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족 하는 것이 행복이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올릴 수 없습니다


만족 하는 것이 행복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354회 작성일 21-07-28 08:51

본문

만족 하는 것이 행복이다

 

만족을 모르는 것보다 더 큰 화가 없다. 욕망을 해소하는 최상의 방법은 무엇인가

사람들은 대게 욕망을 채움으로써 욕망을 해결하려 한다. 마치 목이 마를 때 물을 

마심으로써 목마름을 해소 하듯 말이다. 그러나 인간의 욕망은 그렇게 간단하게 

해결되지 않는다. “말타면 견마 잡히고 싶다 라는 말이 있듯이 하나의 욕망이 충족되면 

어느덧 또 다른 욕망이 스멀스멀 일어난다.

 

현재 우리의 행복지수는 어떠한가? 지난날 헐벗고 굶주렸던 아버지 할아버지 세대들 보다 

행복한가? 유감스럽게도 그렇지 않은 것 같다. 도시의 휘황한 네온사인 불빛 아래서 현대인들은 

극도의 결핍감과 좌절에 신음한다. 내가 살고 있는 아파트 평수보다 친구의 아파트가 더 넓을 때

내가 타고 있는 차보다 친구의 차가 더 넓을 때 우리는 좌절한다

 

, 내마음에 기쁨이 없기 때문이다. 현재 내가 소유하고 있는 것들에 만족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 모든 것들은 결국 만족할 줄 모르는 무한대의 욕망이 초래한 결과다. 노자는 만족을 알면 

욕됨을 당하지 않고 멈출 곳을 알면 위태롭지 않다”(知足不辱 知止不殆) 라고 말 했다.

 

                                 - 이석명 -

추천0

댓글목록

幸村 강요훈님의 댓글

profile_image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읽어 보면 깨우칠
좋은 글에 머물다 갑니다.
좋은 글을 주셔서
늘 감사합니다.
시원하고 행복한
목요일 보내세요.
고맙습니다.

Total 9,724건 1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9224
소중한 선택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2 1 09-28
9223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4 1 09-26
9222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2 1 09-25
9221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9 1 09-25
9220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5 2 09-21
921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9 1 09-20
9218
인생면허증 댓글+ 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3 1 09-20
9217
추석 인사말 댓글+ 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8 1 09-20
921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1 1 09-19
921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 0 09-19
9214
행복 쪽지 댓글+ 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 0 09-19
921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4 0 09-18
921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09-18
921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 1 09-18
9210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0 09-18
9209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5 1 09-17
920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5 2 09-16
9207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3 1 09-11
9206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8 1 09-09
9205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7 1 09-09
9204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2 1 09-07
9203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0 2 09-06
9202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7 3 09-05
9201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7 0 09-03
9200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4 1 09-01
9199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4 1 08-31
919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7 1 08-30
919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4 1 08-29
919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 1 08-29
919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5 1 08-29
9194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2 0 08-27
919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8 0 08-25
919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4 1 08-25
919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5 1 08-25
9190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4 1 08-25
9189
3초의 여유 댓글+ 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6 0 08-24
918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 08-24
918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0 0 08-24
9186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3 0 08-23
918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5 1 08-20
918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1 0 08-20
91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 1 08-20
918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6 0 08-19
918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9 0 08-19
918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0 0 08-19
917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 1 08-18
917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0 0 08-18
917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8 0 08-18
9176
함께 가는 길 댓글+ 1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4 0 08-18
9175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2 0 08-1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