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향만리(人香萬里)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인향만리(人香萬里)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48회 작성일 20-07-25 12:49

본문

인향만리(人香萬里)

화향백리(花香百里) 꽃의 향기는 백리를 가고 주향천리(酒香千里)
술의 향기는 천리를 가지만 인향만리(人香萬里) 사람의 향기는
만리를 가고도 남는다.
난향백리(蘭香百里) 난의 향기는 백리를 가고 묵향천리(墨香千里) 묵의
향기는 천리를 가지만 덕향만리(德香萬里) 덕의 향기는 만리를
가고도 남는다.
백만매택(百萬買宅) 천만매린(千萬買隣) 이란 말이 있다.
좋은 이웃을 사는 데 천만금을 지불한다는 뜻이다.
중국 남북조시대 송계아(宋季雅)라는 고위 관리가 정년퇴직에
대비해 자신이 살집을 보러 다녔다.
그런데 지인들이 추천해 준 몇 곳을 다녀보았으나 마음에 들지 않았던
그가 집 값이 백만금 밖에 안 되는 집을 천백 만금을 주고
여승진(呂僧珍)이라는 사람의 이웃집을 사서 이사했다.
그 집의 원래 가격은 백만금이었다.
이 얘기를 들은 이웃집의 여승진이 그 이유를 물었다.
송계아의 대답은 간단했다.
백만금은 집 값으로 지불했고(百萬買宅) 천만금은 여승진과
이웃이 되기 위한 값(千萬買隣)이라고 답했다.
좋은 사람과 가까이 지내는 데는 집 값의 열 배를 더 내도 아깝지 않다는 의미다.
거필택린(居必擇隣)이라 했다.
이웃을 선택해서 살집을 정해야 한다는 옛사람들의 철학, 새겨들을 일이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177건 6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792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09-19
792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 09-18
792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9-18
792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9-18
79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09-18
79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9-18
79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9-17
79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9-17
79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 09-16
79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 09-16
7917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 09-15
79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 09-15
79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09-15
79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9-14
79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9-14
79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9-12
79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0 09-12
79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0 09-12
79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9-11
79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9-11
790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 09-10
79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9-10
79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0 09-09
79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9-09
7903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 09-08
79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09-08
79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9-08
79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 0 09-07
78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 09-07
789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0 09-07
789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 09-07
789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 09-07
789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9-06
789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 09-05
789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9-05
789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9-05
78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9-05
78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 09-05
788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09-04
788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 09-04
788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9-04
78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9-04
78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9-04
78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0 09-03
788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9-03
78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09-02
78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9-02
78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0 09-01
78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9-01
787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0 08-3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