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문득 발견한 행복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어느 날 문득 발견한 행복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59회 작성일 20-11-22 11:44

본문

어느 날 문득 발견한 행복

혼자가 아닌 삶을 살기 바랍니다.
여러분이 사랑하는 사람들, 여러분을 사랑하는
사람들을 찾으십시오.
그리고 사랑은 한가한 도락이 아니라,
일임을 염두에 두십시오. 졸업장을 볼 때마다,
아직도 내가 학생이라는 사실을 되새깁니다.
매일 사람답게 사는 법을 배우는 학생입니다.˝

˝너그러운 마음을 갖고 살기 바랍니다.
고개를 돌려봄에 철쭉이 별 모양의 꽃망울을
톡 터뜨리는 것을 바라봅시다.
추운 밤, 칠흑 같은 하늘에 은빛으로 빛나는
보름달을 봅시다.
그리고 삶은 눈부시게 아름다운 것임을
깨달읍시다.
인생을 그저 당연한 것으로 여기지 맙시다.˝

˝자, 우리 솔직해집시다. 우린 풍요를
누리면서도 심란해합니다.
인생은 좋은 것인데도 말입니다.
우주의 원리를 꿰뚫는 대단한 이야기를
하려는 게 아닙니다.
나는 인생을 작고 소박하게 느낍니다.
하늘에서 내리는 눈송이, 수선화, 내 아이와
나란히 소파에 앉아 있는 느낌, 남편이 램프를
켜놓고 책을 읽는 표정, 아이스크림.˝

˝인생은 순간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긴 회색 시멘트 바닥 위에 반짝이는 작은
조각이 놓여 있는 것과 비슷합니다.
그런 것이 자연스럽게 다가와 알게 되면
좋겠지요.
하지만 지금처럼 바쁘게 사는 생활에서는
그것을 저절로 알 수 없습니다.
삶의 여백을 만들고, 그걸 사랑하고,
사는 법, 진짜로 사는 법을 스스로
배워야 합니다.˝

˝목적지가 아니라 여정을 사랑해야
한다는 것을 배웠습니다.
인생을 산다는 것은 리허설이 아니며,
장담할 수 있는 것은 단지 오늘뿐이라는 것을
배웠습니다.˝

˝인생을 너무 낙관적으로 이야기한다고
생각할 사람도 많지만 그래도 나는 말합니다.
들판의 백합화를 봐라.
아기 귀에 난 솜털을 봐라.
뒷마당에 앉아서 햇살을 받으며 책을 읽어라.
행복해지는 법을 배워라.˝

출처 : 애너 퀸들런의
《어느 날 문득 발견한 행복》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177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8-06
817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2:30
817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 02:27
817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02:26
8173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11-28
817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 11-28
817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11-28
817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11-28
816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11-28
8168 doum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11-27
816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11-27
816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11-27
816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11-27
816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0 11-27
816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11-27
816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11-26
816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11-26
816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0 11-26
815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0 11-26
815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11-26
815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11-25
815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 11-25
815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11-25
815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0 11-25
815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11-25
81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11-24
815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11-24
815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11-24
814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 11-24
814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11-24
814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11-23
814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11-23
814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11-23
814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 11-23
814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11-23
814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 11-22
814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 11-22
열람중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0 11-22
8139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 11-21
813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0 11-21
81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11-21
81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11-20
81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0 11-20
813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11-19
813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11-19
813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 11-19
81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 11-19
81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11-19
81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 11-18
812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11-1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