묘비명에서 얻는 교훈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묘비명에서 얻는 교훈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04회 작성일 20-10-12 01:01

본문

묘비명에서 얻는 교훈

죽은 자는 말이 없지만 그들이 생전에 염원하며 몸부림쳤던 자취는
묘비명으로 남아 후세에 전해진다.
그러기에 우리는 망자의 회한과 깨달음을 통해 어느 가르침보다
더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다.

백년 전쟁 때 영국의 태자였던 에드워드의 묘비에는 다음과 같은 글이 있다.
“지나가는 이여, 나를 기억하라.
지금 그대가 살아 있듯이 한 때는 나 또한 살아 있었노라.
내가 지금 잠들어 있듯이 그대 또한 반드시 잠들리라,”

어느 성직자의 묘지 입구에도 비슷한 내용이 있다.
“오늘은 내 차례, 내일은 네 차례”라고 적어
삶이 유한하다는 것을 암시하고 있다.

유럽을 정복한 알렉산더 대왕은 다음과 같은 유언을 남겼다.
“내가 죽거든 나를 땅에 묻을 때 손을 땅 밖으로 내놓아라.
천하를 손에 쥐었던 이 알렉산더도 떠날 때는 빈손으로 갔다는 것을

이 세상 사람들에게 알려 주기 위함이다.”

유명한 헨리 8세의 딸로서 왕위에 오른 엘리자베스 1세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 훌륭한 정치적 수완을 발휘해
영국의 왕정을 반석에 올려놓았다.
그러나 그 역시 묘비명에는 다음과 같은 짧은 말을 남겼다.
“오직 한순간 동안만 나의 것이었던 그 모든 것들.”


철학자 임마누엘 칸트(1724~1804)는 수십 년 동안 규칙적으로 산책했다.
사람들은 그가 산책하는 것을 보고 시간을 짐작했다고 한다.
그랬던 칸트도 임종이 가까워지자 침대에 누워 있을 수밖에 없었다.
하물며 먹을 수도 없었다.
하인은 칸트가 목이 마를까 봐 설탕물에 포도주를 타서
숟가락으로 조금씩 떠 먹였다.
어느 날 칸트가 더는 그것을 마시고 싶지 않다는 뜻으로
“이제 그만”이라고 말했다.
그것이 칸트가 남긴 마지막 말이다.

교보문고가 발표한 세계문학 선호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50∼60대가 꼽은 1위작이
그리스인 조르바’였다.
저자 니코스 카잔차키스가 건네는 자유와 해방의 목소리가 좋았나 보다.
그의 뜻은 묘비명에 잘 나타나 있다.
“나는 아무것도 바라지 않는다.
나는 아무것도 두려워하지 않는다.
나는 자유다.”

몇 년 전 시애틀타임스는 61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여성 작가
제인 로터의 부고를 실었는데 이 부고를 쓴 사람은 바로 작가 자신이었다.
그는 삶이란 선물을 받았고 이제 그 선물을 돌려주려 한다면서
남편에게 쓴 유언에
“당신을 만난 날은 내 생에 가장 운 좋은 날이었다”고 전했다.
죽음 앞에서도 의연하고 살아있는 사람을 배려하는 모습이 감동을 준다.

중국의 동산 선사는 살아 있을 때는 철저하게 삶에 충실하고 죽을 때는
철저하게 죽음에 충실하라고 가르쳤다.
그가 죽기 전 남긴 말은 다음과 같다.
“이생은 멋진 여행이었다.
다음 생은 어떤 여행이 나를 기다리고 있을까?”

이 밖에도 많은 묘비명이 있지만 제일 쇼킹한 것은
버나드 쇼(1856∼1950)의 묘비명이다.
그는 1950년 사망할 때까지 극작가·평론가 사회운동가 등으로
폭넓은 활동을 하면서 1925년에 노벨 문학상을 받았다.
당시 인기 절정이었던 무용가 이사도라 덩컨이
“저와 같이 뛰어난 용모의 여자와 당신처럼 뛰어난 자질의
남자가 결혼해 2세를 낳으면 훌륭한 아기가 태어날 것” 이라며
구혼의 편지를 보내오자, 버나드 쇼는
"나처럼 못생긴 용모에 당신처럼 멍청한 아기가 태어날 수도 있지 않겠소”라며
거절했다.
이렇게 오만함과 익살스러움으로 명성을 떨쳤던
버나드 쇼는 94세까지 장수하며 자기의 소신대로 살았다.
하지만 그가 남긴 묘비명이 회자된다.

“내 우물쭈물하다가 이렇게 될 줄 알았다.” 로
오역되어 널리 알려졌기 때문이다.
오히려 아래와 같이 번역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
"오래 살다보면 이런 일(죽음)이 생길 줄 내가 알았지!"
원문 : ’I knew if I stayed around long enough, something
like this would happen.’
그는 동서양에 걸쳐 명성을 떨치고 의미 있는 삶을 살다간 문인이요

철학자며 노벨상까지 받은 인물이다.
이런 사람이 자기의 삶을 되돌아보며 우물쭈물했다고 해학적으로
번역했다는 생각이 든다.
그는 오래 살았고 죽음을 담담하게 받아들인 것이 아닐까?

해가 바뀐 지 엊그제 같은데 벌써 6월이다.
세월은 이처럼 유수같이 흘러간다.
앞으로 남은 시간은 더 빨리 지나갈 것이다.
그러나 사람들은 영원히 살 것처럼 생활하다가 임종이 다가와서야
쩔쩔매며 후회한다.
먼저 살았던 사람들의 묘비명이 그것을 말해준다.
이제 우리가 할 일은 그들이 알려주는 조언을 듣고 똑같은
후회를 반복하지 않도록 준비하는 것이다.
자신이 사후에 어떻게 기억됐으면 하는지 생각해보는 것도 좋다.
남은 생은 그렇게 살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는 과정이다.
바쁜 일상 속에서 잠깐 일손을 멈추고 자신의 묘비명을 그려보는 것도
인생 2막을 설계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출처 : 《어니 J. 젤린스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040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08-06
803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1:52
803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0 01:51
803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 01:50
80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10-24
80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10-24
80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10-22
80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10-22
803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10-22
803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10-22
803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10-22
80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10-21
802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10-21
802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10-20
80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10-20
802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10-20
802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10-20
80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10-19
80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10-19
802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10-19
802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10-19
801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10-19
801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10-18
801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10-18
801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10-18
8015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0-17
80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10-17
80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10-17
801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10-17
801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10-17
801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10-17
80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10-16
80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10-16
800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10-16
800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10-16
800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10-16
800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 10-15
800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10-15
800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0 10-15
800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10-15
800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10-15
79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10-14
79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10-14
799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10-14
79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10-13
79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10-13
열람중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 10-12
799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10-12
799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10-12
799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 10-1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