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일본은 아닙니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우리 일본은 아닙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66회 작성일 19-08-08 10:54

본문

우리 일본은 아닙니다

일본에 아베라는 인간이 어떤 인간인지 읽어보시고
우리 배달민족에 힘을 이번 참에 보여줬으면 좋겠습니다.

한국인이면 누구나 깊이 새겨야 할 내용
마지막 조선 총독 아베 노부유키' 의 소름끼쳤던 예언
조선의 마지막 총독 아베 노부유키.
그의 친손자가 현재 일본의 '아베 신조 (安倍晋三)총리 입니다.

1875년 일본 이시카화현(石川縣 에서 태어난 아베 노부유키(阿部信行)는
1944년 7월 24일에 일본의 제9대 조선총독으로 부임해 우리나라 일제강점기
마지막 시기에 조선총독을 지냈던 사람입니다.

그는 1897년 일본 육군사관학교를 마치고 육군참모본부 총무부장·군무국장을
거쳐 1929년엔 육군차관에 임명됩니다.

1939년에 일본의 제 36대 수상이 되었지만 4개월여 만에 총 사퇴하였습니다.
이후 여러 직을 거치다가 1944년 제10대 마지막 조선 총독으로 취임하여
전쟁 물자를 지원하기 위해 인력과 물자를 일본으로 착취해 갔습니다.

조선총독으로 부임 후 전쟁 수행을 위한 물적·인적 자원 수탈에 총력을
기울였습니다.

징병·징용 및 근로보국대의 기피자를 마구잡이로 색출했으며,
심지어는 여자정신대 근무령을 공포해, 만 12세 이상
40세 미만 여성에게 정신근무령서를 발부했고, 이에 불응시는
국가총동원법에 의해 징역형을 내리기도 했습니다.

이 자는 미국이 우리나라에 들어오자 총독부에서 마지막으로 항복문서에
서명하고 대한민국을 떠나게 되는데 그 때 이 자가 남긴 유명한 말이 있습니다.

日本は敗れたが、
朝鮮が勝利したわけではない
。大言?語ハゴンデ朝鮮が第我に返ってきらびやかで偉大な昔の朝鮮の?光を取り?すには
、100年という?月がはるかにかかるだろう。私たち日本は、朝鮮?民に銃と大砲より
も恐ろしいの植民地?育を植えて置いた。結局、朝鮮人たちはお互いに仲違いし、
奴隷的な生活を送るのだ。見よ!?に朝鮮は偉大した絢爛だったが
、現在の朝鮮は結局日本の植民地?育の奴隷に?落した。そして、
私の阿部は再度もどって?る?"

번역하면 우리는 패했지만 조선은 승리한 것이 아니다.

장담하건데, 조선민이 제 정신을 차리고 찬란하고 위대했던 옛 조선의
영광을 되찾으려면 100년이라는 세월이 훨씬 더 걸릴 것이다

우리 일본은 조선민에게 총과 대포보다 무서운 식민교육을 심어 놓았다.
결국은 서로 이간질하며 노예적 삶을 살 것이다.

보라.
실로 조선은 위대했고 찬란했지만 현재 조선은 결국 식민교육의 노예로
전락할 것이다.
그리고 나 아베 노부유키는 다시 돌아온다.?

아베 총독, 일제 강점기 마지막 조선 총독인 아베 노부유키
(阿部信行 78세ㆍ 1875∼1953)가 한반도를 떠나면서 했던 말입니다.

한편으론
어이가 없기도 하고 다른 한편으론 무섭기까지 합니다.
아베 총독은 일본 육군 사관학교를 졸업하고 독일 유학을 다녀와
군 중앙부 주요보직을 거쳐 1933년에 육군대장, 1939년엔 일본 내각
총리가 됐습니다.

비록 4개월이었지만 일본 총리를 지낸 그는 1944년 마지막
조선총독에 임명돼 조선인에 대한 식민지 교육을 더 철저히 자행했습니다.

그리고 일본 주둔 미군 맥아더사령부가 광복 직후인 1945년 12월 11일
아베를 심문할 때

그는
일본 식민정책은 한국인에게 이득이 되는 정책이었다
조선인은 아직도 자신을 다스릴 능력이 없기 때문에 독립된 정부 형태가
되면 당파싸움으로 다시 붕괴할 것 이라며 남북공동정부
수립을 적극 반대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베의 사돈인 기시 노부스케 (岸信介 91세 1896∼1987)
그는 만주국을 건설하며 일본이 아시아를 지배하려는
전략을 세웠습니다.

이 과정에서 철저하게 중국인과 조선인의 n항일투쟁을 무력화
시켰습니다.

현재 일본 총리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는 바로 아베 총독의 손자이자,
기시 노부스케의 외 손자 입니다.

우리 민족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준 두 사람의 피를 고스란히 이어받은
우리 민족의 웬수의 손자입니다.

일본 유명 주간지 주간문춘에 따르면 아베 총리가 최근 중국은 어처구니없는
나라지만, 그나마 외교게임이 가능하다
하지만 한국은 그저 어리석은 국가일 뿐 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일본 당국자들은 사실이 아니라며 전면 부인했습니다.

설사 이 말이 100% 사실이 아니더라도 그간 아베 총리 행보를 보면
두 할아버지의 잘못된 역사 인식을 그대로 이어받아 간직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우리 국민은 "우리 일본"이란 말은 삼가해야 합니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172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172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10:47
71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8:21
717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8:20
716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 08:19
716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1 12-07
71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12-07
71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12-07
71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12-06
716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2-06
716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12-06
7162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12-05
716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12-05
716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12-05
71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12-05
7158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12-04
71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12-04
71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12-04
715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12-04
715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2-03
71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12-03
71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12-02
715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12-02
715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 11-30
714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0 11-30
714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11-30
71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11-29
714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11-29
71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 11-28
714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11-28
714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11-28
7142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11-27
71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11-27
71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0 11-27
713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1-27
7138 evergree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11-26
71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1-26
71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11-26
71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11-26
71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11-25
71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11-25
713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11-23
71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11-23
71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11-22
71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11-22
712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11-21
712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11-21
71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11-20
71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11-20
71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11-19
71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11-1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