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이 고통스러울수록 삶의 의미에 대해 깊이 생각하고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현실이 고통스러울수록 삶의 의미에 대해 깊이 생각하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39회 작성일 19-03-22 07:56

본문


현실이 고통스러울수록 삶의 의미에 대해 깊이 생각하고
 
 삶이 고통에 처했을 때 아무리 
 어렵다고 해도 실망하거나 
 좌절하지 말아야 한다 

 아무리 어렵더라도 사람이 적응하지
 못할 상황이란 있을 수 없다. 

특히 자기 주위의 사람들이 자신과
 똑같이 고통스럽게 생활하고 있는 
 것을 본 경우에는 더욱 그렇다.

자기만이 불행한 사람에 
 속한다고 자학해서는 안된다 

 다른 사람들도 똑같은 고통을 
 겪고 있거나 겪어왔다는 사실을 명심하라.

지금의 불운과 고통이 없다면 미래의
 행운과 안락함도 찾아올 수 없는 법이다.

그러므로 불행의 늪에 빠져 
 허우적거리고 아우성치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

현실이 고통스러울수록 
 삶의 의미에 대해 깊이 생각하고.

침착하고 냉정하게 그 고통을 
 이겨내지 않으면 안되는 것이다.

삶은 선택이다. 우리의 생활은 아침에 
 일어나서 밤에 잠들기까지의 일련의 행위이며 .

사람은 날마다 자기가 선택하는 것이 가능한 
 무수한 행위 속에서 자기가 해야 할 
 행위를 끊임없이 선택한다.

삶에 대하여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는 것은 
 그 사람의 성숙도와 맞물려 있다. 

세상의 모든 것이 그렇듯 삶에 있어서의 
 선택도 숙성과정을 거쳐야 훌륭한것이 될 수 있다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없다면 인간적인 
 삶도 있을 수 없다
- 레오 니콜라예비치 톨스토이 -
<Html by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내마음 / 김동명 작시,테너 박세원 ♬ 

내 마음은 호수요
그대 저어 오오
나는 그대의 흰 그림자를 안고 
옥같이 그대의 뱃전에 부서지리다

내 마음은 촛불이오
그대 저 문을 닫어주오
나는 그대의 비단 옷자락에 떨며
최후의 한방울도 남김없이 타오리다

내 마음은 나그네요
그대 피리를 불어 주오
나는 달 아래 귀를 귀울이며
호젓이 나의 밤을 새이오리다

내 마음은 낙엽이요
잠깐 그대의 뜰에 머무르게 하오
이제 바람이 일면 나는 또 나그네같이 
외로이 그대를 떠나오리다.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818건 6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5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0 04-17
65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0 04-17
6566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04-16
6565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4-16
65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1 04-16
65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0 04-16
656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3 0 04-15
656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 04-15
656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5 0 04-13
65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 0 04-13
655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 1 04-13
65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0 04-12
65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04-12
65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1 04-11
655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04-11
65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2 0 04-10
65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04-10
655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4 0 04-09
655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4 0 04-09
654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1 0 04-09
654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1 04-08
65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04-08
6546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5 0 04-07
6545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04-07
654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 0 04-06
654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1 04-06
654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 1 04-06
65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1 04-05
65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04-05
653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0 04-04
653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1 04-04
65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1 04-04
65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 0 04-03
65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4-03
65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 04-03
65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2 04-02
653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1 04-02
65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4-02
65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1 04-01
65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4-01
652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0 04-01
652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2 1 03-30
65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2 03-30
65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6 1 03-30
65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 1 03-28
65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4 1 03-28
65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1 03-28
65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7 2 03-27
65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2 03-27
65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1 03-2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