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혜를 망각한 사람에게는 도움의 손길도 사라진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은혜를 망각한 사람에게는 도움의 손길도 사라진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44회 작성일 18-12-03 09:18

본문

 


은혜를 망각한 사람에게는 도움의 손길도 사라진다.


늑대가 저녁을 너무 빨리 먹다가

그만 가시를 삼키고 말았다.
늑대는 목에서 따끔거리는 가시를

뽑아내기 위해 발버둥을 쳤다.
그러나 목의 가시를 뽑아낼 수가 없었다.
그때 긴 주둥이를 가진 학

한 마리가 지나가고 있었다.
 
여보게 친구. 자네의 긴 주둥이로 내 목의
가시를 좀 뽑아줄 수 있겠나.

사례는 충분히 하겠네
 
학은 늑대의 입에 긴 주둥이를 집어넣고
목구멍에 걸린 가시를 어렵게 뽑아냈다.
늑대는 그제야 살 것 같았다.
 
옳지 됐어. 참 시원하군. 이렇게 좋은걸
학은 늑대에게 손을 내밀며 말했다.
 
자 이제 약속한 사례비를 좀 주시지요
그러자 늑대란 놈이 화를 벌컥 냈다.
 
이런 배은망덕한 놈 같으니라구
네 머리가 내 입에 들어갔을 때 깨물어
토막을 내지 않은 것을 고맙게 생각해라
 
이솝우화의 한 토막이다.
세상에는 은혜를 모르는 사람이 너무 많다.
은혜를 망각한 사람에게는

도움의 손길도 사라진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410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4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7:55
64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7:54
64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7:52
640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2-20
64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2-20
64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 02-20
640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2-19
640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1 02-19
64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 02-19
64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 02-19
64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2-18
63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2-18
63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2-18
63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2 02-16
63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1 02-16
63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1 02-16
639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2-16
63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 02-15
63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1 02-15
639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2-15
63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2-14
63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2-14
63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 02-14
63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2-13
63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2-13
63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1 02-13
6384 샬롬1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2-13
63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2-13
638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2-12
63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1 02-12
63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 02-12
63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 02-12
637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2-11
63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2-11
63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2-11
637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2-11
637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2-10
63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1 02-09
637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2-09
63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2-09
637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2-09
63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 02-08
63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2-08
63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2-08
63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2-07
63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1 02-07
63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 02-07
636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2-07
636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1 02-06
636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2-0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