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아내를 위하여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사랑하는 아내를 위하여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64회 작성일 20-10-05 22:14

본문

사랑하는 아내를 위하여

사랑하는 아내를 위하여 6천개의 돌계단을 만든 류 이야기
중국에서 보기 어려운 러브스토리이다.
피할 수 없는 사랑 때문에, 태어나고 자라온 고향을 도망치듯 떠나
오십년을 함께 살아온, 나이가 어린 남자와 연상인 여인 한 쌍의
감동적인 이야기입니다.

이 이야기는 일평생 아내만을 위해 깎아지른 산비탈에 6천개의
돌계단을 만들고 살아온 류와 수 부부 이야기입니다.
50년동안 한 계단 한 계단 부인 수(80세)를 위해
비탈진 산에 자그마치 육천 개의 계단을 일일이 손으로 두들겨 파고
새겨서 만든 중국인 할아버지가 온갖 정성을 다하며 동굴에서
살아왔던 류의 이야기입니다.

이 이야기를 50년도 더 오래 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류 고장이라는 열 아홉살 파릇파릇한 청년이 수 자오귄이라는
스물 아홉살 과부와 사랑에 빠졌다.
섹스피어 '로미오와 줄리엣'에서 처럼 가족과 친척들 친구들에게 과부 수에겐
이미 자녀가 있다는 것과 나이가 10살의 차이가 많다는 따가운
눈총을 받아가며 더 이상 고향에서는 사랑이 이루어질 수 없음을 알았다.

나이도 많고 이미 자녀가 있는 과부가 사랑하는 것은 사회의 도덕성으로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시대였기에, 더 이상 동네 사람들의 수근거림과
이웃들의 멸시 천대를 피하여 남중경현의 지앙진 마을 가까이에 있는
동굴에 숨어 들어가 살기로 했다.

먹을 것도 없고 전기도 없는 곳에서 살기가 몹시 힘들었지만,
그 둘은 산 속에 자라는 풀을 뜯어먹고 나무 뿌리를 캐서 먹으며,
또 어두운 동굴의 밝히기 위해
류가 직접 만든 석유 등잔을 켜고 살아 나가야만 했다.
수는 자기 자신 때문에 사랑하는 류가 다른 곳으로 가지 못하고 자기한테 묶여
고생하는 것은 아닌지 후회하지는 않은지 수시로 물어봤으나,
그 때마다 류의 답은 언제나 한결같이,
'우리가 노력하고 있으니 생활은 점차 나아질 것이고 절대 후회하지 않는다.'
라고 말했다고 한다.

류는 수와 산으로 들어온 지 두 해 째부터 수가 혹여나 산을 오르내릴 때
힘이 들까 염려하여 아내 수가 다니기 편하도록 장장 오십년 동안이나
비탈진 산을 손으로 일일이 계단을 새겨 만들었다고 한다.
이 두 사람의 숨겨진 사랑은 그로부터 반세기가 지난
지난 2001년 한 모험가 단체가 그 숲 주위을 탐험하다가 그 노부부를 발견하고
가파른 계단 6천개가 손으로 작업된 것을 발견하고 놀랐다고 합니다.

러브스토리

류와 수의 일곱 자녀 중 한 명인 류밍셍은
'저의 부모님은 서로가 서로를 엄청 사랑해서 은둔해서 사신 오십년 동안
단 하루도 떨어져 지내지 않으셨습니다.
어머니께서 산 아래로 자주 다니시지도 않았는데도 아버지는 어머니가
조금이라도 더 편히 오르내리실 수 있도록 6천개 이상인 계단을 손으로
일일이 새겨 만드셨습니다.'고 하였다.

이렇듯 애틋한 마음으로 살아온 50년째 된 어느 날,
남편인 류가 72세의 나이로 농사일을 끝마치고 돌아와서 쓰러져서는
그만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수는 남편 류가 그녀의 품안에서 세상을 떠날 때 남편을 안고
간절한 기도했다고 한다.
남편의 끊임없는 사랑에 수는 자기를 위해 평생을 수고하고 헌신한
남편이 세상을 먼저 떠나서 아내 수도 남편을 쉬이 떠나 보내지 못했다고 한다.
떠난 남편을 안고 애통해하는 아내에게서 아무도 수의 손에서
류를 떼어놓을 수 없었다고 한다.

'당신은 평생 나를 보살펴주고 내가 죽을 때까지 항상 함께 있겠다 했었는데
이제 이렇게 죽어버리니 나는 이제 어떻게 살란 말입니까?'
하고 되뇌이며 울었다고 합니다.
수는 여러날 동안 이 말을 되풀이하고 되풀이하면서
류가 있는 검은색 관을 잡고 눈물을 흘리며 지냈다고 하네요.
마음이 울컥합니다.

이러한 사실은 2006년 중국의 한 여성 주간지에 중국의 Top10 러브
스토리에 선정되어서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중국 현지 지자체 정부는 이 러브스토리가 영원히 이어져 갈 수 있도록
류와 수가 살았던 동굴을 비롯하여
그 계단을 박물관으로 지정해서 보관하고 있다고 합니다.

세상에서 제일 가난하게 살았지만 가장 행복했던 부부의 모습은 진한 감동입니다.
부의 척도가 행복의 측정지수가 높아지는 건 아닌가 봅니다 .

아내를 사랑하며 헌신하고 아내를 위하는 남편 류와
남편을 따르며 믿고 의지하는 아내 수의 러브스토리는 그들이 오십년 동안
사랑을 나누며 살아갈 수 있는 밑거름이 됐겠지요.
사랑만으론 살 수 없다고 가족의 울타리를 쉬이 허물어 버리고 감춰진
상처와 아픔을 내 탓이 아닌 남 탓으로 돌려버리며, 내 인생을
찾을 거라고 갈라지는 현대인들에게는 잔잔한 감동을 주는 이야기입니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040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8-06
803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1:52
803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1:51
803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1:50
80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10-24
80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10-24
80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10-22
80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10-22
803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10-22
803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10-22
803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10-22
80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10-21
802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10-21
802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10-20
80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10-20
802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10-20
802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10-20
80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10-19
80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10-19
802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10-19
802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10-19
801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10-19
801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10-18
801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10-18
801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10-18
8015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0-17
80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10-17
80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10-17
801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10-17
801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10-17
801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10-17
80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10-16
80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10-16
800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10-16
800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10-16
800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10-16
80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10-15
800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10-15
800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10-15
800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10-15
800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10-15
79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10-14
79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10-14
799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10-14
79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0-13
79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10-13
799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10-12
799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10-12
799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0-12
799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10-1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