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국밥집 할아버지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어느 국밥집 할아버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88회 작성일 18-11-06 08:59

본문

2731E84A56CAD50933183D



♣ 어느 국밥집 할아버지 ♣ 

 
4년 전, 내가 다니던 고등학교 앞에
나이 지긋한 할아버지가 홀로 꾸려 가시는
국밥집이 있었다.
경기가 어려워도 국밥은 3천 원이었고
할아버지도 인자하셔서 늘 손님이 많았다.


그러던 어느 날,

여느 때처럼 국밥으로 허기를 채우는데
계산대에서 이상한 광경이 벌어졌다.
옆 반 친구들이 국밥을 먹고
5천 원을 냈는데 할아버지가 거스름 돈으로
1만 원짜리 지폐를 주시는 게 아닌가.


그런 광경을 자주 보면서
나는 적지 않은 아이들이 국밥 값보다
더 많은 돈을 거슬러 간다는 걸 알았다.
나는 울화통이 터졌지만 그렇다고
그 친구들에게 뭐라 할 수도 없었다.


우연히 들은 이야기로는 할아버지가
눈이 어둡고 셈을 잘 못 하신다는 거였다.

그렇게 몇개월이 지났다.
등굣길에 할아버지 국밥집을 보니
조등이 걸려 있었다.


많은 사람이 국밥집 안에서
대성통곡을 했는데 그들 중에는
우리 학교 선생님들과 아이들도 있었다.

더 놀라운 일은 그날 아침 조회 시간에 일어났다.
교장 선생님이 단상에 올라 말씀하셨다


“오늘 새벽 학교 앞
국밥집 할아버지가 돌아가셨습니다.
그분은 우리 학교 선생님이셨습니다.
정년퇴직하고 20년 동안 학생들에게
따듯한 희망을 주셨습니다.


가난한 학생들에게는
일부러 계산을 틀리게 해서 돈을 더 얹어 주시고,
학교에 장학금도 기부하셨지요.”
순간 모두가 숙연해지고 여기저기서
울음소리가 흘러나왔다.


나는 때때로 국밥집 할아버지가 생각나
괜스레 마음이 슬퍼진다.

- 좋은생각 중에서 -
 


 

//

다음검색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325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3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1-23
63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1-23
63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1-23
63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1-22
63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1-22
63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1 01-22
63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1-21
63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01-21
63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1-19
63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1 01-19
63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1-19
63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1-18
63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1 01-18
63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 01-18
631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1-18
63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 01-17
63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 01-17
63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1 01-17
630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1-17
6306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 01-16
63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1-16
63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 01-16
63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1 01-16
630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1-15
63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1-15
63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1-15
62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1-15
62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 01-14
62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 01-14
629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2 01-14
62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0 01-12
62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1-12
629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1-11
62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1-11
62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 01-11
62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1 01-10
62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1-10
628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0 01-10
62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1-09
62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1-09
628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01-09
62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1-08
628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1-08
62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1-08
628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1-08
62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1 01-07
62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1-07
62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 01-07
62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1 01-05
62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1 01-0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