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의 세월을 살것 처럼 앞만 보고 살아왔는데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천년의 세월을 살것 처럼 앞만 보고 살아왔는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32회 작성일 18-12-06 08:41

본문



 천년의 세월을 살것 처럼 앞만 보고 살아왔는데


덧없이 흘러가는 세월 속에 천년의
세월을 살것 처럼 앞만 보고 살아왔는데....
가는 세월속에서 기껏해야 백년을
살지 못하는 삶 임을 알았습니다.

그렇게 멀리만 보이던 노년 이였는데
세월은 나를 어느 듯 노년으로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부질없는 탐욕으로 살아온 세월이
가슴을 텅 비우게 했고 머리속만 어지럽게
살아온 시간들 이였습니다.

이제 남은 세월은 머리를 비우고
가슴을 채워가는 세월이기를 간절한
소망을 가져봅니다.


추억속에 사는 삶이 아닌
희망 속에 사는 삶으로 가꾸려 함니다.
가을을 느끼기도 전에 겨울이 되어버렸고요.

겨울은 깊어만 가고
찬 바람이 얼굴을 스치는군요.


올해를 시작한지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올해의 달력이 달랑 달랑 한 장만 남았네요

새 달력을 걸어놓고 부푼 가슴으로
올해를 시작했는데... 또 한해를 마무리 하라네요


정말 허무한 생각이 들 뿐임니다.
올 한해도 다시는 오지 못할 과거로 묻히려 합니다.

뭔가 값진 과거도.
추억어린 과거로 만들어갈 당신이 되시길
저물어가는 한 해를 마무리 하면서....
- 좋은 글 중에서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매기의 추억 (When You and I Were Young, Maggie) ♬

옛날의 금잔디 동산에 매기 같이 앉아서 놀던곳
물레방아 소리 들린다 매기 내 사랑하는 매기야

동산수풀은 없어 지고 장미꽃은 피어 만말 하였다
물레방아 소리 그쳤다 매기 내사랑하는 매기야

지금 우리는 늙어지고 매기 머린 백발이 다되었다
옛날의 노래를 부르자 매기 아 아 희미한 옛생각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219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621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01:43
62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12-17
62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2-17
62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2-17
621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2-17
62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2-16
62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2-16
62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12-15
62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12-15
62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2-15
62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2-14
62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12-14
620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2-13
62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2-13
62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12-13
620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12-13
62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12-13
62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2-12
62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12-12
62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2-12
61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12-11
61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2-11
61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2-11
619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12-10
6195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12-10
61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12-10
61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2-10
61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12-10
61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2-08
61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2-08
61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12-08
618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12-08
618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12-08
61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12-07
61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12-07
61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2-07
61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12-06
61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12-06
열람중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12-06
61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2-06
617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12-05
61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2-05
61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12-05
61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12-05
617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12-04
61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12-04
61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12-04
617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2-04
617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12-03
61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12-0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