅎ
수고 하셨습니다
소쩍새 들리는듯 상상 하면서 즐감 합니다

밤하늘의등대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네일 부처님 오신 날도 비소식이 있군요!
오후부터 비가 많이 온다고 하니, 돌아오는 휴일에나 기대를 해보아야겠습니다.
새 촬영은 기복이 심해서, 어제는 만났지만 오늘은 만난 지 못하는 것이
허다하니 운이 따라야 할 것 같고요. 그래서인지 미련을 갖고
많은 기다리는 시간을 보내는 것 같습니다...

아직 경험이 많이 부족하니 어쩔 수 없지만, 몇 년 지나면
시기와 장소별로 정립이 되지 않을까 생각을 해봅니다...^^...

감사합니다. 물가에아이님!

Heosu님의 댓글

profile_image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부엉이, 올빼미, 소쩍새 등 그 모습들이 비슷비슷해
저 같은 조류 문외한은 구별을 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어려운 환경에서도 찰라의 순간을 잘 포착하여 담아내셨으니 그 기분 알 것도 같네요..
수고하셨습니다...다음엔 더 멋진 순간을 포착하시길요...

밤하늘의등대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크기나 모양이 조금씩 다른 것을 저도 이제 조금씩 느껴보는 것 같습니다.
어른 남자 손크기만큼 작은 덩치인 것 같고요.
정면으로 찍었으면 좀 더 구별된 모습을 볼 수 있을 것 같은데, 조금 아쉽군요!
새 촬영을 오래 하신 분들은 때가 되면 작년이나 그전에 만났던 곳을
찾아서 수월하게 또 만나 사진을 담는 것 같은데, 아직 제가 그 정도 경험은 아니니
세월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자주 다니다 보면 둥지도 확보해 두고, 좀 더 나은 사진을 얻을 수 있으리라
믿어봅니다.^^.

감사합니다. Heosu님!

용소님의 댓글

profile_image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소쩍새도 올빼미과 인가요?
전번에 알려주신 귀 가 있으면 부엉이과 귀가 없으면 올빼미과....
너무너무 수고 하셨습니다.
저도 소쩍새  소리는 들었어도 새는 보지 못하였네요.
하여 너무너무 감사드립니다.
저는 오랜시간이 가도 담지 못 할 것 같네요.
기다리기도  올빼미과 특성,정보도 모르니 말입니다
하여 고맙게 잘 보고 익히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밤하늘의등대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올빼미과인데, 소쩍새는 귀깃이 있는 모습입니다...^^...
정면 사진 보면 확연히 구분되는 모습을 알게 되는 것 같습니다.
추후에 소쩍새를 잘 담게 되면 다시 올려 보도록 하겠습니다...
저도 소쩍새 소리는 거의 들어 본 적이 없었는데,
도심 속에서 포함된 작은 산에만 가더라도 만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좀 더 노하우가 있어야 할 것 같다는 생각도 해보고, 은폐를 좀 더 잘해야
하지 않나.. 곰곰이 생각도 해봅니다...
다가오는 휴일에 다시 기대를 해보지만, 아무래도 이것도 운이 따라야겠지요!

감사합니다. 용소님!

Total 6,163건 1 페이지
포토에세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163
운주사 새글 댓글+ 4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 05-25
6162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2 05-24
616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3 05-24
6160
소쩍새! 댓글+ 10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3 05-23
6159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3 05-23
6158
남개연 댓글+ 6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2 05-22
6157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5 05-21
6156
죽성 성당 댓글+ 2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5 05-21
6155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2 05-20
6154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3 05-20
6153
꽃양귀비 댓글+ 6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2 05-19
6152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2 05-17
6151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1 05-16
6150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2 05-15
6149
밀양 위양지 댓글+ 1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2 05-14
열람중
소쩍새! 댓글+ 10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2 05-13
6147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 05-11
6146
5월의 편지 댓글+ 6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2 05-11
6145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2 05-09
6144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3 05-07
6143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1 05-07
6142
나도수정초 댓글+ 4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 05-07
6141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2 05-07
6140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3 05-03
6139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2 05-02
6138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 05-02
6137
올빼미! 댓글+ 12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3 05-01
6136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1 05-01
6135
기다림 댓글+ 1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3 04-30
6134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2 04-30
6133
수달래 댓글+ 8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2 04-26
6132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3 04-25
6131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3 04-23
6130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3 04-23
6129
댓글+ 9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1 04-22
6128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4 04-16
612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3 04-13
612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2 04-13
6125
동네 야산 댓글+ 6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 04-13
6124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3 04-12
6123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3 04-11
6122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2 04-10
6121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2 04-09
6120
망덕포구의 봄 댓글+ 1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3 04-09
6119
동섬의 아침 댓글+ 6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 04-09
6118
황새의 육추! 댓글+ 10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4 04-05
611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3 04-04
611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1 04-03
6115
주작산 댓글+ 6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 04-03
6114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4 04-02
6113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4 04-01
6112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3 03-31
6111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1 03-31
6110
동백과 목련! 댓글+ 8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 03-31
6109
송광매 댓글+ 1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3 03-28
6108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 03-27
6107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2 03-27
610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1 03-26
6105
송광사 산수유 댓글+ 1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2 03-26
6104
화엄사 흑매 댓글+ 6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1 03-25
6103
얼레지 댓글+ 6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1 03-22
6102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2 03-21
6101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2 03-20
6100
봄날은 간다 댓글+ 6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1 03-19
6099
강진 백련사(2) 댓글+ 13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3 03-18
6098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3 03-18
6097
괌 힐링 댓글+ 4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2 03-15
609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2 03-14
6095
봄봄1 댓글+ 8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3 03-13
6094
양진이! 댓글+ 10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3 03-12
6093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2 03-11
6092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2 03-10
6091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2 03-10
6090
GUAM 댓글+ 3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2 03-10
6089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3 03-10
6088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2 03-07
6087
봄봄 댓글+ 6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1 03-07
608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2 03-05
6085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1 03-04
6084
뻘배 댓글+ 1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3 03-04
6083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2 03-01
6082
3.1절입니다 댓글+ 6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2 03-01
6081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2 02-29
6080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1 02-27
6079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3 02-27
6078
봄 야생화 댓글+ 8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1 02-26
6077 들향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3 02-24
607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2 02-24
6075
순천만 습지(2) 댓글+ 13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4 02-22
6074
매화 댓글+ 6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1 02-22
6073
순천만 습지(1) 댓글+ 1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3 02-21
6072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3 02-20
6071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3 02-19
6070
안개 댓글+ 1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4 02-19
6069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4 02-17
6068
바람꽃 댓글+ 13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2 02-15
6067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4 02-15
6066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3 02-14
6065
봄2 댓글+ 4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1 02-13
6064
댓글+ 4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1 02-1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gmail.com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