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모든 것을 가졌지만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올릴 수 없습니다


세상의 모든 것을 가졌지만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14회 작성일 22-01-26 21:02

본문

세상의 모든 것을 가졌지만

정작 자신은 행복을 느끼지 못한 왕이 있었습니다.

어느 날 왕은 주방 근처에서 한 요리사가 행복한 얼굴로 휘파람을 불며
채소 다듬는 것을 보게 되었습니다.

왕은 요리사를 불러 ‘행복할 수 있는 비결’을 묻자,그는 이렇게 답했습니다.

"폐하, 저는 말단 요리사에 불과 하지만, 제 아내와 아이를 먹여 살릴 수 있고,
비바람 피할 수 있는 집 한 칸과 배를 불릴 수 있는 따뜻한 음식이 있습니다.
게다가 아무리 보잘 것 없는 물건을 가져가도 제 가족은 기뻐합니다.
그러한 가족으로 인해 세상을 살아 갈 힘을 얻으니 기쁘고 행복할 수 밖에요."

왕은 요리사를 물러가게 하고는 현명하다고 알려진 한 재상을 불러
요리사에 관해 이야기 해 주었습니다.

그러자 재상이 빙그레 웃으며 말했습니다.

"폐하, 저는 그 요리사가 아직 ‘99의 노예’가 되지 않았다고 봅니다."

"99의 노예, 그게 무엇인가?"하고 왕이 의아해하니 재상은 말했습니다.

"폐하, '99의 노예‘가 무엇인지 알고 싶으시다면 가죽 주머니에
금화 99개를 넣어서 요리사의 집 앞에 가져다 두십시오."

그 날 저녁 왕은 재상의 말대로 금화 99개가 든 주머니를 요리사의 집
대문 앞에 몰래 가져다 두게 하였습니다.

하루 일과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온 요리사는 집 앞에 있는 주머니를
발견했고, 얼른 집안으로 갖고 들어가 금화를 세어보기 시작했습니다.

당연히 금화는 99개였습니다.

그러자 요리사는 혹시나 한 닢을 어딘가에 떨어 뜨렸나 싶어
집 안팎으로 금화를 찾으러 다녔지만, 금화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러자 그는 생각했습니다.

'열심히 일해서 금화 100개를 마저 채워야겠다.'

그 다음날부터 그는 아침식사도 제대로 하지 않고 출근해서
미친 듯이 일에 몰두했습니다.

예전처럼 콧노래를 부르거나 휘파람을 불지도 않았습니다.

얼마나 일에 몰입했던지 왕이 자신을 몰래 지켜보고
있다는 것도 알아채지 못했습니다.

어제의 즐겁고 행복한 모습이 완전히 사라진 요리사를 보면서
왕은 크게 놀랐습니다.

금화가 생겼는데 더 행복해지지 못하고 오히려 불행해지다니
왕이 재상에게 그 이유를 물었습니다.

"폐하, 그 요리사는 이제 ‘99의 노예’가 되었습니다.

‘99의 노예’란 "가진 것이 아무리 많아도 만족하지 못하고
부족한 1을 채워 100을 만들기 위해 사력을 다해 일에
매달리는 사람"을 말합니다.'

여러분도 혹시 부족한 1을 채우기 위해 ‘99의 노예’가 되어 극심한
스트레스를 참아가며 일의 노예, 돈의 노예가 되어가고 있지는 않는지요?

우리 모두 부족한 ‘1’의 욕심 때문에 가지고 있는 ‘99’의
기쁨과 행복을 잊지 않았으면 합니다.
돈의 노예가 되지 마십시오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9,614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8 0 08-06
9613 친정아바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13:16
9612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0 05-19
961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2 05-18
961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5-18
960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5-18
960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0 05-10
960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1 05-10
960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0 05-10
960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0 05-04
960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 05-04
96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 05-04
960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5-01
960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 05-01
960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05-01
959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 04-28
959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4-28
959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0 04-28
9596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1 04-28
959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04-27
959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 04-27
959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4-27
9592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 04-26
959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4-26
959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4-26
958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4-26
9588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1 04-25
958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4-24
958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 04-24
958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 04-24
9584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1 04-23
95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 04-23
958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 04-23
958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4-23
958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4-22
957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 04-22
957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 04-22
957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1 04-21
957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1 04-21
957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4-21
957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 04-20
957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0 04-20
957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4-20
9571 무상심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 04-19
957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1 04-19
956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 04-19
956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 04-19
956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 04-17
956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4-17
956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 04-1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