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뒤에야 빛이 나는 행복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사라진 뒤에야 빛이 나는 행복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78회 작성일 20-06-22 20:04

본문

사라진 뒤에야 빛이 나는 행복

어느 부부의 이별과 사랑
“미안 하지만 난 당신을 사랑하지 않아 왜 결혼했는지 모르겠어.” 나는 말했다
아내가 두 손으로 얼굴을 가리고 말없이 울었다.
난 미안했지만 등을 돌리고 집을 나왔다 아내와 더 이상
살아갈 자신이 없었기 때문이다.

아내에게 이혼 서류를 꺼냈다.
“집과 자동차 부동산과 현금 그 중에서 당신이 30%를 가질 수 있어”
아내는 말없이 눈물만 흘렸다.
이튿날 집에 돌아와 보니 탁자 위에 아내가 써놓은 편지가 있었다.

눈물이 얼룩져 있어서 혹시 내 맘이 흔들릴까봐 읽지 않으려 하다가
나도 모르게 읽어 내려갔다.

"난 아무것도 원하지 않아 다만 한 달쯤 시간을 갖고 싶어
한 달만이라도 아무 일 없는 것처럼 대해 줘 아이 시험기간이니까
신경 쓰지 않게……
그리고 이혼조건으로 한 가지 부탁만 할게 당신이 결혼 첫날아침
출근 때나를 안아서 거실에서 현관까지 갔던 것처럼
한 달간만 그렇게 해줘"

"이 여자가 미쳤나?"
이런 생각이 들었지만 한 달이면 끝날 일이니까 라고 생각하며
그렇게 해주기로 했다

첫날 거실에서 아내를 들어 올려 안았을 때 몹시 어색했다.
몇 년 간 우린 신체접촉이 없었으니까.
10보를 걸어 현관까지 갔을 때 뒤에서 아이가 박수를 쳤다.
멋있다면서 나는 아이에게 웃음을 지어 보이며 아내를 내려놓고 출근했다.

둘째 날은 첫날보다 나아졌다.
아내는 내 가슴에 적극적으로 기댔고 블라우스에서는 향기가 났다.
피부의 잔주름을 보면서 그동안 모르는 사이
이렇게 됐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나와 결혼해 이렇게 되였구나 생각하니 조금 미안했다.

셋 째날, 넷 째날 아내를 들어 올렸을 때 오래 전의 친밀함이
돌아오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내게 자신의 10년을 바친 이 여자 다음날 또 다음날
아내를 안아 나르는 것이 익숙해졌다.
어느 날 아침 아내가 옷을 고르고 있었다.
옷들이 모두 커져버렸다며 투덜댔다.

그러고 보니 아내를 들면 들수록 가벼워지는 느낌이 있었다.

이혼걱정에 야위어가고 있는 중일까?
또 다른 아침 아들이 들어오더니
"엄마를 안고 나갈 시간이에요,"라며 미소를 짓는다.
녀석에게 이일이 이제 일상으로 자리 잡은 것이다.

아내는 아이를 꼭 껴안는다.
마음이 흔들리고 있다.
드디어 마지막 날이 왔다.
나는 아내와 헤어질 수 없다는 걸 알았다.
이혼을 취소하기로 했다.

회사에서 나온 뒤 꽃집에 들려 부케를 샀다.
부케엔 "나는 이제부터 죽을 때까지
당신을 아침마다 들어 올릴게" 라고 써달라고 했다.
그리고 집으로 달려갔다.

"여보 미안해 우리 헤어지지 말자.
난 당신을 여전히 사랑해"

현관에 들어서자마자 나는 소리쳤다.
아무런 응답이 없었다.

안방으로 들어서자 아내는 잠든 듯 가만히 누어있었다.
그녀는 숨져 있었다.

아내가 남긴 편지에서 위암 말기였다는 사실을 알았다.
아내는 자신의 시한부 삶을 받아 들였고 아들에게
다정한 부모의 마지막 모습을 기억하도록 하고 싶었던 것일까?

부케를 떨어뜨리며 나는 주저앉은 채 아내를 안고 한없이 운다.

출처 : 박성철 《사라진 뒤에야 빛이 나는 행복》

추신
위에 글은 외국인의 페이스북에 올라왔던 글이랍니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044건 6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7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 08-06
77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8-06
77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8-05
77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8-05
779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08-04
778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8-04
778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8-04
7787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8-04
77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8-04
77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8-04
778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0 08-04
77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8-04
778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08-04
77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8-03
77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8-03
777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8-02
777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8-02
777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8-02
777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8-02
777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0 08-01
777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8-01
777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8-01
777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8-01
777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8-01
777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8-01
776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7-31
776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7-31
776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07-31
77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7-31
776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07-31
776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7-30
776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7-30
776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7-30
776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 07-30
776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07-29
775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7-29
775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07-29
77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7-29
775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7-28
775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7-28
775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7-28
775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07-28
775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7-27
775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07-27
775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7-27
774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7-27
774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7-27
774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7-26
774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 07-26
774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7-2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