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명언 모음 > 명언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명언

  • HOME
  • 지혜의 향기
  • 명언

  ☞ 舊. 명언

 

 삶에 감동을 주는 선인이나 위인, 사회 저명인사의 명언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자작글은 삼가해 주시기 바라며, 단순한 JPG, PDF 또는 플래시 형태의 게시물 환영

정치 명언 모음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88회 작성일 18-09-16 21:12

본문


정치 명언 모음

투표하지 않는 사람은 불평할 권리도 없다.
루이스 라무르

리더십은 다가오는 선거에 관한 것이 아니다.
리더십은 다가오는 세대에 관한 것이다.
사이몬 시네크

투표는 권총과 같다.
어떤 사람이 쓰느냐에 따라서 유용성이 갈린다.
시어도어 루즈벨트

모든 선거는 장물을 미리 경매해서 파는 일종의 세일과 같은 것.
헨리 루이스 멘켄

미래를 예측하는 최고의 방법은 미래를 창조하는 것.
알란 케이

항상 원칙에 따라 투표하라.
비록 혼자 누군가를 찍어도, 그 표가 결코 사표가 안 된다는
달콤한 생각이 소중히 간직될 것이다.
존 퀸스 아담스


나쁜 관료들은 투표하지 않는 좋은 시민에 의해 선출된다.
조지 네이선

참여하는 사람은 주인이요 ,그렇지 않은 사람은 손님이다.
도산 안창호

사람들이 생각하지 않는 것은 그들을 관리하는 정부에게는 얼마나 행운인가.
아돌프 히틀러

스스로 말고는 아무도 투표권을 뺏지 못할 것이며, 그럴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스스로 투표를 하지 않는 것이다.
프랭클린 델라노 루즈벨트

투표는 소총과 같다.
둘의 유용성은 모두 사용자의 특성에 달렸다.
시어도어 루스벨트

당신 스스로가 하지 않으면 아무도 당신의 운명을 개선시켜 주지 않을 것이다.
B.브레히트

모든 국민은 자신들의 수준에 맞는 정부를 가진다.
알렉시스 드 토크빌

모든 정치는 다수의 무관심에 기초하고 있다.
제임스 레스턴

민주주의가 성립하기 위해서 우리는 단순 관찰자가 아닌 참여자가 되어야한다.
투표하지 않는자, 불평할 권리도 없다.
루이스 라모르

가장 적게 정치하는 정부가 가장 좋은 정부라는 진리는
18세기에 속하며 그리고 가장 많이 공급해 주는 정부가
가장 좋은 정부라는 진리는 20세기에 속한다.
월터 리프만

내 눈에 비친 정치인의 인상은 권력에 굶주린 인간의 모습이다.
R.H.솔로우

정치의 폭력화는 실정의 고백이다.
메리엄 "정치권력"

