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염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자유게시판

  • HOME
  • 시마을 광장
  • 자유게시판

(운영자 :임기정)


자작시, 음악, 영상등은 전문게시판이 따로 있으니 게시판 성격에 맞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발생시 책임은 해당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저작권 또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게시물로 인한 고발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광고, 타인에 대한 비방, 욕설, 특정종교나 정치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게시물은 1인당 하루 두 편으로 제한 합니다

수염

페이지 정보

작성자 profile_image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31회 작성일 19-01-06 20:49

본문

    수염 - : (鬚 ·鬚 ·그 밖에 수염일 수 있는 것들 · 모두를 이름) / 이상

    1 눈이존재하여있지아니하면아니될처소(處所)는삼림(森林)인웃음이존재(存在)하 여있었다 2 홍당무 3 아메리카의유령(幽靈)은수족관이지만대단(大端)히유려(流麗)하다 그것은음울(陰鬱)하기도한것이다 4 계류(溪流)에서...... 건조한식물성이다 가을 5 일소대(一小隊)의군인이동서의방향으로전진하였다고하는것은 무의미한일이아니면아니된다 운동장이파열(破裂)하고균열(龜裂)할따름이니까 6 삼심원(三心圓) 7 조(粟)를그득넣은밀가루포대(布袋) 간단한수유(須臾)의월야(月夜)이었다 8 언제나도둑질할것만을계획하고있었다 그렇지는아니하였다고한다면적어도구걸(求乞)이기는하였다 9 소(疏)한것은밀(密)한것의상대(相對)이며또한 평범한것은비범한것의상대이었다 나의신경은창녀보다도더욱정숙한처녀를원하고있었다 10 말(馬)― 땀(汗)― X 여(余), 사무(事務)로써산보(散步)라하여도무방하도다 여(余), 하늘의푸르름에지쳤노라이같이폐쇄주의(閉鎖主義)로다


    李箱 시인 . 소설가 (1910년 8월 20일 ~ 1937년 4월 17일) 1910년 서울에서 이발업에 종사하던 부 김연창(金演昌)과 모 박세창(朴世昌)의 장남으로 출생하여, 1912년 부모를 떠나 아들이 없던 백부 김연필(金演弼)에게 입양되어 김연필의 집에서 장손으로 성장하였다. 그는 백부의 교육열에 힘입어 신명학교, 보성고등보통학교, 경성고등공업학교 건축과를 거쳤고 졸업 후에는 총독부 건축과 기수로 취직하였다. 1931년 처녀시 〈이상한 가역반응〉, 〈BOITEUX·BOITEUSE〉, 〈파편의 경치〉 등을 《조선과 건축》지에 발표했고 1932년 단편소설 《지도의 암실》을 '조선'에 발표하면서 비구(比久)라는 익명을 사용했으며, 시 〈건축무한육면각체〉를 발표하면서 ‘이상(李箱)’이라는 필명을 처음으로 사용했다. (이상의 本名은 김혜경) 1933년 3월 객혈로 총독부 건축기수직을 사임하고 백천온천으로 요양을 떠났다가 기생 금홍(본명 연심)을 만나게 되어, 후에 서울로 올라와 금홍과 함께 다방 '제비'를 운영하게 되었다. 이때부터 그는 폐병에서 오는 절망을 이기기 위해 본격적으로 문학을 시작했다. 1934년 구인회에서 본격적인 문학 활동을 시작하여 시 《오감도》를 '조선중앙일보'에 연재하지만 난해시라는 독자들의 항의로 30회로 예정되어 있었던 분량을 15회로 중단하였다. 1935년에는 다방과 카페 경영에 실패하고 연인 금홍과도 결별하였으며 1936년 구인회 동인지 〈시와 소설〉의 편집을 맡아 1집만 낸 뒤 그만두고 '중앙'에 《지주회시》, '조광'에 《날개》, 《동해》를 발표하였으며 《봉별기》가 '여성'에 발표되었다. 같은 해 6월 변동림과 결혼하여 일본 도쿄로 옮겨가 1937년 사상불온 혐의로 도쿄 니시칸다경찰서에 유치되었다가 병보석으로 출감하였지만 지병인 폐병이 악화되어 향년 만26년 7개월에 동경제대 부속병원에서 객사하였다. 유해는 화장하여 경성으로 돌아왔으며, 같은 해에 숨진 김유정과 합동영결식을 하여 미아리 공동묘지에 안치되었으나 후에 유실(遺失)되었다.


