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골목을 지나도 매일 같은 길은 아니었습니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같은 골목을 지나도 매일 같은 길은 아니었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15회 작성일 19-04-08 08:57

본문



 

 

같은 골목을 지나도 매일 같은 길은 아니었습니다


같은 골목을 지나도 매일 같은 길은 아니었습니다. 어느 날은 햇빛이 가득 차 눈이 부시고 어느 날엔 비가 내려 흐려도 투명하거나 어느 날엔 바람에 눈이 내려 바람 속을 걷는 것인지 길을 걷는 것인지 모를 것 같던 날들도 있었습니다. 골목 어귀 한 그루 나무조차 어느 날은 꽃을 피우고 어느 날은 잎을 틔우고 무성한 나뭇잎에 바람을 달고 빗물을 담고 그렇게 계절을 지나고 빛이 바래고 자꾸 비워 가는 빈 가지가 되고 늘 같은 모습의 나무도 아니었습니다. 문밖의 세상도 그랬습니다. 매일 아침 집을 나서고 저녁이면 돌아오는 하루를 살아도 늘 어제 같은 오늘이 아니고 또 오늘 같은 내일은 아니었습니다. 슬프고 힘든 날 뒤에는 비 온 뒤 개인 하늘처럼 웃을 날이 있었고 행복하다 느끼는 순간 뒤에도 조금씩 비켜갈 수 없는 아픔도 있었습니다. 느려지면 서둘러야하는 이유가 생기고 주저앉고 싶어지면 일어서야 하는 이유가 생겼습니다. 매일 같은 날을 살아도 매일 같은 길을 지나도 하루하루 삶의 이유가 다른 것처럼 언제나 같은 하루가 아니고 계절마다 햇빛의 크기가 다른 것처럼 언제나 같은 길은 아니었습니다. 돌아보니 나는 그리 위험한 지류를 밟고 살아오진 않은 모양입니다. 남들보다 빠르게 꿈에 다다르는 길은 알지 못하고 살았지만 내 삶을 겉돌 만큼 먼 길을 돌아오지는 않았으니 말입니다. 아직도 가끔씩 다른 문밖의 세상들이 유혹을 합니다. 조금 더 쉬운 길도 있다고 조금 더 즐기며 갈 수 있는 길도 있다고 조금 더 다른 세상도 있다고 어쩌면 나라는 사람은 우둔하고 어리석어서 고집처럼 힘들고 험한 길을 걷고 있는지도 모르지만 . 돌아보고 잘못된 길을 왔다고 후회한 적 없으니 그것으로도 족합니다. 이젠 내가 가지지 못한 많은 것들과 내가 가지 않은 길들에 대하여 욕심처럼 꿈꾸지 않기로 합니다. 이젠 더 가져야 할 것보다 지키고 잃지 말아야 하는 것들이 더 많습니다. 어느새 내 나이~ 한가지를 더 가지려다 보면 한가지를 손에서 놓아야하는 그런 나이가 되었으니까요. 내가 행복이라 여기는 세상의 모든 것들 이젠 더 오래 더 많이 지키고 잃지 않는 일이 남았습니다. 세상으로 발을 내디디는 하루하루 아직도 어딘가 엉뚱한 길로 이끄는 지류가 위험처럼 도사리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나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흘러가는 삶도 남아 있어서 아직도 세상 속으로 문을 나서는 일이 위험한 일일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나는 믿지요. 길은 결국 선택하는 사람의 것이라는 걸 행복은 결국 지키는 사람의 것이라는 걸.. 출처 : 작가 미상 - html 제작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바위고개 ♬ 바위고개 언덕을 혼자 넘자니 옛님이 그리워 눈물납니다 고개위에 숨어서 기다리던 님 그리워 그리워 눈물납니다 바위고개 피인 꽃 진달래꽃은 우리 님이 즐겨즐겨 꺽어주던 꽃 님은가고 없어도 잘도 피었네 님은가고 없어도 잘도 피었네 바위고개 언덕을 혼자 넘자니 옛님이 그리워 하도 그리워 십여년간 머슴살이 하도 서러워 진달래꽃 안고서 눈물집니다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900건 6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65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5-20
664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5-20
664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0 05-20
66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9 0 05-18
664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 0 05-18
66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0 05-18
664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0 05-17
664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5-17
664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5-17
664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2 0 05-17
6640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5-16
663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5 0 05-16
663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5-16
66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5-16
6636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5-15
66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5-15
66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5-15
663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0 05-15
6632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05-14
66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5-14
66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5-14
6629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8 0 05-14
662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05-14
6627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5-13
6626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5-13
66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5-13
66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5-13
662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0 05-13
66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0 05-11
66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0 0 05-11
6620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5-10
66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0 05-10
66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5-10
66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2 05-10
661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 05-10
66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5-09
66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5-09
661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1 0 05-09
6612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5-08
6611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5-08
66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5-08
66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5-08
660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4 0 05-08
660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0 05-07
660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1 0 05-07
66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5-06
66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05-04
660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05-04
66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0 0 05-03
66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05-0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