두 개의 얼굴을 가진 야누스신의 상이야말로 정치의 가장
심오한 현실을 표현한 것이다.
M.듀버거

정치현상은 철두철미한 힘의 현상이며 압력의 현상인데
압력은 언제나 집단현상이며 집단현상은 집단 사이의
압박과 반항을 의미한다.
A.벤틀리

투표는 총알보다 강하다.
에이브러햄 링컨

생각만으로는 동의나 반대를 표시할 수 없다.
투표를 해야 가능하다.
로버트 프로스트

나쁜 선출직 공무원은 투표하지 않는 선량한 시민들이 뽑은 것.
조지 네이션

지옥의 가장 뜨거운 자리는 정치적 격변기에 중립을 지킨 자를 위해
예비 되어 있다.
기권은 중립이 아니다. 암묵적인 동조다
단테

선거만 끝나면 노예제가 시작된다.
뽑힌 자들은 민주를 잊고 언제나 국민들 위에 군림했다.
애덤스

민주주의에 대한 나의 개념은 가장 약한 자가 가장 강한 자와 똑같은
기회를 가질 수 있는 것이다.
마하트마 간디

정치꾼은 다음 선거를 생각하고 훌륭한 정치가는 다음 세대를 생각한다.
제임스 클라크

당신이 정치에 관심을 두지 않는다고 해서 정치가 당신을
자유롭게 두는 것은 아니다.
페리클레스

정치 참여 거부에 대한 불이익 중 하나는 당신보다 하등한 존재에게
지배당하는 것이다.
플라톤

민주주의 제도에서 유권자 한 사람의무지가 모든 사람의 불행을 가져온다.
J.F.케네디

정치란 백성의 눈물은 닦아주는 것이다.
네루

정치가는 스스로 정치적 포부나 신념에 입각해서 국민의 지지를 획득하고
그 신념의 구현을 위해 투쟁하며 그 결과에 대해서 국민에 책임을 져야 한다.
막스베버

모든 권력을 한 정당에 맡기는 것은 나쁜 정부에 보험을 드는 것이라 하였다.
마크 투웨인

그 놈이 그 놈이라고 투표하지 않으면 그놈들 중에 제일 나쁜 놈들이
다 해먹는다
미상

저는 자랄 때 아버지께서 투표하지 않았다면 그냥 닥치고 있으라
하셨기 때문에 투표합니다.
윌 스미스

강한 군대로는 천하를 다스릴 수 없다.
노자

국민의 일부를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속일 수는 있다.
또한 국민의 전부를 일시적으로 속이는 것도 가능하다.
그러나 국민 전부를 끝까지 속이는 것은 불가능하다.
링컨

국민이 통제하지 않으면 어떤 정부도 계속 좋은 일을 할 수 없다.
T. 제퍼슨

군사 개입이나 무기, 외교보다 식량이 나라를 통제하는데
훨씬 효과가 있는 정책이다.
허버트 후버

군주정치( 君主政治 )가 타락하면 폭군정치( 暴君政治 ),
귀족정치( 貴族政治 )가 타락하면 과두정치( 寡頭政治 ),
민주정치( 民主政治 )가 타락하면 중우정치( 衆愚政治 ).
아리스토텔레스

가장 적게 정치하는 정부가 가장 좋은 정부라는 진리는
18세기에 속하며, 그리고 가장 많이 공급해 주는 정부가
가장 좋은 정부라는 진리는 20세기에 속한다.
월터 리프만

나는 열 네 번 선거에 출마해서 싸웠는데 한 번의 선거는
사람의 목숨을 한 달씩 감수시킨다.
윈스턴 처칠

나는 죄와 더불어 실책을 미워한다.
특히 정치적 실책을 한층 더 미워한다.
그것은 수백만의 인민을 불행의 구렁텅이에 몰아넣기 때문이다.
괴테

나는 진심으로 다음 모토에 찬성한다.
"가장 작게 다스리는 정부가 가장 잘 다스리는 정부이다."
H.D. 소로

나라를 다스리려면 식량을 충분하게 마련하고 무기를
충분히 마련하여 국민들이 위정자를 믿게 하여야 한다.
무엇보다도 국민들이 위정자를 믿지 않으면
정치를 해나갈 수 없다.
공자

대국을 다스리는 것은 작은 생선을 요리하는 것과 같다.
노자

대변자들의 행정부란 과거에는 혁명의 결실이었지만,
오늘날에는 경제의 결과이다.
칼릴 지브란

대인(大人)을 두려워하라.
대인을 두려워하면 방종한 마음이 없어지리라.
서민도 두려워하라.
서민을 두려워하면 횡포하다는 평을 듣지 않으리라.
채근담

두 개의 얼굴을 가진 야누스 신의 상이야말로 정치의
가장 심오한 현실을 표현한 것이다.
M. 듀버거

모든 정부는 군대와 경찰을 필요로 한다.
그러나 자기편으로 군대와 경찰밖에 못 가진 정부는
조만 간에 크게 당하게 될 것이다.
머러

모든 정치는 이해관계를 가진 인간의 대부분의 무관심에 기초를 두고 있다.
봐레리

배가 있고 수레가 있어도 그것을 탈 일이 없게 하라.
노자

백성으로 하여금 죽음을 중(重)하게 여겨 멀리 이사 다니지 아니 하게 하라.
노자

보수적 정부는 조직화된 위선이다.
디즈레일리

성인이 정치를 하는 근거가 되는 도에 세 가지가 있다.
첫째는 이익이요, 둘째는 위세요.
셋째는 명분이다.
이익이란 민심을 얻는 근거가 되고, 위세란 법령을
시행할 근거가 되며, 명분이란 상하가 따라야 할 근거가 된다.
한비자

