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국화(菊花)꽃 이야기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가을 국화(菊花)꽃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188회 작성일 18-11-14 08:14

본문


 


♧ 가을 국화(菊花)꽃 이야기 ♧ 


보통 국화의 꽃말은 평화(平和)와 지혜(智慧), 절개(節介) 등으로 알려져 있지만 꽃 색깔에 따라 꽃말을 다르게 부르고 있어요

노란색 국화는 '실망과 짝사랑'을 의미하며 붉은색 국화는 '나는 당신을 사랑합니다'라는

속뜻을 가지고 있지요 또한 흰색의 국화는 '성실과 진실, 감사'를

의미하는 꽃이지요 그런데 흰색꽃에는 죽움,슬픔의 의미도 있는데 흰색 국화꽃을 장례식장에 놔두면

저승사자가 하얀 국화꽃을 보고 그 사람을 하늘나라에서 편히쉬게

해준다는 속설(俗說)이 있어요 아주 오랜옛날에 패기넘치는 중국인(中國人) 청년이 청운의 푸른꿈을 안고 잘사는 나라 일본(日本)으로 유학길에 올랐어요 일본에 도착한 그는 음식점에서 밤낮없이 일을하며 돈을 벌어 고학(苦學)을 했지요 그 음식점에는 아주 예쁜 딸이 있었는데 그 딸은 꽃을 매우 좋아 했어요 두 사람은 꽃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나누었는데 그러다 보니 두사람은 사랑에 빠지게 되었지요 그러자 아버지는 가난뱅이 중국인이라는 이유로 둘의 사랑을 반대 했어요 그렇지만 졸업을 앞둔 청년은 중국에 돌아가 돈을 많이벌어 반드시 돌아올테니

그때까지 기다려 달라 했지요 그녀는 알았다고 굳게 손가락 걸고 약속하며

대신 돌아올때 나를위해 일본에서는 볼수없는 아름다운 꽃의

꽃씨도 함께 가져오라 했어요 청년은 중국으로 돌아가 일본에서 배운

신기술로 돈을 많이 벌어 약속대로 일본에 없는 국화씨를 가지고 돌아 왔지요 그러나 그 딸은 아버지의 강권(强勸)으로 벌써 다른 남자의 아내가 되어 있었어요 이 사실을 알고 가져온 국화씨를 둘이 사랑을 맹세했던 장소에 심으며 많은 눈물을 흘렸지요

“내가 중국에 가서 피눈물을 흘리며

돈을 모은 이유가 무엇인지 아시나요? 오로지 당신과 맺었던 사랑의 맹세 때문이었다오“ 그러며 한없는 슬픔의 눈물을 흘렸는데 그 눈물이 국화씨에 떨어져

흰색 국화꽃이 피어났다 하네요 그래서 흰색 국화꽃의 꽃말은 성

실,진실,순결,감사 라 하는군요 그러면서 그는 그 여인을 한탄하며 또 올었지요 “당신은 진심으로 날 사랑하지 않았던가요? 어찌 기다리지 않고 떠나 버렸단 말이오 내 사랑은 나만의 부질없는 짝사랑이었단 말인가요?“ 그러며 가슴을 치며 통곡했는데

눈물이 또 다른 씨앗에 떨어 졌어요 그 씨앗에선 노란색의 국화꽃이 피어 났어요 그래서 노란색(황색) 국화 꽃말은 실망,짝사랑 이라 하네요 그러나 그 청년은 너무도 허망(虛妄)하여 가슴을치며 울고 또 울었어요 그

렇지만 그 청년은 결심했지요 아버지의 강권에 못이겨 시집을 간 그

처자를 죽도록 사랑하겠노라고, “나를 떠나간 당신이지만 어쩔수없이

남의 품에 안긴 당신이지만 나는 영원히 당신을 사랑하겠노라고 ...“ 그러면서 피를 토하는 절규를 하며 마지막 눈물을 흘렸어요 그 눈물이 또 다른 씨앗에 떨어져

붉은 국화꽃을 피웠다 하는군요 그래서 붉은국화꽃은

“나는 당신을 죽도록 사랑합니다” 라 하네요 그래서 국화에는 애틋한 사랑이 숨어있고 이 사랑과 함께 예뿐국화 꽃이

중국에서 일본으로 전래되었다 하지요 그래서 그런지 시인 "서정주(徐廷柱)"는 한송이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소쩍새는 그리도 슬피 울었다고 했나봐요 또 한 송이의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천둥은 먹구름 속에서 또 그렇게 울었나 보다고 했어요 국화꽃은 사군자의 하나인데 사군자(四君子)란 매난국죽(梅蘭菊竹)을 말함이지요 즉 매화와 난초 그리고 국화와 대나무를 이르는 말이지요 특별히 이들을 선택하여 덕(德)과 학식(學識)이 높은 사람의 인품(人品)에 비유하여 사군자라 한 이유는 그들이 뛰어난 아름다움이 있어서가 아니라 제 각각 높은 기상(氣像)과 품격(品格)을 지녔기 때문이라 하지요 그래서 사군자의 하나인 국화(菊花)는 인고(忍苦)와 절개(節槪)를 뜻하기도 했으며 고대 중국에서는 불로장수(不老長壽)를 의미하기도 했어요 점점 깊어가는 이 가을 고고한 국화꽃의 기상(氣像)과 품격높은 은은한 향기에 심취(心醉)해 보심도 좋을듯 하네요 - 받은메일에서 - - html 제작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옛동산에 올라 ♬ 이은상 작시, 홍난파 작곡 Mezzo Sop. 백 남 옥 내 놀던 옛 동산에 오늘 와 다시 서니 산천의구란 말 옛시인의 허사로고 예 섰던 그 큰 소나무 버혀지고 없구료




추천0

댓글목록

Total 6,397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3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 02-16
63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 02-16
63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 02-16
639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2-16
63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1 02-15
63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 02-15
639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2-15
63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2-14
63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2-14
63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 02-14
63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2-13
63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2-13
63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 02-13
6384 샬롬1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2-13
63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2-13
638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2-12
63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 02-12
63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1 02-12
63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 02-12
637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2-11
63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2-11
63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2-11
637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2-11
637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2-10
63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 02-09
637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2-09
63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2-09
637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2-09
63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1 02-08
63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2-08
63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2-08
63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2-07
63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1 02-07
63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 02-07
636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 02-07
636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 02-06
636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2-06
636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2-06
63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2-06
635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2-04
63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1 02-04
63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1 02-04
635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1 02-03
635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2 02-02
63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2-02
63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2-02
635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 02-02
635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2-02
634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1 02-01
634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0 01-3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