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몸 냄새 맡고 싶어 ? > 유머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유머

  •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DARCY)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오늘 몸 냄새 맡고 싶어 ?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2건 조회 300회 작성일 19-02-10 00:15

본문




극장에서 에로틱한 장면을 보면서 데이트 중인 남과 여

갑자기 여자가 남자의 귀에 대고 나지막이 속삭인다

“자기야!!”

“왜?”

여자가 무지 쑥스러워하면서 속삭인다

오늘 몸 냄새 맡고 싶어 ?

이에 남자가 얼굴에 환한 웃음을 떠올리고 기뻐하며 말했다

“좋지~~”

남자는 기대에 부풀어 지긋이 눈을 감고

흠흠 여자의 몸 냄새를 맡으려는 순간

여자가 야릇한 미소를 지으며 하는말



















여기 오징어 줄테니까 실컷 오징어 몸 냄새 맡아 ㅋㅋ

추천3

댓글목록

안박사님의 댓글

profile_image 안박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DARCY* "윰방"房長님!!!
"다시"房長님! "詩말`送年會"에는,"윰房`코너"가 無..
`2014년도 參席해서리,"윰房" 찿었었눈데 ~五里霧中..
解서 "PHoto`房"으로,자리를 定했습니다! P`E房 & P`G房..
"물가에"房長님과,"늘`푸르니"房長님이~ 雙手로,방가하시고..
"윰방`食口'들은,PHoto`房에 오시면.."다시"房長님! `2019年엔..
"DARCY"主`房長님! "廚房長"님은,아니쉬고..永遠한,"유머`房"의..
"大同江`물이,풀린다"는,"雨水"가~담週..늘,健康하시고 幸福하세要!^*^

DARCY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안박사님 반갑습니다
시마을 송년회에 윰방 코너가 아마
몇년째 비었을 껍니다 7 ~ 8 년쯤요
포토에세이 방이나 갤러리 방이나
다들 시마을 식구 니까요 2019년
시마을 송년회는 스케쥴 조정해서
될 수 있는데로 참석 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래도 꽃샘 추위도 만만치 않으니까
건강 조심 하시고 행운 가득 하십시오 ^^

한남주부님의 댓글

profile_image 한남주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오징어에 땅콩 돌돌 말아
한입에 넣고 눈길을 걸었네요
옛날이여----!!
주말도 후다닥 가고 있네요
즐감하고 갑니다 ♬♪♩

DARCY님의 댓글

profile_image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한남주부님 어서오세요
오징어 땅콩 추억의 먹거리죠
눈길을 걸으며 깔깔 웃던
지난날의 친구들이 보고 싶네요
새로운 한주 즐거운 시간 되세요 ^^

체인지님의 댓글

profile_image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예전에 기차 무궁화호나 비들기호를 타면
홍익회에서 팔던 심심풀이 오징어나 땅꽁 이씀미요
선데이 섬물 이쓰미요 ~~ㅋ
아~
옛날이여

DARCY님의 댓글

profile_image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와아 ~
체인지 영상작가님 반갑습니다
무궁화호 비둘기호 밤차 타고
다니던 기억이 새롭네요
오징어 땅콩 , 선데이 서울 ㅎㅎ

부산에 사시는걸로 알고 있는데
저도 직장이 부산 이랍니다
먼길 출퇴근 한답니다 반갑습니다

Total 1,173건 1 페이지
유머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2 02-16
1172
절대 못비켜 새글 댓글+ 1
해비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 14:40
1171
말 못할 고민 새글 댓글+ 18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4 04-23
1170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3 04-23
1169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3 04-22
1168 꼴통공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6 04-21
1167 꽃살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3 04-20
1166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2 04-20
1165 꼴통공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3 04-18
1164
재 밥 댓글+ 12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3 04-18
1163
★ 하체 단련 댓글+ 15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3 04-18
1162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4 04-16
1161
들켰네 ~ 댓글+ 18
해비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 3 04-15
1160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4 04-14
1159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4 04-13
1158
어느 정신병자 댓글+ 12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6 2 04-11
1157
점많은 여자 댓글+ 16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2 04-11
1156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5 6 04-09
1155 꼴통공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3 5 04-08
1154
새 치기 댓글+ 29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2 5 04-07
1153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5 04-07
1152 추억의작기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7 3 04-05
1151
안녕 하세요 댓글+ 23
꽃살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3 04-05
1150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3 04-05
1149
딸아이의 기도 댓글+ 30
꼴통공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5 04-04
1148
빗나간 용꿈 댓글+ 14
해비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3 04-03
1147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5 04-02
1146 추억의작기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5 3 03-31
1145
벗어 벗어! ~~ 댓글+ 35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4 4 03-31
1144
아내의 육감 댓글+ 19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3 03-30
1143
천재 아들 댓글+ 21
꼴통공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4 5 03-30
1142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5 03-28
1141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1 7 03-27
1140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4 03-25
1139
부인의 힘 댓글+ 14
꼴통공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3 03-25
1138
부인의 착각 댓글+ 10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5 03-25
1137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4 03-24
1136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6 6 03-23
1135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5 4 03-22
1134
한심한 칠띠기 댓글+ 15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6 03-21
1133
선물도 재활용 댓글+ 13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2 03-19
1132 꼴통공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8 4 03-18
1131 꼴통공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1 7 03-16
1130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 6 03-16
1129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 3 03-14
1128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8 3 03-12
1127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6 6 03-11
1126
엄마의 잔소리 댓글+ 16
꼴통공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8 6 03-10
1125 은초롱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3 03-09
1124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9 4 03-0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