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부여에서 풍선도 타고..한 해가 또 저물어 갑니다. > 여행정보/여행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마을 Youtube Channel

여행정보/여행기

  • HOME
  • 지혜의 향기
  • 여행정보/여행기

  ☞ 舊. 여행지안내

     

여행정보 및 여행기를 올리는 공간입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 게시물을 퍼가는 경우 게시자에게 간단한 인사말 을 남겨주세요^^

겨울 부여에서 풍선도 타고..한 해가 또 저물어 갑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3건 조회 354회 작성일 18-12-29 00:37

본문

이른 아침 열기구를 타고 충남 부여의 상공을 날았다. 일출 무렵 열기구에서 내려다본 궁남지의 모습. 하늘에서 부여 곳곳의 백제 유적을 내려다보면 옛 백제의 수도 사비의 윤곽이 어렴풋이 짐작된다. 겨울 여행지로 충남 부여를 택했던 건 순전히 이제 막 상업비행을 시작한 ‘열기구 투어’ 때문이었습니다. 부여야말로 열기구 투어를 하기에 둘도 없는 조건을 갖추고 있다더군요. 구름처럼 백제의 고도를 둥실 떠가는 열기구의 즐거움도 훌륭했지만, 이번 여행의 가장 큰 수확은, 겨울이라서 발견할 수 있었던 부여의 다양한 매력이었습니다. 성벽 아래 버티고 선 느티나무를 찾는 연인들을 보고, 근사한 한옥 카페에서 커피 향을 맡고, 그림책 마을을 기웃거려 보았습니다. 겨울이라서 더 풍성했던 부여로 떠난 여정이었습니다. # 열기구를 타고 부여의 하늘을 날다 대형 선풍기가 불어넣은 바람으로 몸이 부풀기 시작한 열기구 풍선(구피) 안에 후욱 하고 가스 불이 뜨거운 열기를 불어넣었다. 마치 살아있기라도 한 것처럼 꿈틀거리며 열기구가 서서히 일어서기 시작했다. 여기는 백제의 고도 충남 부여. 부여는 높은 산이 없고 기류가 안정적이어서 열기구 비행의 최적지다. 이런 이유로 열기구 동호인들이 이곳 부여로 모여들었다. 국내에 있는 열기구가 모두 스물여섯 대인데 그중 스물한 대가 부여에 있다니 말 다했다. 열기구 비행이 아직 ‘희한한 취미’로 취급받는 수준이라 이렇게 얘기하긴 좀 민망하지만, 부여는 ‘열기구의 메카’다. 열기구 동호인들은 지난 11월 부여에서 ‘열기구축제’를 연 데 이어 레저회사를 설립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의 지원을 받아 이제 막 열기구 상업비행을 시작했다. 이들이 하는 건 ‘진짜 열기구 비행’이다. 수소나 헬륨 가스로 채운 풍선에 줄을 묶어놓고 고도만 높였다가 내려오는 방식의 계류비행이 아니라, 풍선 속 공기를 데워 상승력을 얻는 열기구를 타고 하늘을 마음껏 날아다니는 자유 비행인 것이다. 터키의 카파도키아나 호주 케언스 등 세계적인 관광지에서 띄우는 열기구 투어와 다를 게 없다. 풍선을 타고 하늘을 나는 건 생각보다 근사한 경험이다. 더 높이 더 빠르게 나는 비행기와는 느낌이 사뭇 다르다. 하늘을 날고 싶었던 어린 시절의 소망을 이루는 느낌이랄까. 낮은 고도와 느린 속도, 그리고 새소리까지 들릴 정도로 고요하게 비행하는 것이 열기구의 가장 강력한 매력이다. 열기구의 최고 고도는 지상 150m 남짓. 