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한 곳에 그대가 있습니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가슴 한 곳에 그대가 있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75회 작성일 19-03-21 09:30

본문

 





      가슴 한 곳에 그대가 있습니다

      시간과 시간의 숨바꼭질 속에
      오늘도 하루와 하루사이에 그대를 그립니다.

      무심코 지나 처 버릴, 인연이 아닌가 했는데
      어느새 가슴 한 곳에 그대가 있습니다.

      바쁜 일과에 늘 그렇듯, 그 속에도 그대가 있다니
      그 건 나에게 있어 참으로 놀라운 일인걸요.

      내 속에 나만 있는 줄 알았는데, 그대가 방긋이 웃고 있다니
      그대를 밀처 내려는 나의 자아가 어느 샌가 그대를 바라보네요.

      그러기까진 참 많이도 힘들었다는 걸 그대는 알까요.
      아직도 뒤뚱거리며 걷는 아이처럼, 모든 게 어설프게 느껴지고

      어떤 테마에 내가 있는지 잘 모르겠어요
      이래도 되는 건지, 한편 두렵기도 하고
      아무 일 아닌 듯 그렇게 지나는 바람처럼...

      그대와의 차 마시던 시간이 이제는 예전과 다르게 느껴지네요.
      누군가를 생각할, 마음도 준비도 없었는데

      불현듯 다가 온 시간에 아직도 내 마음을 잘 모르겠어요
      내 속에, 나만 존재하는 줄 알았는데
      그대가 있어 행복하기도 하고 의아해 하기도 합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사랑의 멍에

      김용호

      지루함을 느낄 수 없는 간절함으로
      접어서는 안될 간단없는
      감칠맛 나는 사랑을 하기 위해

      새로 맞이한 인연을
      설레임으로 감격하면서
      내 당신을 만났나 봅니다.

      사랑하면서
      이해해서는 안될 것까지
      이해해야 한다는 것이
      사랑에 멍에 인줄
      내 사랑하는
      당신을 통해 알았습니다.

      영상제작 : 동제



 



      부부란

      두 손과 같답니다.

      왼손이 아프면 오른손이 어루만져 주고
      오른손이 아프면 왼손이 어루만져 준다.

      왼손이 가려우면 오른손이 긁어 주고
      오른손이 가려우면 왼손이 긁어 준다.

      오른손에 때가 묻으면 왼손이 닦아주고
      왼손에 때가 묻으면 오른손이 닦아준다.

      오른손에 무엇을 잡아 왼손으로 넘겨주면
      오른손으로 또 다른 것을 잡을 수 있다.

      왼손이 밉다고 오른손으로 왼손을 때리면
      왼손만 아픈 게 아니고 오른손도 아프다.

      오른손 밉다고 왼손으로 때리면
      오른손만 아픈 게 아니고 왼손도 아프다.
      손에는 부부의 길이 있다.

      영상제작 : 동제




    낫게와 낮게의 차이

    남을 나보다 낫게 여기는 사람은
    스스로를 낮게 여깁니다. 겸손한 인격입니다.
    남을 나보다 낮게 여기는 사람은
    스스로를 낫게 여깁니다. 교만한 인격입니다.

    "낫게"와 "낮게"는
    글자로는 불과 한 획의 차이 밖에 없지만
    그 품은 뜻은 서로 정반대의 길을 달립니다.

    나를 남보다 낫게 여기기 때문에 남을 낮게 여깁니다.
    업신여깁니다.
    남을 나보다 낮게 여기기 때문에 나를 낫게 여깁니다.
    목이 곧습니다.

    남을 나보다 낫게 여기는 사람은 실상은 남보다
    더 나은 사람입니다.
    재주나 소유는 남이 더 낫게 가졌더라도 남을 나보다
    낫게 여기는 사람의 인격은 재주나 소유보다 더 낫기 때문입니다.

    남을 나보다 낮게 여기는 사람은
    실상은 남보다 더 낮은 사람입니다.
    재주나 소유는 남보다 더 낫게 가졌더라도 남을 나보다 낮게 여기는
    사람의 품성은 재주나 소유보다 더 낮기 때문입니다.

