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운 미소와 아름다운 말 한마디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고운 미소와 아름다운 말 한마디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03회 작성일 19-03-14 00:55

본문

 


 



      고운 미소와 아름다운 말 한마디

      낮선 이에게 보내는 고운 미소 하나는 희망이 되며
      어둔 길을 가는 이에게 등불입니다.

      미소 안에 담긴 마음은 배려와 사랑입니다.
      진정한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미소는
      나를 아름답게 하여 누군가를 기쁘게 합니다.

      대가 없이 짓는 미소는 내 영혼을 향기롭게 하고
      타인의 마음을 행복하게 합니다.

      나를 표현하는 말은 나의 내면의 향기입니다.
      칭찬과 용기를 주는 말 한마디에
      어떤 이의 인생은 빛나는 햇살이 됩니다.
      아름다운 말 한마디는 우리의 사소한 일상을
      윤택하게 하고 사람사이에 막힌 담을 허물어 줍니다.

      실의에 빠진 이에게 격려의 말 한마디,
      슬픔에 잠긴 이에게 용기의 말 한마디,
      아픈 이에게 사랑의 말 한마디 건네 보십시오.

      내가 오히려 행복해집니다.
      화사한 햇살 같은 고운 미소와 진심 어린 아름다운
      말 한마디는 내 삶을 빛나게 하는 보석입니다.

      나의 아름다운 날들 속에 영원히 미소짓는 나이고 싶습니다.
      더불어 사는 인생 길에 언제나 힘이 되는
      말 한마디 건네주는 나였으면 좋겠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어느 여인의 미소

    김용호

    어느 연인의 미소는
    나와는
    아무런 관계도 없는
    그저 보기 드문 미소였다.

    그러나 인적이 드문
    구름 낀 우울한 날
    누가 앉아 주지 않는
    긴 의자에 앉아 있는 내게

    그 여인의
    밝은 미소는 내성적이고
    비 개방적인
    내 마음 깊은 곳에서 미소를
    자아내게 했다.

    어쩌면 그게 여자가 지닌
    애간장 태우는 석연한 매력 인가보다.

    영상제작 : 풍차주인




     



        참 멋진 아버지

        어느 30대 아들이, 어머니와 말다툼을 하게 되었고
        언성이 커지면서 소리를 질러댔다.
        아들과의 말다툼에 어머니는 무척이나 슬 퍼하셨다.
        그런 일이 있은 후 며칠 뒤 아들은 아버지와 둘이서 일 문제로
        함께 차를 타고 가는 중이었다.
        아버지는 아들에게, 나직한 음성으로 이렇게 물으시는 것이었다.
        "너 나중에 ,네 애인이 있는데, 어떤 남자가
        네 애인을 울리면 어떻게 하겠니.?"

        "그런 놈을 그냥 둬요.? 팍~~ 뒤지게 패줘야지요."

        그러자 아버지가 말씀 하셨다.
        "네 엄마 울리지 마라. 내가 가장 사랑하는 여인이거든"
        그 말을 듣고서 아들은 아무런 대답도 할 수가 없었다.
        그때, 아버지가 어머니를 얼마나 사랑하시는지, 가족을 얼마나
        사랑하시는지 알게 되었다.

        영상제작 : 동제


     



        보물의 가치

        이은성 작가의 소설 '동의보감'에는 젊은 시절 허준이 산삼을 발견하는
        장면이 등장합니다.

        당시 허준은 스승 유의태에게 파문당하고, 높은 대감님에게 받은 내의원
        시험 추천서마저 잃게 되어, 의원으로서의 길을 포기해야 했던
        절망적인 상황이었습니다.

        그런 허준이 약초를 찾기 위해 지리산을 헤매던 중 산삼을 발견하고는
        '심 봤다!'라고 외쳤습니다.
        이 산삼이면 그동안 고생하는 가족들이 이제는 가난하게 살지 않아도 된다는
        기쁨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산삼을 품에 안고 산에서 내려오던 허준은
        다른 약초꾼들을 만나 산삼을 빼앗깁니다.

        허준은 있는 힘을 다해 저항했지만 많은 수의 상대에게 죽지 않을 만큼
        얻어맞고 자리에 몸져눕게 되었습니다.

        빼앗긴 산삼을 다시 찾으려는 허준에게 또 다른 의원이었던 안광익은
        '스승에게 산삼을 구별하는 법을 배운 주제에 그 고마움은 뒤로하고
        돈에만 달려드는 네놈은 도둑놈' 이라고 말했습니다.
        허준은 안광익의 말을 듣고 진심으로 반성하며
        올바른 의원이 될 것을 다짐했습니다.