열기구를 타기 전에는 더 높이 오를수록 경관이 더 좋을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정작 타보니 오히려 고도를 낮췄을 때의 경관이 특별했다. 그러고 보니 열기구를 타고 느끼게 되는 건 지금껏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했던 높이와 속도다. 부여 ‘열기구 로맨스 투어’의 열기구가 비행하는 모습. # 백제의 아침을 하늘에서 보다 풍선의 정수리쯤에 매어둔 줄을 놓자 이내 열기구가 둥실 떠올랐다. 열기구는 마치 공중부양을 하듯 가볍게 떴다. 가스버너로 불을 뿜어 풍선에 뜨거운 기운을 불어넣자 고도는 금세 높아졌다. 백마강과 낙화암, 부소산성, 정림사지 오층석탑, 궁남지…. 백제의 성과 고분, 유적들이 한눈에 다 들어왔다. 하늘에서 내려다보니 1400여 년 전 백제의 고대도시 흔적이 뚜렷했다. 가장 인상적이었던 건 아침 볕이 스며든 호수 주위에 펜으로 그린 듯한 겨울나무들이 서 있던 궁남지였다. 열기구는 바람의 흐름을 따라 움직인다. 바람이 강하면 속절없이 떠밀려 다닌다. 하루 중 가장 바람이 적은 일출 무렵이나 일출 직후에 열기구를 띄우는 건 그래서다. 덕분에 열기구를 타면 일출의 장관을 볼 수 있다. 붉고 노란 아침 햇살이 비스듬히 세상을 비추는 모습을 하늘에서 보는 건, 말할 수 없이 감동적이다. 겨울 아침의 추위는 매웠지만, 이따금 머리 위로 훅훅 느껴지는 버너의 불길 때문인지 견딜 만했다. 아니, 그보다 백마강물길과 구릉을 넘는 안개가 보여주는 경관에 정신이 팔려 추위를 느낄 사이가 없었는지도 모르겠다. 50분 남짓의 비행시간이 눈 깜빡할 사이에 지나갔다. 투어에는 야외 테이블에서의 식사도 포함돼 있는데, 겨울이라 식사를 실내에서 했다. 투어 명칭이 ‘열기구 로맨스 투어’라서 그럴까. 부여 시내 캐주얼 레스토랑에서의 서양식 아침 식사는 맛보다 화려한 ‘플레이팅’이 더 인상적이었다. 열기구 투어는 부여에서 해볼 수 있는 가장 매력적인 체험이지만, 문제는 가격이다. 정상가격이 1인당 25만 원. 이걸 관광공사의 지원으로 18만 원까지 낮췄다는 데도 부담이 크다. 더 가격을 내릴 방도는 없을까. 원가를 셈해 봤다. 기구가 뜨는 데 최소 여섯 명이 동원돼야 하고, 비행을 위해 차량 세 대가 움직여야 하며, 여기에 대당 1억 원인 열기구의 감가상각비에 가스비용까지 합쳐 보니 가격을 더 낮출 도리가 없다. 그렇다고 방법이 아주 없는 건 아니다. 풍선에 협찬사의 로고를 새기는 조건으로 기업의 도움을 받는다면 요금을 15만 원 아래까지도 낮출 수 있단다. 아쉽게도 관심을 보이는 회사가 없지만 말이다. 부여 성흥산 가림성 아래 느티나무 언덕에 선 연인이 해가 지는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아름드리 느티나무는 지는 해를 배경으로 멋진 실루엣 사진을 찍기 위해 연인들이 찾아드는 명소다. 성흥산은 해발 250m에 불과하지만, 일대의 구릉을 다 발 아래로 두는 조망의 명소다. 가림성 턱밑까지 차로 올라갈 수 있다. # 겨울 부여에서 보다 부여여행이 꼭 겨울이어야 할 필요는 없다. 백마강 기슭의 버드나무 푸른 여름이거나 애잔한 정서와 어울리는 가을이 부여 여행으로는 제격이 아닐까. 하지만 부여에는 겨울만의 매력이 있다. 겨울에 부여를 가야 할 이유는 끝도 없다. 그중 하나가 바로 국립부여박물관이다. 박물관에는 ‘백제문화의 정수’로 꼽히는 백제금동대향로가 있다. 국립중앙박물관에 있는 건 복제품이고, 진짜 백제금동대향로는 부여에 가야만 볼 수 있다. ▲ 몰입도를 높인 독립 전시실에 전시 중인 백제금동대향로. 