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이 항상 자신이 원하는 방향으로만 흘러가는 것은 아니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인생이 항상 자신이 원하는 방향으로만 흘러가는 것은 아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348회 작성일 19-04-01 08:47

본문


 인생이 항상 자신이 원하는 방향으로만 흘러가는 것은 아니다


마음을 혼란시키는 내적 갈등의 대부분은,
인생을 통제하고자 하는 욕망과
 지금과는 다른 식으로 변해야
 한다는 생각에서 비롯된다.


하지만 인생이 항상 자신이 원하는
 방향으로만 흘러가는 것은 아니다.
실제로 그러한 경우는 무척 드문게 현실이다.

인생이 어떠해야 한다고 미리 결정하는
 그 순간부터 새로운 것을 즐기고
 배울 수 있는 기회와는 점점 멀어진다.


게다가 위대한 깨달음의 기회가
 될지도 모르는 현실의 순간을
 소중하게 생각하는 것조차 가로막는다.

아이들의 불평이나 배우자의 반대
 의견에 부정적으로 대응하기 보다는
 마음을 열고 그 순간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자.


그들이 자신의 뜻대로 행동하지
 않는다고 해서 화내는 것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자신이 대범한 인간임을
 과시하기 위해 불평과 반대,
혹은 실패를 즐기는 척하라는 것이 아니다.


그것들을 초월하여,
삶이 계획대로 되지 않는 것에
 절망하지 않기 위해서
 그렇게 하라는 것이다.

일상 생활의 어려움 속에서
 마음을 여는 법을 터득한 사람에게는 .
자신을 괴롭혔던 많은 문제들이
 더 이상 골치 아픈 존재가 아닌 것이다.

 
마음의 눈이 더욱 깊고 투명해진다.

인생은 전투가 될 수도,
혹은 자신이 공 노릇을 하는
 탁구 시합이 될 수도 있다.

하지만 순간에 충실하고,
있는 그대로를 수용하고 만족한다면
 따뜻하고 평화로운 감정이
 찾아들기 시작할 것이다.


자신의 앞을 가로막는
 사소한 문제들에 이 방법을 적용해 보라.
그리고 이러한 인식을 좀더
 중요한 일들에까지 점점 넓혀 나가라.

이것은 삶이라는 높고
 험난한 산을 오르는데
 실로 강력한 힘이 되어 준다.

리처드 칼슨의 <우리는 사소한 것에 목숨을 건다> 중에서
<Html By 김현>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126건 6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87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1 08-22
687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8-22
68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08-21
68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0 08-21
687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0 08-20
68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8-20
687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8-19
686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8-19
686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8-19
68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8-19
68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8-19
686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08-18
686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8-18
686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 08-18
686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0 08-17
686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08-17
686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8-17
68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 0 08-16
685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1 08-16
685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8-16
685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8-16
685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0 08-16
685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8-15
685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8-15
685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8-15
685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8-15
685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08-15
684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08-14
684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8-14
68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8-14
684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1 08-13
684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1 08-13
684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08-13
684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08-13
684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08-12
68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8-12
68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0 08-10
683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0 08-10
683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8-09
68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8-09
683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0 08-08
683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08-08
68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08-08
68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8-08
683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0 08-07
68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8-07
68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0 08-06
68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8-06
682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0 08-05
682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0 08-0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