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이라는 긴 여행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인생이라는 긴 여행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71회 작성일 18-09-15 04:14

본문






















♧인생이라는 긴 여행♧

   

인생은 긴 여행과도 같습니다.
생명이 탄생하여 죽음으로 끝이 나는
약 7-80년의 유한한 여행,
그것이 우리의 인생입니다.

내가 살고 있는 집은
나의 영원한 집이 아닙니다.
얼마동안 머무르다가 언젠가는
떠나야 하는 한때의 여인숙입니다.

내가 쓰고 있는 이 육체의 장막은
나의 영원한 몸이 아닙니다.

얼마 후에는...벗어 놓아야 할
일시의 육의 옷이요
죽으면...썩어버리는 물질의
그릇에 불과 합니다.

우리는 지상의 나그네라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죽음 앞에는 그 누구도 예외가
없습니다.죽음에서 도피한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순례의 길에
어떤 이는 고독한 여행을 하고,
어떤 이는 행복한 여행을 하고,

어떤 이는 괴로운 여행을 하는
가하면 어떤 이는 즐거운
여행을 하기도 합니다.

산다는 것은 길을 가는 것입니다.
사람은 사람이 가는 길이 있습니다.

짐승은 사람의 길을 갈 수 없고
사람은 짐승의 길을 가서는
안 됩니다.

인간이 인간의 양심과
체면과 도리를 저버리고

짐승처럼 추잡하고 잔악한
행동을 할 때 그는 짐승의 차원
으로 전락하고 맙니다.

춘하추동의 네 계절의 순서는
절대로 착오가 없고 거짓이
없습니다.

봄 다음에 갑자기 겨울이오고
겨울 다음에 갑자기 여름이
오는 일은 없습니다.

우주의 대 법칙, 대자연의 질서
에는 추호도 거짓이 없고
부조리가 없습니다.

옷이 나의 몸에 맞듯이
인(仁)이 나의 몸에서
떠나지 말아야 합니다.

인(仁)은 덕(德) 중에 덕(德)이요,
남을 사랑하는 것이며,
참되고 거짓이 없는 것이요

진실무망 한 것이며 사리사욕을
버리고 인간의 도리를 다하는 것이며
꾸밈이 없이 소박하며 굳센 것입니다.

나 자신을 안다는 것은
무엇보다도 나의 설자리를 알고,

나의 나아갈 길을 알고,
나의 분수를 알며,
나의 실력을 알고,

나의 형편과 처지를 알고,
나의 책임과 본분을 제대로
아는 것입니다.

- 안병욱님의"명상록"중에서 -

옮긴이:竹 岩

소스보기

<CENTER><BR><BR><BR> <TABLE> <TBODY> <TR> <TD><embed src="http://cfile214.uf.daum.net/original/99ABC64D5B86910202BDB6"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style="width: 780px; height: 500px;" allowscriptaccess="never" allowNetworking="internal"></EMBED> <DIV style="POSITION: relative; TOP: -540px; LEFT: -200px"> <DIV style="Z-INDEX: 6; POSITION: absolute; WIDTH: 307px; HEIGHT: 561px; TOP: -80px; LEFT: 270px"> </center><DIV align=left><br><br><br><br><br><br><br><br><br> <span style="color:adff2f;height:80px;Filter:Glow(color=000000,strength:3)"><font size=4 color=adff2f face=바탕체><left> <font color=red size=3><b>♧인생이라는 긴 여행♧ </font> <marquee direction="up" scrollamount="1" height="280"> <pre><font size=2 color=adff2f face=바탕체><left> 인생은 긴 여행과도 같습니다. 생명이 탄생하여 죽음으로 끝이 나는 약 7-80년의 유한한 여행, 그것이 우리의 인생입니다. 내가 살고 있는 집은 나의 영원한 집이 아닙니다. 얼마동안 머무르다가 언젠가는 떠나야 하는 한때의 여인숙입니다. 내가 쓰고 있는 이 육체의 장막은 나의 영원한 몸이 아닙니다. 얼마 후에는...벗어 놓아야 할 일시의 육의 옷이요 죽으면...썩어버리는 물질의 그릇에 불과 합니다. 우리는 지상의 나그네라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죽음 앞에는 그 누구도 예외가 없습니다.죽음에서 도피한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순례의 길에 어떤 이는 고독한 여행을 하고, 어떤 이는 행복한 여행을 하고, 어떤 이는 괴로운 여행을 하는 가하면 어떤 이는 즐거운 여행을 하기도 합니다. 산다는 것은 길을 가는 것입니다. 사람은 사람이 가는 길이 있습니다. 짐승은 사람의 길을 갈 수 없고 사람은 짐승의 길을 가서는 안 됩니다. 인간이 인간의 양심과 체면과 도리를 저버리고 짐승처럼 추잡하고 잔악한 행동을 할 때 그는 짐승의 차원 으로 전락하고 맙니다. 춘하추동의 네 계절의 순서는 절대로 착오가 없고 거짓이 없습니다. 봄 다음에 갑자기 겨울이오고 겨울 다음에 갑자기 여름이 오는 일은 없습니다. 우주의 대 법칙, 대자연의 질서 에는 추호도 거짓이 없고 부조리가 없습니다. 옷이 나의 몸에 맞듯이 인(仁)이 나의 몸에서 떠나지 말아야 합니다. 인(仁)은 덕(德) 중에 덕(德)이요, 남을 사랑하는 것이며, 참되고 거짓이 없는 것이요 진실무망 한 것이며 사리사욕을 버리고 인간의 도리를 다하는 것이며 꾸밈이 없이 소박하며 굳센 것입니다. 나 자신을 안다는 것은 무엇보다도 나의 설자리를 알고, 나의 나아갈 길을 알고, 나의 분수를 알며, 나의 실력을 알고, 나의 형편과 처지를 알고, 나의 책임과 본분을 제대로 아는 것입니다. - 안병욱님의"명상록"중에서 - 옮긴이:竹 岩 </SPAN></FONT></MARQUEE></PRE></DIV></DIV></FONT></MARQUEE></TD></TR></TBODY></TABLE></CENTER> </SPAN></FONT></MARQUEE></PRE></DIV></DIV></FONT></MARQUEE></TD></TR></TBODY></TABLE></CENTER>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397건 4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2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12-27
624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1 12-27
62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1 12-26
624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4 1 12-26
624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6 0 12-25
624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12-25
62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12-24
62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12-24
623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12-23
623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12-23
62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12-22
62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0 12-22
62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12-22
62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12-21
62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0 12-21
623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12-21
623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0 12-21
62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0 12-20
62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12-20
622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2-20
622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0 12-20
62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12-19
62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12-19
62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12-19
622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 0 12-19
62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12-18
62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12-18
62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12-18
621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0 12-18
62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0 12-17
62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12-17
62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12-17
621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 12-17
62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12-16
62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12-16
62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9 0 12-15
62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 12-15
62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12-15
62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12-14
62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1 12-14
620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12-13
62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12-13
62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12-13
620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0 12-13
62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0 12-13
62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12-12
62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12-12
62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12-12
61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0 12-11
61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0 12-1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