앞에 서면 탄성이 절로 나온다. 당대 최고의 작품이라는 전문가들의 최상급 찬사에도 불구하고 간혹 고개가 갸웃거려지는 것들이 있다. 모자란 안목 탓이 크다. 하지만 백제금동대향로는 그 아름다움에 누구든 반할 수밖에 없다. 연꽃이 새겨진 몸체와 산봉우리가 새겨진 뚜껑, 그리고 뚜껑 위에서 여의주를 물고 있는 봉황, 향로의 몸체를 받친 74개의 산봉우리와 상상의 짐승과 동식물, 신선까지…. 향로에는 160여 개의 형상이 빈틈없이 조각돼 있다. 가서 이 향로와 눈을 맞춰 보면 안다. 어떤 문장으로도 향로의 미감을 감히 다 표현할 수 없다는 것을…. 그런데 하필 왜 지금 백제금동대향로일까. 이유는 한 가지. 지난여름 무렵 박물관 2전시실에 백제금동대향로만을 위한 독립공간을 따로 마련했기 때문이다. 별실을 만들어 소음을 막고 주위 공간을 최대한 어둡게 해 향로를 비춘 빛이 더 밝게 느껴지도록 공간을 구성했는데, 과연 이전보다 향로 본연의 색감과 세부 형태의 아름다움이 더 강렬하게 느껴졌다. 관람객의 집중도가 이전보다 훨씬 더 높아졌다. ▲ 부여 도심의 정림사지 오층석탑의 야경. 푸른 어둠과 석탑의 은은한 조명이 잘 어울린다. 더불어 푸른 겨울밤이 어울리는 곳으로 부여 시내 한복판의 정림사지를 빼놓을 수 없다. 이르게 내린 푸른 어둠 속에서 조명을 받은 오층석탑이 은은하게 떠오르는 모습은 자못 감동적이다. 그런데 겨울에 정림사지는 오후 다섯 시면 문을 걸어 잠근다. 담장 너머로 보거나 슬쩍 열어둔 문 사이로 보는 수밖에 없다는 게 못내 아쉬울 따름이다. 겨울 이른 아침의 궁남지도 덧붙인다. 궁남지 주변의 연밭은 꽁꽁 얼어붙었는데, 궁남지의 물은 아직 얼지 않았다. 아침 햇살이 번질 무렵이면 궁남지 수변의 갈대도, 버드나무도 아침 볕으로 붉게 달궈진다. 황금빛 물안개가 피어오르는 궁남지의 수면 위에는 지금 겨울을 나는 철새들이 수런거리고 있다. # 저무는 해와 따스한 차 한잔 한 해가 저무는 이즈음에 마주하는 낙조의 감상은 다른 때와는 사뭇 다르다. 부여에도 낙조를 볼 수 있는 명소가 있다. 성흥산의 가림성이다. 이곳은 바다나 강이 아닌, ‘산에서 보는 낙조’의 명소다. 성흥산은 해발 250m에 불과하지만, 주변의 구릉을 모두 발아래로 두고 있다. 가림성을 특별하게 하는 것은 성 아래 당당한 체구의 느티나무 한 그루다. 어느게 맞는지 모르겠으되 나무의 나이를 두고 누구는 400살이라 하고, 누구는 250살이라고도 한다. 가림성에는 뜻밖에도 젊은 연인들의 발길이 잦은데, 여기까지 올라온 연인들은 모두 이 느티나무 앞에서 사진을 찍는다. 이 나무를 일러 ‘사랑나무’라 부르는 건 이 때문이다. 연인들은 백제의 역사나 산성의 자취가 아니라 이 나무를 보러 이곳까지 오고, 붉게 지는 노을을 배경으로 이 나무 앞에서 기념사진을 남긴다. 아니 정확하게 말하자면 느티나무가 아니라, 연인과의 사랑을 근사한 배경의 사진으로 새기러 여기까지 오는 것이겠다. 그러니 백제 동성왕과 가림성의 역사 이야기 따위는 알지도 못하고, 관심도 없다. 그렇더라도 어떠랴. 연인들은 사랑이 더 중요하고, 그 사랑을 새기는 데 이곳이 더없이 좋은 장소니 말이다. 느티나무 앞에 서면 부여 임천면 일대는 물론이고 논산, 강경, 익산, 서천 일대의 경관이 그림처럼 펼쳐진다. 날이 좋으면 익산의 용화산이나 서천의 장항제련소까지도 볼 수 있다. 여기 말고도 새로 생긴 가볼 만한 곳이 부여 곳곳에 있다. 부여읍에는 ‘껍데기는 가라’의 시인 신동엽의 문학관이 있고, 근대건축물 6동을 이어붙여 조성한 아담한 ‘관북 문화공간’도 있다. 