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찾아오는 삶은 따뜻합니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사람이 찾아오는 삶은 따뜻합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96회 작성일 18-10-11 03:49

본문

♧사람이 찾아오는 삶은 따뜻합니다♧
사람이 찾아오는 삶은 따뜻합니다. 사람이 찾아오는 삶을 우리는 살아야 합니다. 사람이 찾아오는 삶은 따뜻합니다. 온기를 나누며 살 사람이 있다는 것은 참으로 행복한 일입니다. 고집은 대화 중에는 피지 마십시오. 대화는 즐겁자고 하는 것이지 다투자고 하는 것은 아닙니다. 고집은 옳은 것과 해내고 싶은 꿈에다 피울 때만 가치가 있는 것입니다. 사람이 사람을 만나 대화를 나누는 것은 정을 더욱 돈독히 하고, 문제가 생기면 서로 돕고 살기 위해 하는 것입니다. 대화의 장은 내 주장만 옳다고 피력하는 장이 아닙니다. 내 주장만 옳다고 주장하는 사람에겐 역시 자신의 주장만이 옳다고 하는 사람을 생기가 합니다. 대화는 서로의 말을 인정해주고, 서로의 말을 가슴을 열어 들어주는 친교의 자리가 되어야 합니다. 내일 다시 만나 대화하고 싶은 사람이 될 수 있게 대화를 해 나가야 합니다. 우리 속담에 "깨끗한 물에는 고기가 살지 않는다." 는 말이 있습니다. 자기 주장만을 강조하는 사람은 깨끗한 물과 같은 사람입니다. 그것은 사람이 살 수 없게 하기 때문입니다. 사람이 살 수 없게 하는 대화를 만드는 사람이 되어서는 아니 됩니다. 언제나 상대를 대화의 파트너로 인정해 주는 그런 대화를 나누어 보십시오. 당신의 대화 속엔 사람이 찾아와 즐겁게 지내다 가는 공간이 있게 해 보십시오. 그러면 다른 누구도 아닌 당신의 사람이 사람들로 풍요로워 질 것입니다. -좋은 글 중에서- 옮긴이:竹 岩

소스보기

<span id="writeContents" style="line-height: 150%;"><span id="writeContents" style="line-height: 150%;"><center><table width="600" bordercolor="black" bgcolor="#6600ff" border="4" cellspacing="10" cellpadding="0" &nbsp;&nbsp;height="400"><tbody><tr><td> <embed width="700" height="467" src="http://cfile245.uf.daum.net/media/995A84475B9A3F6E261AE8"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allowscriptaccess="sameDomain" allownetworking="internal"><span style="width: 100%; color: rgb(255, 255, 255); font-size: 12pt;" face;견명조=""><pre><b><center> <font color="red" size="4">♧사람이 찾아오는 삶은 따뜻합니다♧ </font> <marquee width="440" height="300" scrolldelay="80" direction="down" behavior="slide" scrollamount="1"> <marquee width="440" height="300" scrolldelay="80" direction="up" scrollamount="1"> <span style="width: 100%; color: rgb(255, 255, 255); font-size: 12pt;"><pre><b><center>사람이 찾아오는 삶은 따뜻합니다. 사람이 찾아오는 삶을 우리는 살아야 합니다. 사람이 찾아오는 삶은 따뜻합니다. 온기를 나누며 살 사람이 있다는 것은 참으로 행복한 일입니다. 고집은 대화 중에는 피지 마십시오. 대화는 즐겁자고 하는 것이지 다투자고 하는 것은 아닙니다. 고집은 옳은 것과 해내고 싶은 꿈에다 피울 때만 가치가 있는 것입니다. 사람이 사람을 만나 대화를 나누는 것은 정을 더욱 돈독히 하고, 문제가 생기면 서로 돕고 살기 위해 하는 것입니다. 대화의 장은 내 주장만 옳다고 피력하는 장이 아닙니다. 내 주장만 옳다고 주장하는 사람에겐 역시 자신의 주장만이 옳다고 하는 사람을 생기가 합니다. 대화는 서로의 말을 인정해주고, 서로의 말을 가슴을 열어 들어주는 친교의 자리가 되어야 합니다. 내일 다시 만나 대화하고 싶은 사람이 될 수 있게 대화를 해 나가야 합니다. 우리 속담에 "깨끗한 물에는 고기가 살지 않는다." 는 말이 있습니다. 자기 주장만을 강조하는 사람은 깨끗한 물과 같은 사람입니다. 그것은 사람이 살 수 없게 하기 때문입니다. 사람이 살 수 없게 하는 대화를 만드는 사람이 되어서는 아니 됩니다. 언제나 상대를 대화의 파트너로 인정해 주는 그런 대화를 나누어 보십시오. 당신의 대화 속엔 사람이 찾아와 즐겁게 지내다 가는 공간이 있게 해 보십시오. 그러면 다른 누구도 아닌 당신의 사람이 사람들로 풍요로워 질 것입니다. -좋은 글 중에서- 옮긴이:竹 岩 <embed width="0" height="" src="http://gsc222.ivyro.net/gayo200/128.wma" type="audio/x-ms-wma" allowscriptaccess="sameDomain" allownetworking="internal" wmode="transparent" loop="true" volume="0" showstatusbar="1"> </center></b></pre></span></marquee></marquee></center></b></pre></span></td></tr></tbody></table></center> </span></span>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416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4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 10:21
64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 10:20
64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10:18
641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0:25
641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0:23
641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0:21
64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2-21
64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2-21
64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2-21
640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2-20
64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02-20
64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1 02-20
640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2-19
640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 02-19
64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 02-19
64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1 02-19
64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2-18
63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2-18
63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2-18
63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2 02-16
63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 02-16
63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 02-16
639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2-16
63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 02-15
63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 02-15
639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2-15
63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2-14
63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2-14
63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 02-14
63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2-13
63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2-13
63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 02-13
6384 샬롬1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2-13
63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2-13
638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2-12
63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1 02-12
63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 02-12
63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 02-12
637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2-11
63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2-11
63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2-11
637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2-11
637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2-10
63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1 02-09
637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2-09
63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2-09
637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2-09
63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1 02-08
63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2-08
63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2-0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