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영상~ > 영상마당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영상마당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영상마당

 ♨ 태그연습장(클릭)

 

☆ 본인이 직접 만든, 포토샵, 플래시, 유튜브 등을 올리는 공간입니다 (음악게시물은 등록불가)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크리스마스 영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5건 조회 293회 작성일 18-12-06 09:56

본문

추천0

댓글목록

도희a님의 댓글

profile_image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산타클로스는 있다


크리스마스이브 아침이었다.
내년이면 나는 열한 살이 되는 제법 큰 어린이가 될 것이다.
하지만 입을 헤 벌린 채 태평하게 텔레비전을 보고 있는 내 동생은...
아직도 산타클로스를 믿었다.

작년 크리스마스 아침,
동생의 머리맡에는 매끈한 미니카 한 대가 놓여 있었다.
최신형 미니카를 껴안고 방바닥을 굴러다니며 기쁨을 표현한 동생은,
대뜸 내년 크리스마스 선물까지 예약해 두었다.
당연히 미니카였다.

하지만 올해 크리스마스는 동생의 여덟 살 인생 최악의 날이 될 것이다.
크리스마스 아침, 동생의 머리맡에는 미니카는커녕,
미니카보다 못한 선물조차 없을 것이다.
나는 우리 집 사정이 그리 좋지 않다는 걸 알고 있었다.
그리고 올해 크리스마스부터는 산타클로스가 없으리란 것도...

나는 산타클로스가 없다는 사실을 너무 일찍 알아버렸다.
그러고도 모른 척 입을 다물고 주변 눈치 보기가 몸에 밴 여자애.
아빠 눈치를 보며 가만히 책상 앞에 앉아서 공부했고,
엄마 눈치를 보며 다가가 집 안 청소를 하거나 설거지를 도왔다.
갖고 싶은 인형이 있어도 문구사에서 물끄러미 쳐다만 보다 돌아왔고,
신발 한 켤레를 사더라도 금세 커버린 발가락이 아파서
 물집이 잡힐 때까지도 암말 않고 신고 다녔다.

하지만 나는 내 동생의 순수함을 지켜주고 싶었다.
여덟 살이면 그런 것들을 몰라도 된다고 생각했다.
아직은 말썽꾸러기로 못 말리는 개구쟁이로 조금 더 오래 남아 있길 바랬다.

끙끙대며 고민하던 나는 저금통을 품에 안고 집 앞 문구사로 달려갔다.
학교 앞 해묵은 문방구와는 달랐다.
온실처럼 사방이 투명한 유리 벽으로 만들어진 세련된 문구사.
마치 유리로 만들어진 네모난 종합선물상자 같았다.

문구사로 들어간 나는, 단숨에 장난감 판매대로 달려갔다.
가쁜 숨을 내쉬며 제일 저렴해 보이는 미니카 하나를 집어 들었다.
그러고는 아줌마에게 미니카와 저금통을 내밀었다.

 "이게 뭐니?"
 "저금통에 있는 돈으로 이거 사려고요."
아줌마 얼굴에 당황스러운 기색이 역력했다.
아줌마는 저금통 철 뚜껑을 뜯어내고 계산대 바닥에 돈을 쏟았다.
 "십 원짜리가 많네."
동전을 세기 시작했다. 하지만 눈짐작으로 세어보니 아무래도 불안했다.

동전을 모두 센 아줌마가 말했다.
 "얘, 이걸로는 많이 부족하구나."
 "제일 싼 미니카도 못 사요?"
 "응, 이거론 안 돼. 미니카가 얼마나 비싼데. 엄마한테 돈을 더 달라고 하렴."
나는 실망하고 말았다.

아줌마는 내가 동생에게 선물한다는 걸 알고서는 다시 말씀하셨다.
 "잘 봐. 동전이 전부 다 합쳐서 삼천 원이 안 돼.
그렇지만 오늘은 크리스마스이브니까. 몇백 원쯤 아줌마가 보태줄게.
미니카 말고 다른 선물을 골라 보려무나."

나는 기쁜 마음에 두리번거리며 선물을 골랐다.
그때 은색 철 필통이 눈에 띄었다.
매끄러운 은색 철 필통 표면에 작은 기차가 조르르 그려져 있었다.
전부터 내가 가지고 싶었던 예쁜 필통이었다.
그 필통과 연필 한 자루, 캐릭터 지우개를 골랐다.
아줌마는 빨간색 별 포장지로 포장해서 금색 리본까지 달아주셨다.

크리스마스이브 밤. 동생은 일찍 잠이 들었다.
나는 몰래 가방에서 선물을 꺼냈다.
그리고 조심스레 동생의 머리맡에 올려놓았다.
편지를 쓰면 내 글씨가 탄로 날까 봐 덩그러니 선물만 두었다.

