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뒤에야 빛이 나는 행복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사라진 뒤에야 빛이 나는 행복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338회 작성일 19-06-04 08:11

본문



♣ 사라진 뒤에야 빛이 나는 행복 ♣
물고기는 물 속에 있을 때는 그 어느 곳으로든 갈 수 있는 자유와 행복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물고기는 자신이 자유롭고 행복한 존재라는 사실을 알지 못합니다. 사람들이 쳐놓은 그물에 걸려 땅 위에 올라오고 난 후에야 비로소 그때가 행복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사람 또한 마찬가지 아닐까요 가지고 있을 때는 모르다가 꼭 잃어버린 후에야 뒤늦게 행복이 무엇인지 깨닫게 되는 못난 습성 행복은 공기 같은 것입니다. 보이지도 않고 만질 수도 없지만 어느 곳에나 있는, 영국 속담 중에는 이런 것이 있습니다. "행복은 사라진 후에야 빛을 낸다." 사람들이 행복의 실체를 보고 만질 수 있다면 그것이 떠나가기 전에 소중히 다루련만 행복은 언제나 떠나가면서 제 모습을 사람들에게 보여준다는 말이겠지요. - 좋은글 중에서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The water is wide I can't cross over ♬ - 바다가 너무 넓어 건널 수가 없어요 - The water is wide I can't cross over 바다가 너무 넓어 건널 수가 없어요 And neither have the wings to fly 난 날 수 있는 날개도 없는걸요 Give me a boat that can carry two 배를 주세요 두 사람이 탈 수 있는 And both shall row, my love and I 우리 둘이 저어 갈께요, 내 사랑과 내가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715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7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8:43
77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 08:38
77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7-14
77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7-14
77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7-13
77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07-13
7709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7-12
77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07-11
770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07-11
77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07-10
77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07-10
77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7-09
770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7-09
77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7-08
77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7-08
77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7-07
76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07-07
76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7-06
76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7-06
76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7-04
76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7-04
76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7-03
76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7-03
769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7-02
76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7-02
76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07-02
76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7-01
76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7-01
76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6-30
76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6-30
76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6-29
76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6-29
768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6-27
76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6-27
76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6-26
76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06-26
76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6-25
76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06-25
767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6-24
767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06-24
767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6-23
76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6-23
767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6-22
767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0 06-22
76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6-22
76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6-22
76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6-20
76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6-20
766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6-19
766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6-1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