씨앗이라고는 하나도 심지 않고, 벽돌 한 장 쌓지 않고
옷 하나 짓지를 않고, 정치만 천직으로 삼는
사람이라면 그는 그의 민족에게 재앙을 가져다준다.
칼릴 지브란

어떤 정부가 가장 훌륭한 정부인가?
그것은 바로 우리 스스로 통치하도록 가르쳐 주는 정부이다.
괴테

옛날 위세가 당당했던 사람은 복고를 주장하고
지금 위세가 당당한 사람은 현상 유지를 주장하고
아직 행세하지 못하고 있는 사람은 혁신을 주장한다.
노신

오늘 우리를 있게 한 것은 국민이다.
우리는 국민의 아버지가 아니고, 국민의 아들입니다.
당통

외교라는 것은 가장 지저분한 것을, 가장 아름다운
방법으로 행하고 말하는 것이다.
아이작 골드버그

우리들은 이 끊임없이 변화해 가는 정치무대에 있어서
정치가 대체 어디서, 언제, 어떻게 되어지는가를 알고 싶다.
지그문트 노이만

위에는 지휘하는 자가 있고 중간에는 이를 받아
다스리는 자가 있고 그 아래에는 이에 따르는 자들이 있다.
백성이 바친 비단으로 옷을 지어 입고, 곳간에 쌓아 둔
곡식을 먹으니, 너의 봉록(俸祿)은 모두 백성들의 기름이다.
아래에 있는 백성을 학대하기는 쉽지만, 위에 있는
푸른 하늘은 속이기 어렵다.
태종황제

의사(意思)는 될 수 없다.
영국인은 자유롭다고 생각하지만 자유롭다는 것은 투표할 때뿐이고,
일단 투표를 하고 나면 이전과 같이 노예가 된다.
루소

인간은 본래 정치적 동물이다.
그러므로 국가 없이도 살 수 있는 자는 인간 이상의
존재이거나, 아니면 인간 이하의 존재이다.
아리스토텔레스

일반적으로 정치의 기술은 시민의 어느 계급으로부터 될 수 있는 대로
많은 돈을 거두어서 다른 계급에 주는 데에 있다.
볼테르

잘하는 정치란 간략하게 행하는 데 있다.
법을 많이 만드는 것은 잘하는 정치라 할 수 없다.
충경

전쟁에서는 오직 한 번 죽지만은 정치에서는 여러 번 죽는다.
처칠

정치가를 만드는 것은 탁월한 통찰력이 아니라 그들의 성격이다.
볼테르

정치가의 주요한 자격은 웃는 얼굴로 대중 앞에 임한다던가, 목소리로
국민들을 납득시킨다던가, 친밀감이 드는 표정이나 어조가 필요하다.
그러나 이러한 일은 그의 선전 담당자의 손에 의해서 만들어지는 것이다.
E.H. 카아

정치는 가능성의 예술이 아니다.
그것은 비참한 사람들과 불쾌한 사람들 사이의 선택에 존재한다.
갤브레이드

정치를 하는 것은 마치 머리를 감는 것과 같은 것이다.
머리를 감으면 머리털은 약간 빠질 수가 있다.
그러나 머리를 감음으로써 아름답게 되고 새 머리털도 나게 된다.
정치도 이와 같이 처음은 다소 노력과 비용이 들더라도
뒤에 큰 공리를 도모하면 된다.
한비자

