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은행을 턴 두 형제의 강도사건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한 은행을 턴 두 형제의 강도사건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79회 작성일 20-11-10 10:59

본문

한 은행을 턴 두 형제의 강도사건

학력보다 무서운 경력 그리고 시스템의 중요성
중국 광저우의 한 은행을 턴 두 형제의 강도사건 이야기이다.
두 형제 은행 강도는 당당하게 은행에 들어가서 이렇게 소리친다.

"움직이지 마시오.
이 돈은 정부의 돈 일뿐이고 목숨은 여러분의 것이니
시키는 대로 가만히 있으면 아무 문제가 없을 것이오."

모든 사람들은 강도의 말에 예상외로
마음이 편해져서 조용히 엎드려 있었다.
이건 바로‘일반적인 생각을 바꾸는 반전 콘셉트 형성 전략!’

강도라면 큰 패닉에 빠지는 일반적인 사람들의
생각을 바꾸는데 성공한다.
그 와중에 한 늙은 여성이 갑자기 도발적인 행동을 하려고 하자
강도는 그녀에게 차분하게 말한다.

"어머님∼교양 있게 행동하십시오.
말씀 드렸듯이 당신을 해칠 이유도 생각도 없습니다."

이건 바로‘프로다운 냉정함 유지하기 전략!’

그들은 평소 연습하고 훈련 한 대로 어떤 상황에서도
돈을 가져오는 목적에만 집중하며 냉정함을 유지한다.
그 결과 두 강도는 무사히 돈을 갖고 나올 수 있었다.

돈 다발을 들고 무사히 집에 돌아와 동생 강도(MBA 출신)가
형 강도(중학교 졸업)에게 말한다.

"형님 우리 얼마 가져왔는지 세어 봅시다."
형님이 답한다.
"이런 바보 같은 놈 이 돈을 세려면 얼마나 힘들겠냐?
오늘 밤 뉴스에서 알려 줄 테니 기다려 봐라."

이건 바로 ‘경험의 중요성’경험이 학벌보다
더 중요한 이유를 알게 해준다.

강도들이 은행을 떠나고 은행은 정신 없이 요란하다.
은행 매니저는 상관에게 경찰을 부르자고 채근한다.
그러나 상관은 침착하게 말한다.

"잠깐! 경찰 부르기 전에, 일단 10억은 우리 몫으로 빼놓고
지금까지 우리가 횡령했던 70억을 이번 기회에 메꾸도록 하자."

이것이 바로
'파도타며 헤엄치기 전략’
`하늘이 무너져도 정신만 차리면 산다’는 속담을 기억하며
위기의 상황에서도 냉정함을 잃지 않는 기지와 용기를 발휘한다.

상관은 행복한 미소를 지으며 말한다
"강도가 매달 들려주면 좋겠구만……"

다음날 뉴스에 100억이 강탈되었다고 보도된다.
강도형제는 하도 이상해서 결국 돈을 세어 본다.
아무리 세어 봐도 20억 이다.
강도 형제는 땅을 치며 말한다.

"우린 목숨 걸고 고작 20억 벌었는데 저놈들은 손가락 하나로
80억을 버는구나"
이것이 바로 ‘시스템의 중요성'으로 각 분야에서 그 시스템을
가장 많이 아는 사람이 가장 위험한 존재임을 깨닫게 해 준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207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8-06
820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01:47
820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01:46
820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 01:45
820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12-05
82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1 12-05
820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 12-05
820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1 12-05
819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 12-05
81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 12-04
81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 12-04
81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12-03
81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12-03
819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12-03
819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12-03
81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12-02
81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12-02
819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12-02
818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12-02
818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12-02
81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12-01
81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12-01
818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12-01
818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12-01
81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12-01
81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 11-30
81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11-30
818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11-30
817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11-30
817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11-30
8177 이슬비둘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11-30
817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11-29
817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11-29
817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11-29
8173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11-28
817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11-28
81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11-28
817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11-28
816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11-28
8168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11-27
81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11-27
81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11-27
816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11-27
816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11-27
816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0 11-27
816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11-26
816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11-26
816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11-26
81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11-26
815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0 11-2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