훌러덩 배를 까고 자는 동생에게 이불을 덮어주었다.
나도 목까지 이불을 끌어 덮고선 동생의 머리맡에 반짝이는 선물을 바라보았다.
가슴이 두근두근. '메리 크리스마스.'
마음속으로 조그맣게 인사를 건네고 나는 잠이 들었다.
짤막짤막 이어진 꿈속에선 동생이 환하게 웃고 있었다.

다음 날 아침, 동생은 머리맡의 선물을 발견했다.
우와! 소리를 지르며 포장지를 뜯는 동생.
 "어? 이게 뭐야." 포장지 속의 은색 필통을 발견한 녀석은,
잔뜩 실망한 표정이었다.

 "좋겠다! 산타클로스가 선물 줬나 보네."
 "이거... 미니카가 아니잖아!"

녀석은 씩씩거리더니 선물을 바닥에 내동댕이쳤다.
그리고 울음을 터트렸다.
예상치 못한 반응에 나는 깜짝 놀랐다.
재빨리 필통을 주워 보니, 필통 모서리가 우그러져 있었다.
속상한 마음에 나도 울컥 눈물이 날 것 같았다.
시끄러운 소리에 달려온 엄마에게 동생은 울면서 말했다.

 "엄마, 산타클로스가 이상한 선물 줬어."
 "응? 선물?"

엄마는 어리둥절한 얼굴로 포장지가 반쯤 뜯긴 필통을 바라보았다.
 "누가 준 거지?" 엄마는 우는 동생과 나를 번갈아 쳐다봤다.
나는 거의 울 듯한 얼굴이었지만, 아무것도 모르겠다는 표정으로 시치미를 뚝 뗐다.
하지만 자꾸만 눈물이 치밀어 올랐다.

지켜보던 엄마가 내 머리를 가만히 쓰다듬어 주었다.
나도 어린애였다. 철든 척했어도 어쩔 수 없는 어린애였다.
잊지 못할 눈물의 크리스마스 아침이었다.

– '우리는 달빛에도 걸을 수 있다' 중에서 –

양현주님의 댓글

profile_image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도희 영상 작가님
메리크리스마스...눈 내리는 크리스마스 였으면 좋겠네요
한해 동안 베풀어 주신 은혜 감사해요

도희a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양현주 시인님!
빵긋 방가방가.♡^^*
혹한의날씨에
잘 지내시죠?
언제나
시인님의 사랑향기에
고마움과 감사함에
기쁨미소 살짝 걸어두고 갑니다.~~
늘 건강 하세요~

`

진주길잡이님의 댓글

profile_image 진주길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도희 작가님의 멋진 영상으로 미리 크리마스 캐롱송으로 한 해의 마무리를
즐거운 마음으로 여러 사람들과 공유해 보려 합니다
모셔갑니다

도희a님의 댓글

profile_image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진주길잡이님!
안녕하세요~
첨뵙는 닉이네요~~
반갑습니다~
고은맘 주심에 감사합니다~
늘 행복 가득 하시어요.
고맙습니다.~

Total 1,161건 1 페이지
영상마당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6 0 05-14
1160 노트2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1-15
1159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1-14
1158
謹賀新年 댓글+ 1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1-13
1157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1-12
1156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1-11
1155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0 01-05
1154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2 1 12-28
1153
2019년 영상 댓글+ 1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3 1 12-24
1152
2019 신년영상 댓글+ 1
노트2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7 1 12-22
1151
2019년 영상 댓글+ 6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5 2 12-17
1150 宇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 0 12-16
1149
2019년 카드 댓글+ 1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6 0 12-15
1148
2019년 영상 댓글+ 3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8 0 12-15
1147
Adieu 2018 댓글+ 1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0 12-15
1146 노트2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 0 12-13
1145
2019년 영상~ 댓글+ 3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 0 12-12
1144
2019년 영상 댓글+ 1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 0 12-11
1143
크리스마스 댓글+ 1
안드레아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0 12-11
1142
2019년 영상 댓글+ 3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 0 12-11
1141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0 12-08
1140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7 0 12-06
열람중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4 0 12-06
1138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0 12-05
1137
Happy Christmas ~ 댓글+ 5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2 0 12-04
1136
Merry Christmas 댓글+ 3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0 12-04
1135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5 0 12-03
1134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5 0 11-30
1133
Merry Christmas 댓글+ 6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4 0 11-27
1132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3 0 11-26
1131 ♣풀잎사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 0 11-23
1130 ♣풀잎사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0 11-21
1129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6 0 11-20
1128
편지지~ 댓글+ 1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3 0 11-16
1127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11-14
1126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1 11-14
1125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1 0 11-13
1124
생각이나~ 댓글+ 6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0 0 11-08
1123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 0 11-07
1122 ♣풀잎사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5 0 11-0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