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란 섬을 아시나요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그래도 란 섬을 아시나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88회 작성일 19-05-29 22:41

본문

 


 



      그래도 란 섬을 아시나요

      그래도란 섬이 있습니다.
      우리들 마음 속에 만 있는
      이어도만큼 신비한 섬입니다.

      미칠 듯이 괴로울 때
      한없이 슬플 때 증오와 좌절이
      온몸을 휘감을 때

      비로소 마음 한 구석에서
      조용히 빛을 내며 나타나는 섬
      그게 그래도 입니다.

      섬 곳곳에는
      그래도 너는 멋진 사람이야'
      그래도 너는 건강하잖니?'
      그래도 너에겐 가족과 친구들이 있잖아'
      그래도 세상은 살만 하단다'
      와 같은 격문들이 나붙어 있습니다.

      그래도는
      다시 자신을 돌아 볼 수 있게 하는
      용서와 위로의 섬입니다.

      당신의
      그래도 는 잘 있습니까?

      그래도
      당신은 행복한 사람입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 제작 : 풍차주인




 



      내 마음의 휴식이 되는 이야기

      무지개 같은 환상의 아름다움과 노을 빛의 숭고함이 깃든
      세월의 언저리에서 꿈의 빛깔을 볼 때면
      순간적인 시력에 의존함이 아닌 영혼의 깊은 울림에서
      그를 느낄 수 있다는 걸 알게 됩니다.

      비탈진 세월의 양지에서도 그 세월의 언덕 후미진 음지에서도
      피어나는 서로 다른 아름다움이 자란 다는 걸
      알게 되는 날들 속에서 우리가 간혹 역류하는 숱한 감정들을
      어떻게 다스리며 살아갈까요?

      산다는 것이 끊임없이 자기 자신을 창조하는 일이며
      행복하기 위한 가파르고 힘든 고갯길을
      넘어가는 만족을 향한 길이 아닌지요.

      작은 것에서 오는 마음으로 느끼는 비워진 마음으로
      헤아리는 아름다움이 있기에 늘 행복하게 느끼며
      살아내는 건 아닐까 하네요.

      아주 작은 것에서 잔잔한 기쁨이나 고마움을 누릴 때
      마음 안에서 향기처럼 피어나는 행복이
      진정 삶의 질이 달라지는 행복이 아닌가 싶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제작 : 동제


 



      영원 그 안에

      김용호

      죽을 만큼
      고통스러울 때도 있었지만
      나는 죽지 않았다.

      미칠 만큼
      행복할 때도 있었지만
      나는 미치지 않았다.

      고통도 잠시였고
      행복도 잠시였다.

      삶이 다 안개 같이
      생성되었다 사라짐이다.

      만남도 이별도 석별이 될
      내 마음에 구름일 뿐이다.

      고통도 즐거움도
      내 마음에 바람일 뿐이다.

      그러므로 내 인생의 시작은
      영원 그 안에 불멸뿐이다.

      영상제작 : 동제




 



      인간관계 불변의 원칙

      친구를 얻는 9가지 원칙
      (Nine Principles to Win Friends)

      ① 비판과 비난, 불평을 삼가라.
      Don't criticize, condemn, or complain.

      ② 칭찬하라, 정직하고 진지하게 칭찬하라.
      Give honest and sincere appreciation.

      ③ 상대방의 마음에 열정을 불러일으켜라.
      Arouse in the other person an eager want.

      ④ 진정으로 상대방에 대한 관심을 가져라.
      Become genuinely interested in other people.

      ⑤ 미소 지어라.
      Smile.

      ⑥ 이 세상에서 자신의 이름처럼 아름답고 중요하게 들리는
      언어는 없다는 사실을 기억하라.
      Remember that a person's name is to that person the sweetest and most
      import!ant sound in any language.

      ⑦ 경청하라. 상대방이 자신의 이야기를 꺼내게 하라.
      Be a good listener. Encourage others to talk about themselves.

      ⑧ 상대방의 관심사에 대해 말하라.
      Talk in terms of the other person's interests.

      ⑨ 상대방이 나에게 진실로 중요한 인물임을 느끼게 하라.
      Make the other person feel import!ant - and do it sincerely.


      사람을 변화시키는 9가지 원칙
      (Nine Principles to Change People's Attitudes and Behavior!s)

      ① 칭찬과 감사의 말로 시작하라.
      Begin with praise and honest appreciation.

      ② 간접적으로 상대방이 자신의 실수를 알아차리게 하라.
      Call attention to people's mistakes indirectly.

      ③ 상대방을 비판하기에 앞서 나 자신의 실수를 이야기하라.
      Talk about your own mistakes before criticizing the other person.

      ④ 명령하는 대신에 질문하라.
      Ask questions instead of giving direct orders.

      ⑤ 상대방의 체면을 세워주어라.
      Let the other person save face.