최근 이곳에 ‘사비 북카페’가 들어섰다. 카페라고는 하지만 커피나 차를 파는 건 아니고 백제사와 향토사 등의 자료를 찾아 읽을 수 있는 무료 도서관 겸 쉼터다. 7000여 권의 역사, 고고학, 미술사, 여행 분야 책은 물론이고 논문 등을 비치했다. 북카페 가장 안쪽은 2층 구조로 복원해 놨는데, 높지는 않지만 2층에서 창밖으로 보는 부여 시내 풍경이 소담하다. 겨울 여행이라면 카페도 빼놓을 수 없다. 고즈넉한 한옥을 카페로 개조해 일약 명소가 된 규암면의 ‘합송리 994’는 한옥의 독특한 분위기와 핸드드립 커피 맛으로 일찍이 이름난 곳. 국립부여박물관 옆 쌀 창고를 개조해 만든 복합문화공간 겸 카페 ‘G340’도 높은 천장과 다양한 주제로 연출한 분위기가 독특하다. 부여 시장 인근의 북카페 ‘아무튼 같이’도 부여를 찾는 젊은이들이 꼭 찾는 명소로 꼽힌다. 세도면의 펜션 겸 한옥카페 ‘수리재’는 카페에서의 식사와 차, 디저트, 뜨끈한 황토방에서의 낮잠까지 포함한 5시간짜리 ‘하루 쉬자 세트메뉴’를 판다. # 마을 주민들이 쓰고 그린 그림책 지금은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의 후폭풍으로 충남 논산의 미스터 션샤인 촬영세트장이 관광지로 인기라지만, 12년 전쯤 백제를 시대 배경으로 한 드라마 ‘서동요’의 인기도 그에 못지않았다. 충화면 가화리의 ‘서동요 테마파크’는 그때 생겼다. 아무리 인기가 있었다고 해도 종영된 드라마는 시간이 지나면 곧 잊히는 법. 테마파크는 다소 쇠락했지만, 테마파크 세트장에서 간간이 드라마나 영화를 촬영하는 데다, 입장료가 2000원으로 미스터 션샤인 세트장(7000원)의 반의반 정도니 아주 사람이 없지는 않다. 그런데 최근 들어 서동요 테마파크를 찾아오는 발걸음이 잦아졌단다. 왜 그럴까. 다름 아닌 테마파크 인근의 ‘송정 그림책마을’ 때문이다. 테마파크를 끼고 있는 저수지 초입의 마을이 그림책 마을로 불리는 ‘부여군 양화면 송정 1리’다. 이 마을 어르신 23명이 지난해 그림책미술관 시민모임 지원을 받아 동화책을 펴냈다. 손수 그림을 그리고 글도 썼다. 이름하여 ‘내 인생의 그림책’ 시리즈다. 평생 농사만 짓고 살아온 마을 주민들이 직접 쓰고 그린 이야기 중에는 잔잔한 것도, 유쾌한 것도 있으며 간혹 콧날을 시큰하게 하는 것도 있다. 송정마을에는 이런 그림책을 읽기에 딱 좋은 그림책 마을 카페가 있다. 커피나 차를 마시며 책을 읽을 수 있는 ‘북카페’다. 카페에서는 마을 할머니 9명이 교대로 일한다. 커피도, 스무디도, 셰이크도 팔지만, 여기서는 메뉴판의 ‘시골 음료’ 항목으로 분류된 미숫가루나 식혜, 매실차, ‘건강차’나 ‘꽃차’ 항목의 메뉴를 주문하는 게 좋겠다. 조청이 딸려 나오는 가래떡 구이를 곁들인다면 금상첨화다. 이날 카페를 지키고 있던 전열귀 할머니가 쓴 동화책을 펼쳐봤다. 제목은 ‘서울 나들이’. 칠 남매 모두 서울에 나가 살아 해마다 고춧가루며 참기름이며 한 해 농사로 거둔 것들을 머리에 이고 지고 가져다 주었다는데, 동화책에 그 얘기를 담았다. 송정리가 부여의 남쪽 끝이라서 그런지 입말에 전라도 사투리가 좀 섞였다. 큰 보따리를 진 할머니 그림 옆의 글을 천천히 읽는다. “보따리가 세 개나 네 개니께, 이늠 보따리 갖다 놓고, 다시 와서 이늠 보따리 갖다 놓고 허지. 그래도 재밌어, 갈 때는. 올 때는 울고 와. 아쉬워서.” 