        소설을 통해서 만난 상상 속의 허준의 이야기를 통해 한순간이
        풍요로운 기쁨보다 진짜 소중한 보물이 무엇인지 깨달아야 할 것입니다.

        손으로 붙잡아야 내 것이 되는 보물은
        손에서 빠져나가는 순간 아무 가치가 없는 것으로 전락합니다.
        내 안에 담을 수 있는 것이 진짜 가치 있는 보물입니다.

        영상제작 : 동제




      가장 위대한 새 알바트로스

      세상에서 가장 날개가 긴 새로, 양 날개를 다 펴면 최대길이가 3미터가 넘는
      알바트로스의 또 다른 이름은 '신천옹'입니다.
      한 번 날개를 펴면 그 그림자가 하늘을 덮고, 만 리를 간다고 하여
      '하늘의 조상이 보낸 새'라는 뜻입니다.

      알바트로스는 순하고 맑은 눈망울을 가졌지만
      땅 위에 있을 때는 거추장스럽게 보이는 긴 날개를 늘어뜨리고 있고,
      물갈퀴 때문에 걷거나 뛰는 모습이 우스꽝스럽습니다.
      그리고 아무리 그 크고 긴 날개를 펄럭거려도 쉽게 날지 못해
      멸종 위기를 당할 만큼 사람들에게 쉽게 잡힙니다.

      그런데 알바트로스에겐 반전이 있습니다.
      모든 생명이 거친 비바람과 폭풍우를 피해 숨는 그때,
      알바트로스는 숨지 않고 당당하게 절벽에 서 있습니다.
      그리고 바람이 거세질수록 바람에 몸을 맡기며 절벽에서 뛰어내립니다.
      폭풍우 치는 그때가 알바트로스에게는 비상할 수 있는
      눈물겹도록 아름다운 기회인 것입니다.

      거대한 날개로 6일 동안 한 번의 날갯짓도 없이 날 수 있고
      두 달 안에 지구를 한 바퀴 도는 세상에서 가장 멀리, 가장 높이 나는 새.
      알바트로스가 한 번도 쉬지 않고 먼 거리를 날 수 있는 이유는
      강한 바람을 이용하여 바람의 높낮이와 기류를 파악해서
      비행하기 때문입니다.


      영상제작 : 동제






          수감자의 어머니

          1937년, 수감자들의 어머니로 불리던 미국의 캐서린 로즈 여사가
          교통사고로 사망했습니다.
          그녀는 평생 수감자들에게 사랑을 쏟으며 살았습니다.
          두 자녀도 수감자들과 함께 운동을 하며 성장했을 정도입니다.
          캐서린 로즈 여사의 운구가 묘지로 떠날 때 수감자들의 대표가
          교도소장에게 부탁했습니다.
          "저희들도 교도소 밖으로 나가 문상을 할 수 있게 허락해주십시오.
          그분은 우리 은인입니다."
          교도소장은 6백 명의 수감자들에게 잠시 동안 외출을 허용했습니다.
          수감자들은 들꽃을 한 송이씩 들고 캐서린 여사의
          죽음을 애도했습니다.
          수감자들의 애도 행렬은 무려 8백 미터에 이르렀습니다.
          그 날 저녁 6백 명의 수감자들은 단 한 사람의 도망자도 없이
          모두 교도소로 돌아왔습니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497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497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3-19
      6496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 03-19
      6495 습니습니습니습니습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 03-19
      64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03-19
      64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3-19
      64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3-19
      649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3-19
      649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3-19
      64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3-18
      64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3-18
      64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3-18
      64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3-16
      64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1 03-16
      64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3-16
      648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3-15
      64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3-15
      64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3-15
      648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3-15
      64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3-14
      64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3-14
      64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3-14
      열람중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3-14
      647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3-14
      64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3-13
      64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3-13
      647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3-13
      64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3-12
      64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3-12
      64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3-12
      646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3-12
      646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3-12
      646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3-12
      64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3-11
      64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3-11
      64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1 03-11
      646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2 03-09
      646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1 03-09
      646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 03-09
      64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1 03-08
      645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3-08
      64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3-08
      64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1 03-07
      64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2 03-07
      645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 03-07
      645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 03-07
      64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3-06
      645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3-06
      645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3-06
      644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3-06
      644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2 03-0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