    한(漢)나라의 명장 한신은 저자거리의 불한당 앞에 몸을 낮춰
    비굴하다는 욕과 함께 목숨을 건졌습니다.
    나중에 한신의 부하가 된 그 불한당은
    자기 목숨을 버려 위기의 한신을 구해냈습니다.
    자기를 낮춤으로 한신은 두 번이나 목숨을 건진 셈입니다.

    갑옷도 두르지 못한 어린 다윗이 다가오자
    완전무장의 거인 골리앗은 그를 깔보다가
    이마에 물맷돌을 얻어맞고 죽었습니다.
    차고 있던 제 칼에 목이 잘렸습니다.

    다윗을 낮게 여긴 골리앗은 이제
    오만과 어리석음의 상징이 되어 버렸습니다.

    낫게와 낮게 ― 글자 한 획이
    교만과 겸손을 소유와 인격을, 그리고
    재주와 품성을 갈라놓습니다.
    글자 한 획만 다른 것이 아닙니다.
    인격이 다르고 삶이 다른 것입니다.

    남은 "낫게", 스스로는 "낮게"

    영상제작 : 동제





      바램

      작사 : 김종환
      노래 : 노사연

      내 손에 잡은 것이 많아서 손이 아픕니다
      등에 짊어진 삶의 무게가 온 몸을 아프게 하고
      매일 해결해야 하는 일 때문에 내 시간도 없이 살다가
      평생 바쁘게 걸어 왔으니 다리도 아픕니다

      내가 힘들고 외로워 질 때 내 얘길 조금만 들어 준다면
      어느 날 갑자기 세월의 한복판에 덩그러니 혼자 있진 않겠죠

      큰 것도 아니고 아주 작은 한 마디 지친 나를 안아 주면서
      사랑한다 정말 사랑한다는 그 말을 해 준다면
      나는 사막을 걷는다 해도 꽃길이라 생각 할 겁니다
      우린 늙어 가는 것이 아니라
      조금씩 익어 가는 겁니다

      내가 힘들고 외로워 질 때 내 얘길 조금만 들어 준다면
      어느 날 갑자기 세월의 한복판에 덩그러니 혼자 있진 않겠죠

      큰 것도 아니고 아주 작은 한 마디 지친 나를
      안아 주면서 사랑한다
      정말 사랑한다는 그 말을 해 준다면
      나는 사막을 걷는다 해도 꽃길이라 생각 할 겁니다

      우린 늙어 가는 것이 아니라
      조금씩 익어 가는 겁니다
      우린 늙어 가는 것이 아니라
      조금씩 익어 가는 겁니다
      저 높은 곳에 함께 가야 할 사람 그대뿐입니다

      영상제작 : 동제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818건 6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5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0 04-17
      65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0 04-17
      6566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4-16
      6565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4-16
      65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1 04-16
      65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0 04-16
      656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3 0 04-15
      656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04-15
      656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5 0 04-13
      65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 0 04-13
      655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 1 04-13
      65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0 04-12
      65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04-12
      65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1 04-11
      655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04-11
      65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2 0 04-10
      65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04-10
      655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4 0 04-09
      655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4 0 04-09
      654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1 0 04-09
      654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1 04-08
      65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04-08
      6546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5 0 04-07
      6545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04-07
      654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 0 04-06
      654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1 04-06
      654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 1 04-06
      65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1 04-05
      65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04-05
      653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0 04-04
      653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1 04-04
      65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1 04-04
      65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 0 04-03
      65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4-03
      65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 04-03
      65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2 04-02
      653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1 04-02
      65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4-02
      65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1 04-01
      65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4-01
      652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0 04-01
      652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1 1 03-30
      65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2 03-30
      65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5 1 03-30
      65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 1 03-28
      65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4 1 03-28
      65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 03-28
      65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 2 03-27
      65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2 03-27
      65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1 03-2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