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께 이 글을 바칩니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당신께 이 글을 바칩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98회 작성일 20-11-13 05:18

본문

당신께 이 글을 바칩니다

행복과 불행의 양이 같다는 것을 알지 못 하고
아직 슬픔에 젖어 있는 당신에게 늙기도 전에

아름다운 꿈을 내던지려고 하는 당신에게
세상은 꿈꾸는 자의 것이라는 진리를
외면하고 있는 당신에게

상처받기를 두려워 할 만큼 당신은 늙지 않았습니다.
멀리 뛰기를 못할 만큼 다리가 허약하지도 않습니다.
우산과 비옷으로 자신을 가려야 할 만큼
외롭거나 비판적이지도 않습니다.

나쁘지도 않습니다.
지금 당신에게 꼭 필요한 것은 마음을 바꾸는 일입니다.
마음을 바꾸면 인생이 바뀐다는 평범한 진리를.
다시 한번 옛 노트에 적어 보는 일입니다.

당신이 한 때 가졌던, 그리고 아직도 당신 가슴속에서.
작은 불씨로 남아 있는 그 꿈을 실현시키는 일입니다.
한쪽 문이 닫히면 언제나 다른 쪽 문이 열리지요.
문이 닫혔다고 실망하는 당신
다른 쪽 문을 찾아보아야 합니다.

힘들어하고 두려워하는 당신에게
앙드레지드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지상에서 아무것도 집착하지 않고 부단히
변화하는 것들 사이로 영원히
열정을 몰고 가는 자는 행복하여라."

당신을 위해 이 글을 씁니다.
당신이 이 글의 주인공이기를 원 합니다

삶은 때로는 낯설고 이상한 것이지만 신은 목적을 갖고
당신을 이곳에 있게 했습니다.
그 목적을 외면 한 다면 당신은 외롭고
고립될 수밖에 없습니다.
자신에게 주어진

배움을 충분히 실현 할 만큼 당신은 이미 완전한 존재입니다.
당신의 삶을 창조하는 겁니다.
다른 그 누구도 당신을 대신할 수 없습니다.

불면의 밤을 헤치고 자기 자신과 대면하기 위해 길을 떠나는
당신에게 무언가를 경험하기 위해, 세상에 왔음을 안 당신에게
그리고 창조적이고 평상적인 삶을 두려워하지 않는
당신에게 이 글을 바칩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181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8-06
818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04:24
817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04:24
817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04:23
8177 이슬비둘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01:08
817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11-29
817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11-29
817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11-29
8173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11-28
817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11-28
81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11-28
817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 11-28
816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11-28
8168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11-27
81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11-27
81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11-27
816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11-27
816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11-27
816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11-27
816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11-26
816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11-26
816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11-26
81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11-26
815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11-26
81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11-25
81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11-25
815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0 11-25
815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0 11-25
815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11-25
81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1-24
815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11-24
815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1-24
814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11-24
814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11-24
814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11-23
814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11-23
814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11-23
814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11-23
814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11-23
814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 11-22
814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11-22
814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11-22
8139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1-21
813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11-21
81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11-21
81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 11-20
81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11-20
813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11-19
813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11-19
813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11-1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