    * 합동영결식에 관련한 소설가 김유정과의 일화 하나 소설가 김유정과는 오랜 친구 사이였는데, 이상이 김유정에게 함께 동반자살하자고 꼬신 적이 있었다. 헌데, 김유정은 이를 일언지하에 거절했단다. 여기서 아이러니 한 건 1937년 3월 29일 김유정이 이상보다 1달 먼저 병으로 사망하여 세상을 떴단 거. (혼자 머쓱했을, 이상의 모습이 상상된다) ------------------------------------------------ <감상 & 생각> 詩的 완성도 따위를 말하기 앞서, 우선 그의 시편들은 쿨쿨 잠자던 朝鮮의 시문학에 최초로 초현실주의(쉬르 Sur)기법의 충격을 주었다는 데 가장 큰 의의가 있을 듯 (무엇이던, 남들 앞서 최초로 한다는 건 망설여지고 힘든 일...... 그래서, 언제나 최초는 찬란히 빛나는 일이고 반면에 그 이후의 아류 亞流들이 빛을 보기 힘든 이유이기도 하다 - 물론, 원조를 넘어 조향 시인처럼 어렵사리 빛을 보는 경우도 간혹 있겠지만) 띄어쓰기 전무全無의 詩이다 (하여, 읽기에 짜증난다) 아무튼 한국 난해시의 원조 . 조종(祖宗)격인 듯한, 이 비동일성(非同一性)의 구조를 어떻게 해석하고 감상할 것인가? 수염鬚髥과는 하등 관련없어 보이는 개별적 10개항(項)들을 왜 (수염 - : [鬚 ·鬚 ·그 밖에 수염일 수 있는 것들 · 모두를 이름])이란 시제로 꽁꽁 묶어 놓았을까? 만약에 李箱이 지금 내 앞에 있다면, 정말 그 뭔가를 제시하는 건지 아니면, 그냥 생각나는대로의 자동기술로 써본 건지 그를 사정없이 다그치고 싶어진다 오늘에 읽어도, 떨떠름한데 이 詩가 발표된 1930년代의 순진무구한 독자들은 얼마나 황당하니 어리둥절해 했을까? (詩를 읽으며 화도 냈을 거 같다 도대체 이게 뭔, 독사운드여~ 하며) 사실, 이 詩에 있어 시제는 하나의 격발장치에 불과하다는 생각 즉, 詩의 독자에게로 향하는 일종의 화두 話頭 던짐이다 유리 병속 새 같은 해독 과제의 던짐이다 일반적으로 초현실주의 계통에서 원용 援用하는 비동일성의 구조는 시어들로 하여금 고도의 전압을 띄게 하고 있음을 살펴볼 수 있다 그렇다면, 그런 높은 전압은 과연 어디로 부터 비롯되는가? 그건 낱말들의 행복한 연결이 아니라, 일체의 설명적인 연상을 불허하는 비연결성의 긴장된 낱말로 부터 비롯된다는 생각이다 그런데 비연결성이면서도 동시에 형식적 균형을 이루며 詩的으로 튼튼히 결합되어 있다 즉, 정서적이나 의미의 유사성으로 부터 벗어난 상태에서 결합되어 그것으로 부터 새로운 詩的 은유의 토대를 마련하고 있단 거 그런데 그런 은유에서 많은 독자들이 당황하는 주된 이유를 들자면, 그 같은 은유는 어디까지나 시인의 내면에 각인되는 무의식적 이미지의 발현이라서 독자들에게 하나도 친절하지 않다는 점인 거 같다 이런 경향은 <쉬르 ; 초현실>에 있어 왜 그렇게 두드러지는가? 다음에서 유추해 볼 수 있겠다 대표적인 초현실주의자이며 동시에 입체파 시인이기도 한 <삐에르 르베르디>에 의하면, " 서로 어떤 논리적 관계도 없는 둘 혹은 그 이상의 요소들을 결합시킴으로써 더욱 강력한 이미지를 창조할 수 있으며, 이것은 그 관계가 오직 내면적으로만 파악되는, 두 개의 조화될 수 없는 사물이 자발적으로 만남으로써 이루어지는 전혀 새로운 이미지인 것이다." 따라서 초현실주의적 이미지의 가치는 사물과 현상의 유사성이나 등가성(等價性)이 아니라 그것들로 부터 환기할 수 있는 일련의 연상을 시인이 탈취하는 데 있단 거 그렇게 한 생각 접어보니, 李箱의 '수염'도 읽기엔 황당무계한 것 같지만 시인 자신은 궁극적으로 詩로서 수염의 진실을 말하고 있단 생각도 든다 이거 뭐, 감상인지 뭔지도 모를 요상한 글이 되었다 아무튼 내 석두石頭에 수염나도록 쥐나며, 간만에 천재 시인의 시 한 편 읽고 간다


    - 희선,


    ...쥐가 난 희서니의 돌머리는 고양이가 필요해~





遺失物 保管所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617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5617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 0 07:31
5616 육체없는사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 02:39
5615 chun3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1-16
5614 이동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1-16
5613 이동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0 01-16
5612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1-15
5611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 01-15
5610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 01-15
5609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1-14
5608
삶의 지혜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1-14
5607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1-13
5606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1-13
5605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 01-13
5604
前兆 댓글+ 1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 01-13
5603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1-12
5602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1-12
5601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 01-11
560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1-11
5599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0 01-11
5598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 01-11
5597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1-11
5596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 01-11
5595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 01-10
5594 캔디2018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1-09
5593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1-09
5592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0 01-09
5591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 01-08
5590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0 01-08
5589 poker fac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0 01-07
5588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1-07
5587 amitabu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 01-07
5586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1-07
열람중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0 01-06
5584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1-06
5583
갈급 댓글+ 1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1-06
5582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1-06
5581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1-06
5580 chun3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0 01-05
5579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0 01-05
5578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 01-05
5577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0 01-05
5576
새 출발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0 01-04
5575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0 01-04
5574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0 01-04
5573 安熙善4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 01-04
557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0 01-03
5571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 01-03
5570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 01-02
5569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0 01-02
5568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0 01-0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