      ⑥ 조금이라도 나아지면 반드시 칭찬하라.
      진심으로 인정해주고 아낌없이 칭찬하라.
      Praise the slightest improvement and praise every improvement.
      Be hearty in your approbation and lavish in your praise.

      ⑦ 상대방이 좋은 평판을 얻게 하라.
      Give the other person a fine reputation to live up to.

      ⑧ 격려하라. 약점을 쉽게 극복할 수 있다고 격려하라.
      Use encouragement. Make the fault seem easy to correct.

      ⑨ 나의 혜택보다는 상대방이 얻게 될 혜택을 생각하라.
      Forget about the benefits to yourself and concentrate on the benefits
      to the other person.




          영상제작 : 동제


 



      부부의 금덩이

      옛날에 부자가 한 명 살고 있었다.
      2만 평이 넘는 땅을 소유하고 있었으며, 부인과 첩을 데리고 살았지만,
      생활은 결코 즐겁지가 못했다.

      어느 날 부자의 첩이 이웃집 부부가 함께 부르는
      노랫소리를 듣고 부자에게 말했다.

      “우리는 거액의 재산이 있지만,
      가난한 사람들만큼 즐겁지 못한 것 같아요.”

      그러자 부자가 웃으며 말했다.

      “난 그 사람들이 당장 내일부터
      노래를 부르지 못하게 만들 수 있네.”

      그러고는 두 개의 금 덩어리를 담장 밖으로 던졌다.
      신발을 고치며 살던 이웃집 부부는 다음날 마당 청소를 하다가
      난데없이 나타난 금 덩어리 두 개를 발견했다.

      그들은 기쁨에 들떠 흥분한 채 신발 고치는 일마저 내팽개치고
      금 덩어리만을 바라봤다.

      남편이 말했다.

      “우리 이 금 덩어리로 논을 장만하도록 합시다.”

      그러자 아내가 말했다.
      “안 돼요.
      사람들이 이 금 덩어리를 보면 우리가 훔쳐 왔다고 의심할지도 몰라요.”

      “그럼 우선 금 덩어리를 아궁이 속 깊이 숨겨둡시다.”
      “아궁이 속에 숨겨두면 틀림없이 도둑이 훔쳐 가고 말 거예요.”

      두 사람은 한참 동안 머리를 맞대고 의논했지만,
      도무지 좋은 방법이 떠오르지 않았다.

      이날부터 두 사람은 근심 때문에
      밥도 제대로 못 먹고 잠도 편하게 잘 수 없었다.
      부부의 웃음소리와 노랫소리도 두 번 다시 들리지 않았다.


      출처 : 즈까오 《인생지략》 중에서


      영상제작 : 동제


 



      당신과 나의 만남이

      당신과 나의 만남이 좋은 만남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애닯은 사연도 아니고 절실한 집착도 아닌
      그저 바라만 보아도 좋은 그런 안개꽃 같은 인연……

      너무도 아까워 그저 마주 보고만 있는 그런 만남,
      그냥 있어만 줘도 고마운 그런 만남이었으면 좋겠습니다.

      혼자가 아니라는 뿌듯함으로 세상을 헤쳐나가게
      힘을 주는 그런 만남, 조용한 미소로 단지 웃어만 주는 그런 만남
      아무런 이유 없이 그저 좋기만 한 그런 만남이었으면 합니다.

      사랑한다고 표현하지 않아도 바라보는 눈빛으로 느낄 수 있는
      조용한 찻집에서 아무 말 없어도 서로를 느낄 수 있는
      깊은 강물이 조용히 흐르듯 서로의 마음을 깊게 헤아려 주는
      그런 만남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지금은 비록 안타까울지라도 이 다음엔 정말 진실했었노라고
      말 할 수 있는 그런 아름다운 추억을 간직한
      은은한 만남이었음 좋겠습니다.

      사랑한다고 영원히 사랑하겠다고 말할 수 있는
      그런 만남이었음 좋겠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제작 : 동제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743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674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7:55
674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7:54
67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6-18
67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06-18
673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6-18
673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1 06-18
673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6-18
67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6-17
67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6-17
67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6-15
67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6-15
673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06-14
67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6-14
67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6-13
67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6-13
672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3 06-12
672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6-12
67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2 06-11
67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06-11
67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6-10
67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1 06-10
6722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6-09
67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1 06-08
67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6-08
67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6-08
67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6-07
67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6-07
67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6-07
67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6-06
67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06-06
67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2 06-06
67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06-05
67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6-05
67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6-05
6709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6-04
6708 김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6-04
6707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06-04
67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6-04
67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1 06-04
67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06-04
670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6-03
67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6-03
67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0 06-01
67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1 06-01
669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2 0 05-31
669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0 05-31
66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5-31
66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05-31
66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5-31
열람중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 05-2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