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를 가더라도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어디를 가더라도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10회 작성일 19-08-15 23:24

본문

어디를 가더라도

어느 수도원 원장이 한 제자만 유독 아끼고 사랑한다며
다른 제자들의 불만이 컸습니다.
제자들이 원장을 찾아와 불평했습니다.
“저 아이는 우리보다 배운 것도 부족하고 행동도 느리고 말도 어눌합니다.
그런데 왜 저 아이를 소중히 여기십니까.”
그러자 원장은 제자들의 손에 작은 새를 한 마리씩 쥐여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오늘 저녁까지 아무도 보지 않는 곳에 가서 새를 죽이고 돌아와라.
그러면 너희 말을 들어주마.”

제자들은 모두 손쉽게 임무를 완수했습니다.
그런데 다 함께 모인 저녁 시간 어디선가에서 새 소리가 들려왔습니다.
원장이 편애한다던 그 제자의 손에는 여전히 새가 있었습니다.
모두가 원장의 간단한 지시도 지키지 못한 그 제자를 향해 조소를 날렸습니다.
그런데 그때 그 제자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온종일 이곳저곳을 다녀봤지만 아무도 보지 않는 곳은 없었습니다.
제가 어디를 가든 하나님께서 저를 보고 계셨기 때문입니다.”
그제야 원장은 빙긋이 웃었고 다른 제자들은 부끄러움에
고개를 떨구고 말았습니다.

출처 : 홍융희 목사 《부산성민교회》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706건 6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4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03-18
745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1 03-18
745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0 03-18
74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3-17
74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03-17
745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03-16
745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03-16
744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0 03-16
744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 03-16
744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0 03-15
744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3-15
74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03-14
744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 03-14
744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03-14
744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3-14
744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0 03-12
744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0 03-12
743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0 03-11
743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0 03-11
743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03-11
743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3-11
74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3-10
74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03-10
743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 03-10
743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3-10
74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0 03-09
74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 03-09
742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0 03-08
742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 1 03-08
742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0 03-07
74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 03-07
742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1 03-07
742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3-07
74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3-06
74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03-06
742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 03-06
742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3-06
7419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3-05
741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1 03-05
741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 03-05
74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 03-05
74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3-05
7414 rene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2 03-04
74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3-04
74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3-04
741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03-04
741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03-04
74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0 03-03
74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 03-03
7407 rene0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3-0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