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가 권유한 풍경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친구가 권유한 풍경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16회 작성일 21-10-26 16:30

본문

친구가 권유한 풍경

자연 예술가 임동식은 공주에서 중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독일로 유학을 떠났다.
그는 서양 미술을 배우며 퍼포먼스를 벌이는 등 여러 방식을
시도했으나, 완전히 만족하지 못했다.
자연과 땅에서 출발한 예술을 원한 그는 자기만의 작업 방식을
찾고자 귀국했다.
그리고 야외를 스케치하며 미술을 시작했던 공주로 돌아왔다.
어느 날 식당에 들른 그는 식당 사장 우평남이 수집한
소나무 뿌리를 보았다.
썩은 부분만 조금 손질했을 뿐 인위적으로 다듬지 않아
자연스러움이 돋보였다.
그가 말을 붙이자 우평남은 자신이 보고 감명 받았던 고목 앞으로
그를 데려갔다.
수백 년 된 나무에서 느껴지는 힘 앞에 그는 스케치를 시작했다.
그림을 완성한 뒤 <친구가 권유한 방흥리 할아버지 고목나무>란
제목을 붙였다.
우평남은 운전면허가 없는 임동식을 차에 태워 아름다운 풍경이 있는
장소로 데려다 주고, 그가 스케치하는 동안 버섯과 약초를 캐러 다녔다.
그는 그림을 그리는 한편 손수 집을 짓고, 어미 잃은 산토끼를 키우기도 했다.
그러면서 자연과 교감하는 삶이 예술과 같다는 점을 깨달았다.
이제 그는 풍경화를 그리며, 제목에 ‘친구가 권유한 풍경’이라는
말을 붙인다.
친구 덕분에 그린 그림이라는 고백이다.

임동식의 제안으로 우평남도 칠십 넘어 붓을 잡았다.
동갑내기 둘은 서로가 등장하는 그림을 그리고, 전시회도 함께 연다.
임동식은 말했다.
“미술보다 넓은 것이 있으며, (작가인) 내 눈도 중요하지만
다른 눈도 너무나 소중합니다.
우 화백을 보니 진정한 의미에서 예술을 음미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 친구가 더 크고 높은 자연 예술가입니다."

출처 : 월간 좋은 생각 김보나 기자
 

추천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9,391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3 0 08-06
939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 12-08
938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 12-08
938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 12-08
9387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12-08
9386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12-07
9385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3 12-06
9384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12-06
9383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2 12-03
9382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 12-03
9381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 12-02
9380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12-02
9379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1 12-01
937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11-30
9377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11-29
9376
홍시 댓글+ 2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4 11-27
9375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0 11-26
9374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1 11-23
937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2 11-23
937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 11-23
937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 11-23
9370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2 11-22
9369
천성(天性) 댓글+ 4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2 11-21
9368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2 11-21
9367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 11-19
9366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11-16
936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2 11-16
936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0 11-16
936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1 11-16
9362
그만! 댓글+ 1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1 11-16
936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11-15
9360
엄마의 베개 댓글+ 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3 11-15
935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0 11-15
935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11-15
9357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2 11-15
9356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 11-15
935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 11-14
935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2 0 11-14
935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11-14
9352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 11-12
9351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0 11-10
9350
동행 댓글+ 2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 4 11-09
9349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 11-09
9348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11-09
934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 11-08
934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11-08
934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 11-08
9344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 11-08
9343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11-08
9342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0 11-0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