정치에는 불을 대하듯 할 것이다.
화상을 입지 않으려면 가까이 해서도 안되며,
동상을 입지 않으려면 멀리 떨어져서도 안 된다.
안티스테네스

정치와 돈과 부패는 한 통속이다.
월터 리프먼

정치의 목적은 선을 행하기 쉽고 악을 행하기 어려운
사회를 건설하는 데 있다.
글래드스턴

정치의 으뜸가는 요체는 국민의 신망을 얻는 것이다.
공자

정치의 첫째 과제는 교육이요, 둘째 과제도 교육이며
셋째 과제 역시 교육이다.
미슐레

정치의 평화는 무지갯빛 꿈이다.
잉가솔

정치의 폭력화는 실정의 고백이다.
메리엄

정치하는 요체는 공정과 청렴이고, 집안을 이루는
도는 검소와 근면이다.
경행록

정치학이란, 누가, 어떻게 해서, 무엇을, 언제 그리고 왜,
얻게 되는가에 대한 학문이다.
시드니 힐먼

정치행동은 한 사회를 도와서, 되도록 좋은 미래를
낳게 하는 산파가 아니어서는 안 된다.
모러

정치현상은 철두철미한 힘의 현상이며, 압력의 현상인데, 압력은 언제나
집단 현상이며, 집단 현상은 집단 사이의 압박과 반항을 의미한다.
A. 벤틀리

좋은 정치가란 미래를 예언할 줄 알며, 또한 나중에 일이
예언한 대로 되지 않았을 때, 그것을 잘 설명해낼 줄 아는 사람이다.
윈스톤 처칠

지배하는 것을 배우는 것은 쉽고, 통치하는 것을 배우는 것은 어렵다.
괴테

천하를 다스리려면 반드시 인정에 따르는 것을 근본으로 삼아야 한다.
한 사람의 민심은 천만 인의 민심이고 천만 인의 민심
즉 민중의 민심이기 때문이다.
한비자

정치란 가능성의 기술이다.
가능성의 한계를 넘으면 모험주의가 시작된다.
고르바초프

정치란 목적이 아니라 인간 해방의 수단이다.
고르바초프

정치란 백성의 눈물은 닦아주는 것이다.
네루

정치를 논하고, 학습에 대해 이야기하며, 바른 기풍으로 말하라.
장쩌민(江澤民)

가장 적게 정치하는 정부가 가장 좋은 정부라는 진리는
18세기에 속하며 그리고 가장 많이 공급해 주는 정부가
가장 좋은 정부라는 진리는 20세기에 속한다.
월터 리프만

내 눈에 비친 정치인의 인상은 권력에 굶주린 인간의 모습이다.
R.H.솔로우

정치의 폭력화는 실정의 고백이다.
메리엄 "정치권력"

두 개의 얼굴을 가진 야누스신의 상이야말로 정치의 가장
심오한 현실을 표현한 것이다.
M.듀버거

정치현상은 철두철미한 힘의 현상이며 압력의 현상인데
압력은 언제나 집단현상이며 집단현상은 집단 사이의
압박과 반항을 의미한다.
A.벤틀리 욕심이 같은 자는 서로 미워하고,
걱정이 같은 자는 서로 친하다.
전국책

양심을 가진 자에게 관직은 위엄보다도 한층 무거운 짐이다.
탈무드

하나의 공직을 빛내기 위해서는, 갖가지 착한 성질과 못된 성질을
필요로 한다.
에나 엣센바하

정치 배는 다음 선거 생각을 하고, 정치가는 다음 세대 생각을 한다.
제임스 프리만 클라크

같은 죄를 범하더라도 그 결과는 매우 다르다.
어떤 사람은 그 죄 때문에 십자가를 지고, 다른 사람은 왕관을 쓴다.
유베나리스

사회가 부패하면 할수록, 법률이 늘어간다.
타깃스

가장 좋은 것이 부패하면 가장 나쁘다.
속담

욕심이 같은 자는 서로 미워하고, 걱정이 같은 자는 서로 친하다.
전국책

양심을 가진 자에게 관직은 위엄보다도 한층 무거운 짐이다.
탈무드

하나의 공직을 빛내기 위해서는, 갖가지 착한 성질과 못된 성질을
필요로 한다.
에나 엣센바하

같은 죄를 범하더라도 그 결과는 매우 다르다.
어떤 사람은 그 죄 때문에 십자가를 지고, 다른 사람은 왕관을 쓴다.
유베나리스
사람들의 생명과 행복을 파괴하는 것이 아니라,
그것들을 소중하게 여기는 것이 좋은 정부의 가장 중요하고 유일한 목적이다.
토마스 제퍼슨(Thomas Jefferson)