자신이 쓴 동화책을 읽는 것을 못내 부끄러워하던 전 할머니에게 “지금도 가을이면 잔뜩 이고 지고 자식 보러 서울 가시냐”고 물었더니 되돌아온 전 할머니의 얘기. “지금이사 택배가 있응께, 그냥 부쳐 불지라. 편한 세상이여, 시방은….” 아무리 편리하다고는 해도 할머니가 바리바리 싸서 이고 지고 간 정까지 택배가 대신할 수 있을까. 송정마을에는 느티나무 아래 멋진 버스정류장이 있고, 거기에 책을 읽는 할머니 조형물이 있다. 마을 안쪽에는 500살 도토리나무도 있고, 늙은 팽나무도 있으며 사철나무 돌담길도 있다. 마을을 산책하고, 책 마을 카페를 찾아 뜨거운 차 한잔 앞에 놓는다면, 거기서 마을 주민들의 티 없고 순박한 삶을 담은 동화책을 읽는다면 얼마나 마음이 따스해질까. 때마침 창 너머로 함박눈이 펑펑 쏟아진다면 더 좋겠고…. ■ 여행정보 열기구를 타고 부여와 금강 일대를 비행하는 ‘열기구 로맨스 투어’는 비행허가 등의 절차 때문에 적어도 1주일 전에는 전화(041-837-8809)로 문의한 뒤 예약해야 한다. 탑승요금은 1인 18만 원. 열기구는 14인승부터 2인승까지 다양한데 작은 것일수록 1인당 탑승요금이 올라간다. 예약을 했어도 바람 등 기상 상황에 따라 비행이 불가능한 경우도 있다. 임산부나 노약자, 6세 이하 아동은 탑승 불가. 삼각대나 큰 가방 등은 들고 탈 수 없다. 이륙장소는 금강 둔치 구드래나루터를 주로 쓰는데, 업체가 부여 일대 40여 곳의 이륙허가를 갖고 있어 탑승자가 이륙장소를 선택할 수도 있다. 느티나무 거목을 배경으로 붉은 낙조를 볼 수 있는 부여 가림성은 턱밑까지 차로 오를 수 있다. 차량 내비게이터에 ‘대조사’를 입력하고 가다가 성흥로 쪽으로 방향을 잡고 가림성 아래 유금필장군사당 앞까지 올라가면 매점과 주차장이 있다. 강원도의 대표 음식인 막국수가 뜻밖에도 연고 하나 없는 부여에서 첫손으로 꼽는 음식이 됐다. 순전히 백마강 유람선 탑승장 근처의 ‘장원막국수(041-835-6561)’ 때문이다. 초라한 농가주택이 식당인데 식사 때만 되면 손님들로 가득 찬다. 메뉴는 수육과 막국수가 전부. 막국수가 순하면서도 깊은 맛을 낸다. 부소산성 입구의 ‘구드레 돌쌈밥’은 오랜 내력의 쌈밥집이다. 달짝지근한 불고기와 부드러운 수육에 돌솥밥과 쌈을 곁들여 낸다. 귀촌 요리사가 운영하는 내산면의 소담돈까스(041-832-5246)도 평판이 좋은 곳이다. 궁남지 인근의 궁남손칼국수(041-835-2162)는 담박한 멸치육수로 끓여낸 칼국수를 낸다. 부여 = 글·사진 박경일 기자 parking@문화닷컴 게재 일자 : 2018년 12월 19일 수요일 사진설명:김영희의 '가을 이야기' '96년 서울예고와 소년한국일보 공동주최 전국무용경연대회 금상수상 어린이무용단입니다. 1996년도 김영희 대길어린이무용단 23명중 좌측으로 한 그룹은 빠져있지요 한 해가 또 저물어 가고 있습니다. 유수와 같은 세월을 잡아 둘 재간이 없군요. 엊그제가 바로 개띠해인 무술년을 맞이한것 같았는데 벌써 한해 끝자락으로 치달아 몇 밤만 지나면 새해 황금돼지해 기해년을 맞게 됩니다. 시마을이란 울타리안에서 보낸 1년동안은 많은 분들이 가꾼 아름다운 꽃밭에서 꿈같은 시간들을 낚으며 행복을 노래한 해이기도 하지요. 그리고 부족한 저의 게시물에도 애정을 보이며 보이지 않은 격려를 보내주신 아름다운 회원님들이 계셨기에 지금껏 건강을 유지하며 잘 살아 왔습니다. 또 내년을 기약하며 찾아 주시는 모든님들의 건강과 안녕을 기원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옮김 및 재구성 찬란한 빛/ 김영희
추천1

