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랩 멘탈리티 (crab mentality)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시나 영상시, 시감상문,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내가읽은시 등)을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올릴 수 없습니다


크랩 멘탈리티 (crab mentality)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82회 작성일 24-05-15 20:11

본문

크랩 멘탈리티 (crab mentality)

양동이에 '게'를 한 마리만 담아 두면, 알아서 기어 올라와
빠져나갈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여러 마리의 '게'가 함께 있으면 한 마리가
나가려고 할 때
다른 녀석이 그 '게'를 잡고 끌어내려서 결국
모두가 못 나가게 된다고 합니다.

이를 ‘크랩 멘탈리티(crab mentality)’ 라고 하는데, 남들이
성공하는 모습을 눈 뜨고 보지 못하고 끌어내리려는 마음가짐과
태도를 말합니다.
우리 속담 중에는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다’와
비슷한 맥락입니다.
그런데 이 크랩 멘탈리티와는 아주 판이한
감동적인 이야기도 있습니다.

2017년 12월 10일,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열린 BMW 댈라스
마라톤 대회에서의 일입니다.
여성부 1위로 달리고 있던 뉴욕의 정신과 의사인
'첸들러 셀프'가 결승선을 고작 183m를 남기고 비틀거리기 시작합니다.
다리가 완전히 풀린 '첸들러 셀프'는 더는 뛰지 못하고
바닥에 주저 앉아버렸습니다.

이 때는 그 뒤를 바짝 쫓고 있던, 2위 주자에게는 우승을 할 수 있는
다시없는 기회였습니다.
그런데 2위 주자, 17세의 고교생 '아리아나 루터먼'은 아무도
예상할 수 없었던 행동을 시작합니다.
'첸들러 셀프'를 일으켜 부축하고 함께 뛰기 시작한 것입니다.
의식을 잃을 것 같은 '첸들러 셀프'에게 '아리아나 루터먼'은
"당신은 할 수 있어요. 결승선이 바로 저기 눈앞에 있어요." 라고
끊임없이 격려하며 함께 달립니다.
그리고 결승선 바로 앞에서 '아리아나 루터먼'은 '챈들러 셀프'의
등을 밀어 그녀가 우승할 수 있도록 배려합니다.

미국 국민들의 시선은 1등이 아니라 2위로 들어온 17세의 소녀
'아리아나 루터먼'에게 쏠렸습니다.
그리고 더 큰 환호와 찬사가 쏟아졌습니다.

이는 영원히 지구촌에서 함께 살아야만 하는 인류에게 어떤 행동을
취하는 것이 올바른 행동인지, 어떠한 행동이 우리 모두에게
바람직한 행동인지를 보여주고 깨닫게 합니다.

진정한 승부는, ‘경쟁’이 아니고 오히려 ‘상생’ 임을 깨달을 때
비로소 경기에서 정정당당한 승부가 펼쳐집니다.
이를 위해선 승자에게는 패자의 아픔을 아우르는 미덕이, 패자에게는
패배의 쓰라림을 툴툴 털어 내고 새롭게 도전하는
용기와 여유가 요구됩니다.
스포츠는 인생의 축소판이기 때문에 사람들은 스포츠를
사랑하고 열광하는 것입니다.

아래 링크 주소는 실제 마라톤 결승선 앞 영상입니다.
https://youtu.be/sbXy2vkJxSk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1,381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 1 08-06
11380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5-25
11379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5-25
11378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0 05-24
11377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 05-24
11376 시마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 05-23
11375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 05-23
11374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5-23
11373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 05-22
11372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5-22
11371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5-21
11370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 05-21
1136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2 05-20
1136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5-20
1136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5-20
11366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0 05-20
11365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0 05-20
11364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5-19
11363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0 05-18
11362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5-18
11361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5-17
11360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5-17
11359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1 05-16
11358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 05-16
11357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 05-16
열람중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0 05-15
1135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0 05-15
1135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0 05-15
11353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0 05-15
11352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1 05-14
11351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 05-14
11350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 05-13
11349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5-13
11348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 05-12
1134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0 05-11
1134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 05-11
1134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 05-11
11344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5-11
11343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0 05-11
11342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5-10
11341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 05-10
11340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 05-09
11339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0 05-09
11338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 05-08
11337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5-08
11336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 05-07
11335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 05-07
11334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 05-06
11333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5-05
11332 幸村 강요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 05-0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gmail.com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