성문법(成文法)을 엄격하게 준수하는 것이 선량한 시민의 고귀한
의무중의 하나임은 의심할 바 없지만 그것이 가장 고귀한 것은 아니다.
조국이 위기에 처했을 때 이를 지켜내는 것이 더 고귀한 의무이다.
토마스 제퍼슨(Thomas Jefferson)

나는 한 사회의 궁극적 권력을 안전하게 예치할 수 있는 곳은
국민들뿐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그 국민들이 충분히 개명(開明)하지 못해 신중하게 자신들을 통제할 수
없다고 생각할 때는, 그 권력을 그들로부터 뺏을 것이 아니라 교육을 통하여
그들에게 신중함에 대하여 가르쳐주어야 한다.
토마스 제퍼슨(Thomas Jefferson)

우리는 다음과 같은 진실들을 부정할 수 없는 신성한 것으로 간주한다.
즉, 모든 인간은 평등하고 자유롭게 창조되었으며, 그러한 평등한
창조로부터 빼앗길 수 없는 고유한 권리를 받았는데 생명의 보전과 자유,
그리고 행복을 추구할 권리가 거기에 속한다.
We hold these truths to be sacred and undeniable that all men are
created equal and independent,
that from that equal creation they derive rights inherent and inalienable,
among which are the preservation of life, and liberty, and the pursuit
of happiness.
토마스 제퍼슨(Thomas Jefferson)

사회가 부패하면 할수록, 법률이 늘어간다.
타깃스

가장 좋은 것이 부패하면 가장 나쁘다.
속담

사람들이 생각하기를 좋아하지 않는 다는 것이 그들을 관리하는 정부에게는
얼마나 행운인가?
아돌프히틀러

민주주의는 어느 당파의 특정한 당론에 좌우되는 것이 아니다.
오직 언론의 자유, 투표의 자유, 다수결에의 복종 이 세 가지에 의해 결정됨이다.
김구

참여하는 사람은 주인이요. 참여하지 않는 사람은 손님이다.
안창호

스스로 말고는 아무도 투표권을 빼았지 못할 것이며, 그럴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투표를 하지 않는 것이다.
프랭클린 델라노 루즈벨트

선거란 누굴 뽑기 위해서가 아니라 누구를 뽑지 않기 위해 투표하는 것이다.
프랭클린 P.애덤스

모든 국민은 자신들의 수준에 맞는 정부를 가진다.
알렉시스 드 토크빌

정치에 참여하지 않는 가장 큰 벌은 가장 저질스러운 인간들에게
지배당하는 것이다.
플라톤

정치란 가장 덜 나쁜 놈들을 뽑는 과정이다.
어짜피 다 나쁜 놈들이라고 투표 안 하면 가장 나쁜 놈이 당선된다.
함석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72건 1 페이지
명언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72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0-16
271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0-16
270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10-11
269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0-11
268 안드레아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10-07
267 안드레아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9-26
266 소짱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09-25
265 안드레아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9-24
26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9-22
26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09-22
26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9-22
열람중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9-16
26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09-11
25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9-11
25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9-11
257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8-25
256
서울 하늘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4 07-09
255 안드레아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07-02
254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8 06-25
253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5 06-22
252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8 06-11
251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2 06-11
250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6 06-10
249
사랑의 열매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7 06-07
248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2 06-01
247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2 06-01
246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3 05-02
245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6 05-02
244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0 04-24
243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4 04-22
242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1 04-21
241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3 04-21
240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3 04-15
239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5 04-11
23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4 04-06
237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5 04-05
236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4 03-29
235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8 03-29
234
가정과 행복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0 03-19
233 안드레아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7 03-16
232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2 03-13
231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1 03-13
230 안드레아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6 03-02
229
향기로운 삶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6 03-02
228 안드레아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6 02-25
227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4 02-21
226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7 02-13
225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7 02-13
224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2 01-24
223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7 01-2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