댓글목록

찬란한빛e님의 댓글

profile_image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문화일보 인터넷 여행을 즐기며 꾸민 게시물입니다.
눈으로 사진과 글을 따라가는 여행도 묘미가 있어 또 한 게시물 만들어 게시했습니다.
세월이 예전과 같은 에너지를 주지않아 요즘은 이렇게 여행을 즐기기도 하지요.
이제 며칠밤을 보내면 황금돼지해인 기해년이 다가오지요.
해마다 신년일출을 보기 위해 여행사를 통해 31일밤 출발하는 무박 신년일출여행을 떠났는데
올해는 31일 새벽에 떠나는 남도 1박2일코스로 다녀옵니다.
새해엔 직접 다녀 온 기해년 새해 일출을 안겨드리겠습니다.
일년동안 보내주신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소슬바위님의 댓글

profile_image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부여에도 열기구 풍선 여행을 할 수 있군요
몰랐는데 한번 가봐야 겠습니다
선생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그리고 건강하십시오

찬란한빛e님의 댓글의 댓글

profile_image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소슬바위님
여행을 즐기시고 많이 다니시나 봅니다.
시인님으로 글도 쓰시고 다방면으로 폭넓게 삶을 채우시며
세상을 잘 살아가시는 듯 합니다.

색다른 여행풍경이 멋있어 옮겨 놓았는데
풍선여행을 관심있게 보신 것 같아 기분이 좋아집니다.
언젠가 한번 타 보시겠군요
멋지신 시인님이십니다. 감사합니다.

Total 272건 1 페이지
여행정보/여행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272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 11-12
271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2 11-08
270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1 11-04
269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1 10-31
268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1 10-30
267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1 10-30
266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1 10-27
265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2 10-05
264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 0 10-05
263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1 10-04
262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1 10-04
261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1 10-03
260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1 10-03
259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1 09-28
258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 0 09-23
257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1 09-21
256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0 09-20
255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6 1 08-18
254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5 1 08-16
253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5 0 08-11
252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5 0 08-10
251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0 1 08-07
250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2 0 08-04
249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9 0 07-31
248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7 1 07-27
247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3 1 07-26
246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2 0 07-18
245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7 1 07-14
244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7 1 07-09
243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7 1 07-07
242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9 0 07-03
241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3 1 07-03
240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9 1 07-02
239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0 06-29
238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1 1 06-24
237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7 1 06-19
236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6 1 06-17
235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8 1 06-07
234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7 0 06-07
233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7 0 06-05
232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2 1 05-25
231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4 0 05-22
230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2 0 05-19
229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7 1 05-13
228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2 0 04-10
227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5 0 04-09
226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0 1 04-03
225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2 0 04-03
224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6 1 03-31
223 찬란한빛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5 1 03-1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