겸손한 생활 그것이 결코 쉽지는 않습니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겸손한 생활 그것이 결코 쉽지는 않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317회 작성일 19-04-15 09:23

본문

  


♤ 겸손한 생활 그것이 결코 쉽지는 않습니다 ♤

달콤하면서도 상큼한 향기로 힘든 생활에 지친 
 우리들의 마음을 달래주는 과일이 있습니다.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울퉁불퉁 찌그러지고 
 못생긴 모과일수록 그 향기가 더욱 짙다는 사실입니다. 

매끈하게 잘생긴 것은 눈으로 보기엔 좋을지
 몰라도,향기는 그리 짙지 못하다고 합니다.
우리네 사람들의 마음도 그와 비슷한 모양입니다. 

너무나 완벽할 정도로 잘생긴 사람보다는 
 그리 잘생기진 못했도 부드러워 보이는 인상의 
 사람에게 더 많은 친구들이 모이는 것을 보면 말입니다.

인간(人間)이란 한자어를 살펴보십시오.
그것은 단지'사람' 만을 뜻하는 것이 아니라,사람과 
 사람 사이 즉 어우러져 살아가는 모습을 표현한 것입니다. 

그리고 그 어울림은 모두가 스스로를 조금씩
 낮추는 노력에 의해서 지탱되는 것이지요

 벼도 익을수록 고개를 숙인다는 우리 속담처럼 
 남을 높이고 스스로를 낮추는 행동이야말로
 가장 인간적이고도 포근한 미덕이 아닐까요.

물론 겸손하다는 것이 무조건 자기를 내보이지 않고,
무조건 제 뜻을 주장하지 않고, 또 무조건 스스로를 
 감추는 것은 아닙니다.그런 것은 복종일 뿐입니다.

진정한 겸손이란 자신을 자신답게 아는 것과 함께 다른 
 사람들도 똑같은 인격자로 대우할 때만 이루어질 수 있습니다.

허세가 없고 오만하지 않은 자존심, 따뜻하지만 
 약하지 않은 마음을 바탕으로 할 때 진정 겸손한 
 행동이 나타날 수 있는 것이지요.바다가 이 세상의
 그 무엇보다도 넓은 까닭은 그것이 어떤 강이나 

 냇물보다도 낮은 곳에 있기 때문입니다.부드럽고 
 온화하게만 느껴지는 물이 단단한 바위를 닳아 없앱니다.

이처럼 스스로를 낮추고 겸손하게 행동하는 것은 결국
 자신의 생활을 더욱 강하게 만들어 줍니다. 

그것은 교만하지 않게 세상을 밝은 눈으로
 바라볼 수 있는 지혜를 안겨 주기도 합니다.위로나 
 격려의 말은 낮은 목소리로 해야 설득력을 가집니다. 

사랑의 말도 속삭이듯 부드럽게 건네는 것이 제격입니다. 
목소리가 크면 클수록 상대에겐 허황된 것으로 여겨지기 쉽습니다.

진실은 마음과 마음이 맞닿을 때 느껴지는 것이지요.
고함을 지르는 것은 상대의 마음을 닫아걸게 만드는 것입니다.

그렇게 낮은 곳에서 마음을 열고 있는 
 사람일수록침착하게 삶을 꾸려가는 법입니다.
더욱 현명한 사람은 주위의 사람들을 달래고 
 북돋워 주며 분위기를 부드럽게 이끌기도 하지요. 

그렇습니다.겸손한 사람은 어떤 일을 해도 무리가 
 따르지 않습니다.항시 열린 마음으로 사람들을 
 대하기에 모두가 그를 좋아하고 도우려 드는 것입니다.

겸손한 생활 그것이 결코 쉽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어려운 일이기에 더욱 소중한 것이 아닐까요? 
낮은 곳에서 스스로를 살찌우는 바다처럼,부드러우면서도

 강인한 물처럼 겸손하게 하루하루를 맞는다면, 
세상은 한결 밝은 모습으로 우리를 맞을 것입니다.
- 좋은글 중에서 -
<Html by 김현피터>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Jeg Ser Deg Sote Lam (당신곁에 소중한 사람) ♬ 
 Que te import!!!a que te ame 

 El amor que ya ha pasado
 Si tu no me quieres ya ?
 No se debe recordar.
네가 날 더 이상 사랑하지 않는다면
 내가 널 사랑하는 것이 과연 무슨 소용이 있을까?
이미 지나간 사랑은 더 이상 기억되어서는 안 된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900건 6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65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5-20
664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05-20
664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0 05-20
66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9 0 05-18
664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 0 05-18
66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0 05-18
664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0 05-17
664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5-17
664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0 05-17
664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2 0 05-17
6640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5-16
663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5 0 05-16
663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5-16
66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5-16
6636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5-15
66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5-15
66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5-15
663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0 05-15
6632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05-14
66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0 05-14
66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5-14
6629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8 0 05-14
662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05-14
6627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5-13
6626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5-13
66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5-13
66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5-13
662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0 05-13
66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0 05-11
66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0 0 05-11
6620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5-10
66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0 05-10
66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05-10
66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2 05-10
661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 05-10
66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5-09
66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5-09
661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1 0 05-09
6612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5-08
6611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5-08
66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0 05-08
66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5-08
660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4 0 05-08
660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0 05-07
660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1 0 05-07
66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5-06
66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 05-04
660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05-04
66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0 0 05-03
66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 05-0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