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어가는 가을 짧아진 햇살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깊어가는 가을 짧아진 햇살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203회 작성일 18-09-17 08:23

본문

 


♧ 깊어가는 가을 짧아진 햇살 ♧ 



깊어가는 가을 짧아진 햇살을
늘리려는 듯 몇 안남은 매미소리
시간을 돌리려는 듯 구성지다

비온 뒤의 가을은 퇴색해 가는 자연과
성숙해 가는 인간의 고뇌를 안고
소슬바람에 사라져 가지만

여름의 흔적을 일깨우는
매미의 울음소리는 우리의
삶을 한번 더
뒤돌아 보게 하여주고

가을 햇살은 이별 축제의 후원자처럼
오늘도 하나의 물감을 던져주고
뉘엇뉘엇 서산을 향한다

지겹다는 장마도 짧다는 가을도
모두가 짧은것을 세월이
대신 먹어치우는 인간들의 고뇌와
계절이 일깨워 주는 한해 한해의 명언들

이 가을에는 우리 모두 즐거운 것만
기억하고 살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
- 행복한 중년 중에서 -
- html 제작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여수 - 이연실 / 원곡 ("DREAMING of home and mother") ♬

깊어가는 가을밤에 낯설은 타향에
외로운맘 그지없이 나홀로 서러워
그리워라 나살던곳 사랑하는 부모형제
꿈길에도 방황하는 내정든 옛고향

♬ 기러기 (Massa's In De Cold Cold Ground) ♬

명경같이 맑고푸른 가을하늘에
덤불가에 젖는 달빛 고즈녁이 내릴제
줄지어 가는 기러기떼야
서리내린 저녁길에 어딜찾아가느냐

추천0

댓글목록

Total 6,397건 4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2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12-27
624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1 12-27
62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1 12-26
624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4 1 12-26
624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6 0 12-25
624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12-25
62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12-24
62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12-24
623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12-23
623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12-23
62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12-22
62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0 12-22
62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12-22
62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12-21
62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0 12-21
623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12-21
623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0 12-21
62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0 12-20
62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12-20
622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12-20
622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0 12-20
62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12-19
62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12-19
62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12-19
622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 0 12-19
62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12-18
62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12-18
62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12-18
621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0 12-18
62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0 12-17
62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12-17
62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12-17
621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 12-17
62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0 12-16
62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12-16
62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9 0 12-15
62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 12-15
62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12-15
62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12-14
62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1 12-14
620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12-13
62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12-13
62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12-13
620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0 12-13
62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0 12-13
62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12-12
62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12-12
62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12-12
61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0 12-11
61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0 12-1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